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9호선에서 있었던 일.

2015.12.09 23:12

구름진 하늘 조회 수:3516


9호선을 타고 출퇴근하는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출퇴근 러시 때의 9호선 급행이 왜 '지옥철'로 불리는지를, 출근 첫날부터 톡톡히 깨달았었지요.

요즈음은 그래도 출근 때라도 사람답게 이동하고 싶어 약간 더 걸리는 시간을 감수하고 일반열차를 타기도 합니다만,

퇴근 때에는 거의 매번,함께 일하는 분과 같이 급행에 오릅니다.

집에 빨리 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호흡곤란의 상태를 견딥니다. 이제는 제 몸을 테트리스의 알맹이 한 조각으로 인식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그 좁디좁은 공간이나마 몸을 효율적으로 오그릴 수 있을까, 알아채는 데 이르렀습니다.


그러던 오늘 퇴근 때.

함께 타는 분들이 오늘은 유달리 거의 모두, 비슷한 연령대의 중년 남자분들이었습니다.

남자들이 한번에 한 장소를 향해 떼로(?)힘을 쓰니, 그 박력이 남다르더군요.

내 몸이 내 몸 아닌 상태로, '찌브'가 되어 어느 순간 전철에 쑥 밀어넣어졌습니다.

고탄력 팬티스타킹 속의 다리가 된 기분으로, 함께 일하는 사수님과 겨우 맞닿아 설 수 있었습니다.


노량진 역 즈음에서, 예의 사람들이 인정사정 봐 주지 않는 무지막지함으로 내리고,

또 역시 그같은 힘으로 사람들이 탑승하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원래 친근한 동행이 있거나 할 때 감탄사 같은 혼잣말을 종종 합니다. (혼자 있을 때 혼잣말 하면 좀 그렇겠죠 )

원래는 입 속으로 조용하게 이 말을 중얼거릴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내장 속에서 연동 운동을 겪는 음식물과 같이 다방향에서 들어오는 강한 압박을 견디지 못한 저는  

그 순간 그만 육성으로 외치고 말았습니다.



"사람 살려...!"




곧이어 주변 분들-아저씨들의 킥킥거리는 웃음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더군요.

문자 그대로 쪽팔려서 얼굴을 들 수가 없었습니다.

흘긋흘긋 제 쪽을 보며, 또는 혼자서 웃음을 삼키듯 하는 분들의 표정을 보며 쥐구멍에 들어가고 싶더군요.



그 때에는 창피했지만, 집에 가서 그 상황을 생각하니 좀 웃기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 말은 그 순간 진심이었는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1
97778 '개저씨'에 대한 트위터 기반 분석(이라기보단 잡설.. 입니다) [13] 난로와주전자 2015.12.31 1434
97777 전기, 가전제품에 대해 질 아시는 분께 질문. 다섯개의 돌출이 있는 유럽 플러그 아시는 분 계세요. [2] 프레데릭 2015.12.31 612
97776 기사펌)일본과의 합의는 탄핵사유로 갈 수 있다 [2]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1 1181
97775 보컬들의 버릇 세가지 - 마이클 잭슨, 메탈리카, 너바나 catgotmy 2015.12.31 631
97774 smells like teen spirit - 내가 제일 잘하는 일은 다른 사람보다는 못하지 catgotmy 2015.12.31 488
97773 햇볕은 쨍쨍 [2] Bigcat 2015.12.31 624
97772 연말 마무리 그리고 이직 [2] 만약에 2015.12.31 973
97771 기사펌)표창원 - 박근혜는 보수주의자가 아니다 -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1 2137
97770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31 682
97769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재상영중 / 광화문 씨네큐브 등의 상영시간 후 입장 칼 제한 / 극장 관람 매너의 기준이란? [10] 프레데릭 2015.12.31 1722
97768 어느 서비스직에게 위로아닌 위로를 해주며 [12] 메피스토 2015.12.30 2385
97767 동영상펌>오늘 문재인 국회의원 사무실 인질극 사건에 대한 앵커의 시덥잖은 공격을 깔끔히 받아치는 표창원 인터뷰 동영상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0 3148
97766 연말고백(내용 지움) [19] Koudelka 2015.12.30 3128
97765 Mistress America 재미있군요 (스포無) [1] 쟈키쟈키 2015.12.30 732
97764 사람이 많아도 외로웠던 지난 시절 [4] 바다모래 2015.12.30 1249
97763 황금의 꽃[펌글] [6] Bigcat 2015.12.30 775
97762 음악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8] 천연성 2015.12.30 699
97761 박찬욱, 김지운, 최동훈, 류승완 나홍진이 뽑은 2015년 최고의 영화 [13] 쥬디 2015.12.30 3668
97760 이런게 사이다 [9] 닥터슬럼프 2015.12.30 3090
97759 남성이 저지르는 형사범죄들 [11] catgotmy 2015.12.30 19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