덕밍아웃..........아 요즘 이 처자들에게 꽂혀있어요... 사실 식스틴이 나온다는 건 알고 있었는데..

멤버 논란도 많고..서바이벌 포맷을 안 좋아라해서 관심없었어요..

 

아 근데.........채린이의 뮤비 반응을 살피다가.....어쩌다가 봤는데........

 

남자는 백이면 백, 세계를 아우르게 다 빠져들더군요 걸크러쉬도 꽤 있었고..

 

이 정도면 제 2의 소시급 반응 기대되는? 결국 팬카페에 갑신청도 했슴당 캬캬..........

 

카덕 시절 이후 처음이네영

 

아이돌 전문 리포타 로이배티님의 고견을 기대합니당~~~ㅎㅎ

 

저는 사나짱~^^

 

치어리더옷 입고 웃는 거 넘 이뻐용

 

개그 캐릭 잡은 것도 넘 좋고

 

PS>이런 대형 기획사들이 왜? 영문 가사를 뮤비에 붙이는 걸 고려안하는지 참 안타깝네여..

세계의 팬들은 그리고 바라는게, 이름도 좀 명확하게 해주는 거래요..처음엔 다 헷갈린다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97401 또 특정 주제 글의 댓글만 싹 지워졌네요 [3] 바다모래 2015.12.11 1458
97400 [아기사진] 그동안 아팠습니다. [9] 가라 2015.12.11 1633
97399 2016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 결과 [8] 프레데릭 2015.12.11 1775
97398 [바낭] 샤말란의 '더 비지트' 스포일러 없는 짧은 잡담 [4] 로이배티 2015.12.11 1191
97397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니 아버지도 니한테 이름 부를 거 아니냐.” [16] 겨자 2015.12.10 3105
97396 응답하라 1988에 대한 생각 [19] tempsdepigeon 2015.12.10 3770
97395 "소설가는 글만 안쓰면 참 좋은 직업인데 말이야" [2] catgotmy 2015.12.10 1597
97394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19 [4] 샌드맨 2015.12.10 829
97393 예고편을 보니 재밌을거 같은 영화 타잔2016 [6] 가끔영화 2015.12.10 942
97392 [잡담] 글 쓰는 두려움 [5] 잔인한오후 2015.12.10 872
97391 밑에 첫사랑에 관한 글을 보고 생각난 추억 [1] 젊은익명의슬픔 2015.12.10 560
97390 매해 3만부 이상 파는 소설가가 되면 [6] 천연성 2015.12.10 2021
97389 열심히 댓글을 달았는데 대상을 찾을 수 없다고(냉무) [1] 가끔영화 2015.12.10 324
97388 일터에서 여자 알바생의 세스 로건 스러운 웃음소리 [1] catgotmy 2015.12.10 861
97387 초등학교때 첫사랑이 자주 생각납니다. [1] catgotmy 2015.12.10 838
97386 [듀나인] 전세 세입자가 사망시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나요? [10] DL. 2015.12.10 3919
97385 간만의 시계 이야기, UHF 무브먼트와 Bulova [4] 칼리토 2015.12.10 1352
97384 주사 놓을 때 유리 앰플을 쪼갤 때 발생하는 미세한 유리가루가 주사기를 통해 체내에 들어간답니다. [14] 프레데릭 2015.12.10 3794
97383 영화 렛미인의 원제 Let The Right One IN은 무슨 뜻인가요? [8] 윤주 2015.12.10 2964
97382 요즘 얘가 얘야? 박소담 [2] 가끔영화 2015.12.10 15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