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

2015.11.23 15:10

어디로갈까 조회 수:893

1. 
'당신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어' 라는  감정의 파산 상태에 빠져들 때가 있죠.
그러나 곰곰 생각하면,  그와 같은 괴로운 의문이 없다면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고 할 수 없지 않을까 싶어요.  
그사람을 알 수 없다는 깨달음은 그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난 후에야 오는 법이죠. 
그러므로 누군가가 이해되지 않아서 괴로워진다는 건 그와 가까워지기 시작했다는 의미에 다름 아닌지도 모르겠어요.
누군가로부터 '당신을 이해할 수 없어요'라는 말을 들었다면 비로소 외로움을 면하게 되었다고 생각해야 하는 것 아닐지.
 
한 사람을 이해한다는 건 다른 언어를 나의 언어로 번역해내는 작업과 같은 것 같아요.
아무리 성실한 번역이라 한들, "번역을 거치면 작품의 흠은 늘어나고 아름다움은 훼손되기 마련(볼테르)"이고
아무리 섬세한 번역이라 한들, "번역이란 양탄자를 거꾸로 뒤집어 놓는 일에 불과해서, 모든 무늬는 다 드러나지만 본래의 아름다움은 사라지고 없기 마련 (세르반테스)"이죠. 
 
'그사람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어'라고 한탄할 일은 아닌 것 같기도 합니다. 
저는 이미 그를 읽고 있으며,  한 세계가 저편에서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중이리니.

 
2.
비트겐슈타인에 의하면 '일인칭 현재 서술형'으로 쓸 수 없는 유일한 동사는 <오해하다>이더군요. 
즉,  과거형으로 "(나는) 너를 오해 했어."라고 쓰거나, 이인칭 서술형으로 "(너는 나를) 오해하는구나" 라고 말할 수는 있어도, "(나는) 지금 널 오해하는 중이야."라는 말은 성립될 수 없는 것이죠. 

음. 검색해보니 비트겐슈타인의 문장은 정확하게 이것이네요. .
"잘못 이해하다"라는 동사가 있다면, 우리는 그것을 현재형 일인칭으로 유의미한 문장을 만들어 낼 수 없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7
97335 기사펌)강남구 서울시 비방 댓글부대 가동 정황 포착 [7]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314
97334 오늘의 어이없는 기사 두 개 [7] 겨자 2015.12.08 1993
97333 밑에 보라 이야기 듣고 떠오른 여성 캐릭터의 특성 [6] 올렉 2015.12.08 2396
97332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08 574
97331 베니스를 걷다 [14] Bigcat 2015.12.08 1092
97330 어린 시절의 꿈 - 크리스마스 분위기의 정원 [11] Bigcat 2015.12.08 868
97329 제임스 프랑코,케이트 허드슨 영화 good people 우리제목 언셀러가 무슨 뜻이죠 [2] 가끔영화 2015.12.08 1420
97328 이렇게 워커홀릭이 되어가는 걸까요? [8]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7 1693
97327 2015 New York Film Critics Onlin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07 416
97326 2015 Washington DC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07 328
97325 [잡담] 감정 외. [6] 잔인한오후 2015.12.07 885
97324 데님 드레스 & 언니옷 뺏어입기 (물론 아가씨 사진) [6] 샌드맨 2015.12.07 933
97323 요즘 드는 생각이 내가 캐릭터보다 못하다니 [3] 천연성 2015.12.07 1035
97322 응답하라 2015 [3] Acloudinpants 2015.12.07 1725
97321 여러 가지 + 고통의 역치 [6] 장모종 2015.12.07 1126
97320 군인들은 걸그룹이나 봐.gisa [3] catgotmy 2015.12.07 1397
97319 뒤통수가 싸한 소설 <댓글부대> [9] 닥터슬럼프 2015.12.07 1722
97318 (응팔)보라가 남학생들을 대하는 방식에 대하여 [31] 채찬 2015.12.07 3516
97317 모비 딕 어느 출판사 판을 보는 게 좋을까요? (괴물의 아이 약 스포 포함) [7] 레사 2015.12.07 1857
97316 (바낭)이력서라면 쳐다도 보기싫어 큰일입니다/사서교육원질문... [4] 봉쥬 2015.12.07 16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