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너무 궁금해서 방금 용산 cgv에서 4d로 <매드맥스>를 보고 왔어요.


반응들만큼 좋았고,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아래 게시글들을 보니 이 영화를 여성영화, 페미니즘 영화로까지 말씀하시던데...제가 보기에 그건 아니었거든요...;;

전 페미니즘 영화가 뭔지 모르지만, 여성들간의 관계나,여성이나 아이를 그릴때 어떤 섬세하고 설명하기 어려운 정서들을 표현하는 영화들을 참 좋아해요.

그래서 나름 그런 댓글과 글들을 보며 잔뜩 기대를 하고 갔지만...


이 영화가 여성 영화라면 그 선상은 아래 누군가도 언급하셨던 <델마와 루이스>정도의 그런 수준이었어요.

즉 남성의 세계에서 도구화 되는 여성들이 그것을 이겨내기 위해 스스로 남성성을 취하고 여전사가 되는 그런 정도의 정서요.

물론 이 영화의 이런 분위기와 이런 세계관에서.. 여성들이 주축으로 여정을 떠나고, 여성들만 존재하는 부족들을 만나고 하는 점들은 좀 의외긴 했지만, 그게 절대 여성적인 시선이라고  느껴지진 않더라고요.

사실 억압받는 남성들. 힘이 약한 남성들로 그 주인공들을 바꿔도 전혀 정서가 달라질게 없을거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음..제게는 기괴하고 과격하고 비린내나는 그 곳에서 갑자기 모델같은 여성들이 눈요깃감이 되는 옷들을 모델처럼 걸치고 나와 물로 샤워하는 첫 등장 모습부터..음...예상했던 그런 정서는 아니군.싶더라고요;


제가 여성영화 운동가도 아니고..그래서 이 영화는 그릇되었다. 별로다.라고 말하는게 아니라, 그런 글들이 꽤 올라와서 하는 얘기에요;

저처럼 그런 얘기 보고 잔뜩 취향 저격된것 마냥 기대에 부풀어 영화를 보면 좀 실망하게 되실거라고..



다른얘기인데 

용산cgv의 문제인지 원래 영화가 그런건지 보는데 흐리멍텅한 느낌이 계속 드는거에요. 쨍하지 않고 이상했어요.

그리고 제게는 3d와 4d가 영화 중반부까지 몰입을 상당히 방해하더라고요. 3d효과는 특별한게 없이 그저 화면을 어색하게 만든다고 느꼈고, 4d는...영화의 특징상 쾅쾅 차량 부딫치는 장면들이 많은데 그럴때마다 이놈의 의자가 격렬하게 덜컥덜컥 거리는거에요.

한두번 어쩌다 하면 놀라고 재밌겠죠..그런데 이 영화는 그게 너무 많아요. 너무 지속되면서 계속 덜컥덜컥 거리니까..계속 영화 흐름이 끊기고, 짜증이 나고..도저히 화면의 디테일을 볼수가 없는겁니다.  

반면 카메라가 전경에서 화면을 가로지르며 내달리는 장면들에서 카메라를 단 차량의 느낌을 내며 의지가 이동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참 좋았어요. 후반부부터 작살로 기름통을 찌르고,프로펠러 잔해가 날아다니고 하는 장면들이 많은데 그럴때 시의적절하게 뿌려지는 물이나 바람등도 묘하게 현실감 나대요~

하지만 전체적으로...그 장치들을 잊기까지.혹은 적응할때까지 시간이 상당히 걸렸고..제가 본 다른 4d영화들보다 유난히 거부감이 심하다고 느껴서, 저 같으면 4d는 안볼것 같아요. 그런데 극장마다 4d의 효과가 중구난방이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95087 정이현 ㅡ 영영 ........한국 단편 소설의 부흥기 [4] 나니아 2015.05.31 1842
95086 경향신문의 기자가 듀게를 모니터링하는건 확실한 것 같습니다. [10] amenic 2015.05.31 3527
95085 왕좌의 게임 - 도른의 뱀자매 [11] Bigcat 2015.05.31 3137
95084 이번에 홍콩과 다낭 여행을 다녀왔는데 귀국하니 메르스 문제가 심각하네요;; [2] navi 2015.05.31 2119
95083 스타워즈는 다시 보지 말것을.. [8] 칼리토 2015.05.31 2108
95082 매드맥스를 한번 더 볼려고 하는데(M2 vs 스타리움) [3] 바다모래 2015.05.31 1019
95081 마이 리틀 텔레비전, 좀 잔인한 방송이네요. (스포) [4] 물휴지 2015.05.31 3395
95080 가끔영화님의 영화 추천으로 생각난 한국 메탈밴드 [3] woxn3 2015.05.31 632
95079 잠깐만 얘기해요. 말하는작은개 2015.05.31 636
95078 중국에는 한국인을 위한 이런 식당 간판도 있군요 [1] 가끔영화 2015.05.30 1611
95077 이영화 성공할거 같지 않습니까 [6] 가끔영화 2015.05.30 2193
95076 산책 고양이와 중성화에 대한 의견 [12] 나니아 2015.05.30 2241
95075 와 원빈 이나영 결혼했네요~! [8] 이안 2015.05.30 4831
95074 [바낭] 짧은 아이돌 구경 잡담 - 김성규씨, 러블리즈 [4] 로이배티 2015.05.30 1352
95073 만화8 [8] 말하는작은개 2015.05.30 1100
95072 남한에서의 사형제는 반대합니다 [1] catgotmy 2015.05.30 790
95071 (데이터주의) 본격 박신혜 입덕방송 - 삼시세끼 [8] 슈크림 2015.05.30 2932
95070 왕좌의 게임 - 당연히 스포 - 왕대비와 왕비 [14] Bigcat 2015.05.30 2134
95069 흐리고 비 오는 날의 요리 고민 [14] underground 2015.05.30 1865
95068 일 많던 주의 쉬는 날인데 즐겁지가 않아요... [3] 구름진 하늘 2015.05.30 9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