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너무 궁금해서 방금 용산 cgv에서 4d로 <매드맥스>를 보고 왔어요.


반응들만큼 좋았고,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아래 게시글들을 보니 이 영화를 여성영화, 페미니즘 영화로까지 말씀하시던데...제가 보기에 그건 아니었거든요...;;

전 페미니즘 영화가 뭔지 모르지만, 여성들간의 관계나,여성이나 아이를 그릴때 어떤 섬세하고 설명하기 어려운 정서들을 표현하는 영화들을 참 좋아해요.

그래서 나름 그런 댓글과 글들을 보며 잔뜩 기대를 하고 갔지만...


이 영화가 여성 영화라면 그 선상은 아래 누군가도 언급하셨던 <델마와 루이스>정도의 그런 수준이었어요.

즉 남성의 세계에서 도구화 되는 여성들이 그것을 이겨내기 위해 스스로 남성성을 취하고 여전사가 되는 그런 정도의 정서요.

물론 이 영화의 이런 분위기와 이런 세계관에서.. 여성들이 주축으로 여정을 떠나고, 여성들만 존재하는 부족들을 만나고 하는 점들은 좀 의외긴 했지만, 그게 절대 여성적인 시선이라고  느껴지진 않더라고요.

사실 억압받는 남성들. 힘이 약한 남성들로 그 주인공들을 바꿔도 전혀 정서가 달라질게 없을거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음..제게는 기괴하고 과격하고 비린내나는 그 곳에서 갑자기 모델같은 여성들이 눈요깃감이 되는 옷들을 모델처럼 걸치고 나와 물로 샤워하는 첫 등장 모습부터..음...예상했던 그런 정서는 아니군.싶더라고요;


제가 여성영화 운동가도 아니고..그래서 이 영화는 그릇되었다. 별로다.라고 말하는게 아니라, 그런 글들이 꽤 올라와서 하는 얘기에요;

저처럼 그런 얘기 보고 잔뜩 취향 저격된것 마냥 기대에 부풀어 영화를 보면 좀 실망하게 되실거라고..



다른얘기인데 

용산cgv의 문제인지 원래 영화가 그런건지 보는데 흐리멍텅한 느낌이 계속 드는거에요. 쨍하지 않고 이상했어요.

그리고 제게는 3d와 4d가 영화 중반부까지 몰입을 상당히 방해하더라고요. 3d효과는 특별한게 없이 그저 화면을 어색하게 만든다고 느꼈고, 4d는...영화의 특징상 쾅쾅 차량 부딫치는 장면들이 많은데 그럴때마다 이놈의 의자가 격렬하게 덜컥덜컥 거리는거에요.

한두번 어쩌다 하면 놀라고 재밌겠죠..그런데 이 영화는 그게 너무 많아요. 너무 지속되면서 계속 덜컥덜컥 거리니까..계속 영화 흐름이 끊기고, 짜증이 나고..도저히 화면의 디테일을 볼수가 없는겁니다.  

반면 카메라가 전경에서 화면을 가로지르며 내달리는 장면들에서 카메라를 단 차량의 느낌을 내며 의지가 이동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참 좋았어요. 후반부부터 작살로 기름통을 찌르고,프로펠러 잔해가 날아다니고 하는 장면들이 많은데 그럴때 시의적절하게 뿌려지는 물이나 바람등도 묘하게 현실감 나대요~

하지만 전체적으로...그 장치들을 잊기까지.혹은 적응할때까지 시간이 상당히 걸렸고..제가 본 다른 4d영화들보다 유난히 거부감이 심하다고 느껴서, 저 같으면 4d는 안볼것 같아요. 그런데 극장마다 4d의 효과가 중구난방이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3
95480 Encyclopedia Dramatica라는 이름의 위키 사이트 [1] 모르나가 2015.08.24 545
95479 보험에 대해 공부하고나니 사기나 다름없는 보험상품들 보면 짜증이 납니다 [13] 마조히스트 2015.08.24 3263
95478 한국은 역시 병영국가다! 라는 생각이 들때... [12] 디나 2015.08.24 2419
95477 이상한(?) 심의 기준 [9] 웅둥 2015.08.24 1358
95476 친구 없을 수도 있지 않나요? [15] 리스너 2015.08.24 2651
95475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영화화에 설경구,김남길 캐스팅 [11] 아야미 2015.08.24 2029
95474 질문. 연애편지 좋아하시나요? [6] 잠수부 2015.08.24 900
95473 쪽지기능 관련 질문드려요 [4] 물긷는달 2015.08.24 333
95472 입문용으로 쓸 디지털 피아노는 어떤 게 좋을까요? [7] 아직은학생 2015.08.24 1409
95471 강남역 상공에 전투헬기 [4] 칼리토 2015.08.24 2047
95470 요즘 김제동씨 근황~ [2] 욤욤이 2015.08.24 2439
95469 어느덧 한화를 응원하고 있는 나 [9] 김마리 2015.08.24 828
95468 어떤 할머니들은 왜 화장실 문을 안 닫고 용변을 보실까요? [43] 침엽수 2015.08.24 3767
95467 제가 종이책을 읽기 힘들어한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8] 마조히스트 2015.08.24 1346
95466 친구가 하나둘씩 없어지는 느낌... [9] 젊은익명의슬픔 2015.08.24 2502
95465 [듀9] ebook으로 출간하지 않는 이유가 있을까요? [7] 익_명 2015.08.24 1076
95464 요로 결석의 무시무시한 고통 [19] herbart 2015.08.24 2761
95463 판타스틱4 의외네요. [7] woxn3 2015.08.24 1909
95462 [EIDF] EBS국제다큐영화제 (8/24~30) [13] underground 2015.08.23 2351
95461 단편 소설 [2] 푸른나무 2015.08.23 6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