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지긋지긋하네요.
누가봐도 모친이 지금 오락가락하는거 같은데
그런사람말을 듣고 뭘 더 파헤쳐볼거라고 취재하고 보도하고 폭로하고..
남의 가족사를 낱낱히 파헤쳐서 지금 뭐하는 짓인지 정말 꼴보기싫네요.
채널A나 MBN..
전생에 엄마랑 무슨 원수를 졌기에 엄마가 저럴까요.
진짜..부모라고 다 부모가 아니라는 걸 알겠어요. 아버지가 이혼한 이유도 알거같고..

그치만 누가봐도 엄마가 지금 감정의 널뛰기와 정신질환이 찾아온거같은데
거기서 나오는 정보를 얼씨구나 주워먹는게 정말 역겹네요.
누구하나 죽어나가야 정신을 차릴런지
우리나라 티브이도 예전처럼 낮시간은 방송안하는게 낫겠어요.
할일이없으니 별 그지같은걸로 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5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84
97331 베니스를 걷다 [14] Bigcat 2015.12.08 1092
97330 어린 시절의 꿈 - 크리스마스 분위기의 정원 [11] Bigcat 2015.12.08 868
97329 제임스 프랑코,케이트 허드슨 영화 good people 우리제목 언셀러가 무슨 뜻이죠 [2] 가끔영화 2015.12.08 1420
97328 이렇게 워커홀릭이 되어가는 걸까요? [8] 젊은익명의슬픔 2015.12.07 1693
97327 2015 New York Film Critics Onlin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07 416
97326 2015 Washington DC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5.12.07 328
97325 [잡담] 감정 외. [6] 잔인한오후 2015.12.07 885
97324 데님 드레스 & 언니옷 뺏어입기 (물론 아가씨 사진) [6] 샌드맨 2015.12.07 933
97323 요즘 드는 생각이 내가 캐릭터보다 못하다니 [3] 천연성 2015.12.07 1035
97322 응답하라 2015 [3] Acloudinpants 2015.12.07 1725
97321 여러 가지 + 고통의 역치 [6] 장모종 2015.12.07 1126
97320 군인들은 걸그룹이나 봐.gisa [3] catgotmy 2015.12.07 1397
97319 뒤통수가 싸한 소설 <댓글부대> [9] 닥터슬럼프 2015.12.07 1722
97318 (응팔)보라가 남학생들을 대하는 방식에 대하여 [31] 채찬 2015.12.07 3516
97317 모비 딕 어느 출판사 판을 보는 게 좋을까요? (괴물의 아이 약 스포 포함) [7] 레사 2015.12.07 1857
97316 (바낭)이력서라면 쳐다도 보기싫어 큰일입니다/사서교육원질문... [4] 봉쥬 2015.12.07 1668
97315 크리스마스 잡담 [4] 10%의 배터리 2015.12.07 877
97314 샬럿 램플링의 45년의 내용을 보니 [3] 가끔영화 2015.12.07 572
97313 응팔에서 왜 보라는 덕선이와 택이를 두고 간걸까요.. [10] 가라 2015.12.07 2705
97312 동물을 선물로 받고 싶다는 아이를 설득할 수 있는 방법이 궁금합니다 [22] 2015.12.07 20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