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라고 하든 저에게 2013년 최고의 영화는 퍼시픽 림입니다. 스토리 따위 신경 안 쓰고, 그저 80여m나 되는 거대한 예거가 폭풍우치는 바다에 파도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은 채 오히려 물보라를 일으키며 뚜벅뚜벅 걸어들어가 거대한 카이주와 격투를 벌이는 장면만으로도 이 영화는 가치가 충분합니다. 


희대의 오덕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손길 아래 탄생한, 그야말로 덕후를 위한 덕후에 의한 덕후의 영화죠. 이번 크림슨 피크가 대박나서 퍼시픽림 2편, 헬보이 3편, 더 나아가 광기의 산맥까지 이어졌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특히 헬보이 3편은 펄먼 형님 더 늙으시기 전에 하루빨리...ㅠ_ㅠ


뭐 결국 주인공은 집시 데인져고 스트라이크 유레카를 제외한 다른 예거들은 병풍처럼 스쳐가버렸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모만으로 저를 압도한 녀석이 있었습니다. 바로 투박하고 또 투박한 마더 러시아의 예거, 체르노 알파죠. 


영화에선 허무하게 퇴장했지만(...ㅠ_ㅠ), 1세대 임에도 떡장갑 + 맨주먹으로 4등급 카이주와 엇비슷한 전투력을 보여준 괴물... 


사야지 사야지 하다가 떄를 놓쳐 뒤늦게 검색했는데 다행히 물량 남은 곳이 있더군요. 


도착하자마자 찰칵! 


56546E303F45B20021


박스 내부가 격납고를 연상시키도록 꾸며져 있습니다. 


56546E343F765E0034


56546E373F390E0023


체르노 알파의 장점 중 하나인 LED 조명. 특히 머리에 있는 녀석은 9구 LED라 상당히 삐까번쩍합니다. 불만이라면 양쪽 어깨의 인시너레이터 터빈이 명색이 화염방사기인데 색깔이 노랗다는 것...=_=; 집시 데인져도 뜨거운 느낌이 들어야 할 가슴의 터빈 불빛이 영 미적지근했는데 체르노 알파도 이게 좀 아쉽군요. 


56546E3C3F42E9002E


56546E403F3EF80017


체르노 알파, 대지에 서다. 항상 도색이 좀 아쉬운 네카지만, 퍼시픽 림 시리즈는 꽤 준수한 편입니다. 외부장갑이 너무 플라스틱 색감이란 지적이 있긴 하지만 영화 자체가 그런걸요... 군데군데 드러나는 금속 질감 표현은 꽤 잘 돼있고요. 


56546E423F3DE00022


프로토 타입 공개 때는 투박한 체르노 알파답지 않게 뭔가 비율이 호리호리해졌는데? 싶었지만, 실제로 받고 보니 특유의 짜리몽땅한 비율이 잘 재현되어있습니다. 다만, 분명히 주먹이 저거보다 더 커야 해요. 집시 데인저 옆에 세워놓으니까 의외로 주먹크기가 많이 차이나지 않습니다...ㅠ_ㅠ


56546E443F4227000C


왼쪽 손등에 상처 있는 건 처음 알았군요. 테슬라 피스트가 재현되어있어 아래 팔뚝을 늘려줄 수 있습니다. 다리는 다 좋은데 이쑤시개 발목이 좀 거슬립니다. 눈에 많이 띄는 건 아닌데 은근히 신경쓰여요. 설정화 보면 발목관절이 커다란 볼베어링인 것 같던데 왜 저래놓은건지...=_=;;


56546E474E03FC0007


이번엔 뒷모습입니다. 튼실하군요. 척추 주변이 경첩처럼 디자인된 것과 달리 전혀 안 움직입니다 >_<;; 대신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엉덩이 뒷판이 움직이더군요. 


아래부터는 막 올리는 사진입니다. 


56546E4B4E3A98000D


56546E4F4E181F002D


56546E544E7D1F0033


56546E574E6BFC0009


56546E5A4E2F6B002F


56546E5D4E396F0026


56546E614A6B0E0008


56546E644A59F0002F


글 읽어주셔서 감사 & 모두들 좋은 밤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4
97351 나무늘보 [4] 김감자 2015.12.08 793
97350 (단독)문재인대표, "정의당-천 신당과 내년 총선전까지 통합" [4]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8 1541
97349 비교하면 안되는 거 알아요. 비교하면 안되는 거 잘 아는데... [7]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8 1887
97348 [잡담] 햑신 외. [11] 잔인한오후 2015.12.08 1137
97347 듀게 모델이 된 소설 [2] 사과식초 2015.12.08 1261
97346 박근혜는 박정희 시대에서 그대로 나온 인간입니다. [2] catgotmy 2015.12.08 1216
97345 회사를 계속 다닐 수 있을까요? [5] Kenny Dalglish 2015.12.08 1911
97344 할리퀸로맨스와, 1988이 어남류, 그남류인 이유 [13] 로치 2015.12.08 2148
97343 못난이귤 상시 예약 받고 있습니다. [6] May 2015.12.08 976
97342 정서적으로 성숙한 사람들이 부러웠던거죠-응팔의 선우와 보라커플 [3] 쇠부엉이 2015.12.08 2296
97341 똑순이캐롤 기억하시나요? [5] gluten 2015.12.08 1039
97340 기사펌)IS도 한국에 테러방지법이 없다는 걸 알아버렸다 [9]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918
97339 새정연을 버려야 할 때. [12] 분덜리히 2015.12.08 2222
97338 공무원 성과제 [4] 로치 2015.12.08 1318
97337 1111111 dong 2015.12.08 959
97336 소고기 두부찌게는 이렇게 하는게 아님 [4] 가끔영화 2015.12.08 1643
97335 기사펌)강남구 서울시 비방 댓글부대 가동 정황 포착 [7]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314
97334 오늘의 어이없는 기사 두 개 [7] 겨자 2015.12.08 1993
97333 밑에 보라 이야기 듣고 떠오른 여성 캐릭터의 특성 [6] 올렉 2015.12.08 2396
97332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08 5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