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동안의 연애가 끝이 났어요.

2015.12.10 13:07

avdub 조회 수:2969

1500여일 채웠네요. 그 동안 잘 해주려 정말 많은 노력을 해왔는데, 며칠 생각해보니 노력하는 방향이 잘못 되었던 것 같아요.

잘 해줄게 아니고 잘 해야하는 거였어요.


3년간 상대방이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들 때였고 상대적으로 저는 여유가 있었기에 제 생활은 적당히만 챙기고 최대한 맞춰주려 노력했어요. 그러다 마지막 1년은 저마저도 매일같이 몇시간 못 자며 일을 했어요. 당연히 가능한한 애정과 관심을 유지하려 노력했지만, 그마저도 상대적으로 과거에 비해서는 최소량에 불과했겠고요.

아무튼 결과적으로 저를 지겨워지게끔 만든 것 같아요.


정말 좋은 사람이고 나보다 더 좋은 사람을 만날 것이다...

는 사실 이전에도 다른 사람에게 들었던 말이예요. 이젠 다소 완곡을 의도한 말이라는 걸 알죠.


이런 저런 점이 좋았고 그 점을 존경했었는데 언젠가부터 그런 것이 보이지 않았다.. 

존경할만한 '어떤 종류든'의 모습은 관계 중에 계속해서 갈고 닦고 새로 만들어야하죠. 언제나 새로울 것까지는 없어도, 함께 변하고 발전해나가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단지 근 1~2년은 특히나 여유가 없었고 상황이 둘 다 여의치 않았냐고 되묻고 싶지만, 노력하는 모습이라도 보여야 했어요. 저는 열심히 일을 하는 대신 씻는걸 포기한다든지, 인간 관계를 어느정도 포기한다든지, 취미 생활을 그만 둔다던지, 그렇게 선을 긋고 지냈거든요.

 

설레는, 애정하는 마음이 든다기보단 익숙해져서 그저 '편함', 언제나 누구보다도 만만하게 편하다는 그 느낌 하나만으로 그간 끌어온 것 같다..

앞서 말한 것들과 어느정도 관계가 있죠. 그치만 별개로, 최소한 설렘과 애정감이 늘상 느껴지는 관계..는 오래지 않고, 어느정도 유지하는 것 정도로 충분하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그건 스스로 만들고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믿고요. 그렇게 마음을 먹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믿어요. 그렇게 해왔고요. 저라고 그렇지 않았겠어요.. 

이게 유일하게 제가 항변할 수 있는 점인데, 이것 뿐이죠. 다른 건 아직도 서툴렀네요. 


지난 밤의 다짐은, 부담이 될 정도로 내가 아닌 너에게 올인하지 않기, 언제든 가시적인 활동 -취미나 직업, 특기-를 계속 살리고 갈고 닦기, 어떤 상황에서도 깔끔하게 유지하고.. 안 좋은 습관들 마저 고치기.


관계도 적당한게 좋죠, 과한건 언제든 좋지 않네요. 또 정도를 잘 파악해야하죠, 틈틈히 계속해서 말이예요. 

마음 속으로 온갖 평가와 계산, 후회와 망상들이 떠오르는 와중에 애써 온건한 마음을 유지하는 것도 사실 쉽지 않았는데

거기에 더해서 피지컬적인 발전도 계속해서 이뤄내야한다니. 사실 조금 벅찬 느낌도 있긴 해요.


사랑하고 또 위해주고 모든 걸 주고 싶은 뭐 그런 감정들이 아직 더 좋다고 생각도 들어요.. 이건 안되는거 아는데 (미련을 버리지 못하듯) 이 생각도 아직 조정이 잘 되지 않네요, 마음 속으로 진짜 그렇다고 믿어지지가 않아요. 뭔가 근거를 만들고 이해를 해야하는데.. 경험 부족이겠지요?


아무튼, 처음-이자 마지막이리라 생각했던- 장기간의 연애였는데, 생각보다 정리가 쉽지 않더라고요. 무슨 티비 리모컨만 눌러도 함께 했던 특정 행동들이 생각나거나, 좋아하는 음료수, 음악, 핸드폰 어플, 침구, 배고플 때 생각나는 동네 식당까지 뭐 하나 관련이 없는 것이 없어요. 미련이 계속 남아요. 

왠걸 오늘은 심지어 갑작스레 일도 없어져서 멍하게 붕 뜬 한나절이 예정되어 있어요.

다행인건 2개월 여만 어떻게든 버티면 완전 새로운 동네와 직장으로 옮겨간다는 것 정도.


물론 엄청나게 많은 아쉬움을 느낍니다 지금으로서는. 한편 버티다보면 괜찮아지겠죠. 다 알지만..

이렇게 정리하고 객관화시키는 과정에서 그 괴로움이 더 쉬이 줄어들거라 생각해서.. 오랫만에 여기 들어와봐요. 그 전의 좋은 추억도 떠오르고 해서..

뜬금 이상한 글 써서 죄송합니다. 

연애 중에는 트위터도 듀게도 페북은 말할것도 없고 거의 닫고 살았는데, 다시 종종 눈팅 하겠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3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6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01
97778 '개저씨'에 대한 트위터 기반 분석(이라기보단 잡설.. 입니다) [13] 난로와주전자 2015.12.31 1434
97777 전기, 가전제품에 대해 질 아시는 분께 질문. 다섯개의 돌출이 있는 유럽 플러그 아시는 분 계세요. [2] 프레데릭 2015.12.31 612
97776 기사펌)일본과의 합의는 탄핵사유로 갈 수 있다 [2]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1 1181
97775 보컬들의 버릇 세가지 - 마이클 잭슨, 메탈리카, 너바나 catgotmy 2015.12.31 631
97774 smells like teen spirit - 내가 제일 잘하는 일은 다른 사람보다는 못하지 catgotmy 2015.12.31 488
97773 햇볕은 쨍쨍 [2] Bigcat 2015.12.31 624
97772 연말 마무리 그리고 이직 [2] 만약에 2015.12.31 973
97771 기사펌)표창원 - 박근혜는 보수주의자가 아니다 - [3]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1 2137
97770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31 682
97769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 재상영중 / 광화문 씨네큐브 등의 상영시간 후 입장 칼 제한 / 극장 관람 매너의 기준이란? [10] 프레데릭 2015.12.31 1722
97768 어느 서비스직에게 위로아닌 위로를 해주며 [12] 메피스토 2015.12.30 2385
97767 동영상펌>오늘 문재인 국회의원 사무실 인질극 사건에 대한 앵커의 시덥잖은 공격을 깔끔히 받아치는 표창원 인터뷰 동영상 [1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30 3148
97766 연말고백(내용 지움) [19] Koudelka 2015.12.30 3128
97765 Mistress America 재미있군요 (스포無) [1] 쟈키쟈키 2015.12.30 732
97764 사람이 많아도 외로웠던 지난 시절 [4] 바다모래 2015.12.30 1249
97763 황금의 꽃[펌글] [6] Bigcat 2015.12.30 775
97762 음악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8] 천연성 2015.12.30 699
97761 박찬욱, 김지운, 최동훈, 류승완 나홍진이 뽑은 2015년 최고의 영화 [13] 쥬디 2015.12.30 3668
97760 이런게 사이다 [9] 닥터슬럼프 2015.12.30 3090
97759 남성이 저지르는 형사범죄들 [11] catgotmy 2015.12.30 19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