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란은 원작과 주인공이 외국이라 중국과 일본의 감성으로 잘 만들었어요.

단편집 철도원에 있는 러브레터,

철도원이 영화로 만들어졌고 우리가 아는 영화 러브레터가 아니고 파이란.

아사다 지로의 짧은 단편들은 많이 신파적이고 사춘기적 우울한 감성을 두배로 강요하기도 하고요.

하지만 그렇게 느껴질 때 쯤엔 세상에 많이 굴종하고 있을 때라고 말할 수도 있죠.

두권을 봤군요 은빛비와 낯선 아내에게

나무위키에서 보니 이사람이 도박을 무척 좋아하는데 부친이 경마장 스탠드에서 돌아가셨다고,내력입니다.

깡패 출신은 아니고 깡패 친구가 많다고 합니다.



download.blog?fhandle=YmxvZzE4MzE5QGZzMi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97368 사우스포, 스윗프랑세즈는 [1] 자두맛사탕 2015.12.09 866
97367 어제 대학 후배가 쓴 자소서를 보았습니다 [4] 흐흐흐 2015.12.09 2867
97366 점점 싸구려가 되어가는 매체들 [7] tempsdepigeon 2015.12.09 2209
97365 사고쳐서 어쩌다 자식이 생겨버렸다면? [8] 흐흐흐 2015.12.09 2451
97364 열번에 일곱번을 음식을 짜게 만드는 사람 [4] 가끔영화 2015.12.09 1192
97363 혹시 영화 중에 테이블 아래에서 발장난 하는... [12] 콩쥐팥쥐 2015.12.09 2031
97362 조금 젊어진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의 원인 [7] 닥터슬럼프 2015.12.09 2104
97361 여성 무스탕코트 판매합니다 소이치 2015.12.09 1056
97360 [NBA] 저 선수는 왜 공격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백코트를 해? [2] 닥터슬럼프 2015.12.09 1038
97359 동생에게 선물할 향수 추천 부탁 드립니다 [17] 네가불던날 2015.12.09 1392
97358 있다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보려는데 눈물 나나요 [1] 가끔영화 2015.12.09 578
97357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 아동이 가정 폭력의 가해자인 경우와 그 치료경과 [3] 장모종 2015.12.09 1862
97356 생선을 잘 굽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orz... [9] 밀키웨이 2015.12.09 3667
97355 ‘난민’이 된 한국 청년 [10]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9 2601
97354 슈가맨은 정말 좋은 예능인것같아요 [1]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978
97353 황정음 열애중 [5] tempsdepigeon 2015.12.08 2555
97352 영화 <맥베스> 그리고 스코틀랜드의 비극적인 대서사시 [18] Bigcat 2015.12.08 3836
97351 나무늘보 [4] 김감자 2015.12.08 794
97350 (단독)문재인대표, "정의당-천 신당과 내년 총선전까지 통합" [4]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8 1542
97349 비교하면 안되는 거 알아요. 비교하면 안되는 거 잘 아는데... [7]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8 188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