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악몽들

2015.11.24 01:47

구들늘보 조회 수:1488

작업물 초반부에 불특정 다수의 인물들이 비정상적일 정도로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행태를 보이는 장면을 써야 합니다.

음... 이를테면 평소 같으면 간단한 말다툼 끝에 보험사 부를 정도로 끝났을 접촉사고에서, 갑자기 이해할 수 없는 시점에 흉기를 휘두른다던가, 그런 식으로요.

말하자면 지금 여기를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가깝게 느껴지는 악몽 같은 느낌으로......

가깝게는 느껴지되, 너무 현실과 비슷하면 안 됩니다.


공권력에 도전하는 장면을 본 젊은이가 바로 폰을 들어서 사진을 찍고, 그 장면을 본 노인이 나라망신을 왜 찍냐고 젊은이에게 주먹을 휘두르는 장면 같은 것은 이런 이유로 기각되었습니다. 너무 평소 현실에서 일어날 법한 일이라고 최측근이 지적해주셨기 때문이죠 ㅠ


문제는 제가 사무실에 나가지도 않고 운전도 하지 않으며 편의점에도 잘 안 가는... 그나마 잘 가는 곳은 저렴한 술집?;; 정도인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orz 디테일... 디테일은 세상 어드메에 있는가......


아무튼, 이게 현실인가 싶은 황당한 일들은 의외로 다들 가끔 겪지 않습니까?

저처럼 집밖으로 못 나가고 크왕왕 반대편 아파트 불빛이나 보며 짖는 사람도 겪게 되더군요.

때는 정확히 기억 안 나지만 몇 년 전 어느 날 밤, 신도림역 계단을 올라가다 술취한 아저씨에게 엉덩이 정중앙을 주먹으로 얻어맞은 일은 잊히지도 않습니다. 놀라고, 도망치고, 뒤에서 들려오는 킬킬 웃는 소리에 화가 나고, 그래도 멈춰서거나 따질 용기는 없어 계단 끝까지 도망치고. 그제야 씩씩대며 돌아보지만 누가 그 놈인지 알 도리는 없죠.


왜 그 인간은 저를 그런 모욕적인 방식으로 때렸을까요? 그 인간이 술냄새를 풍기며 비틀대며 올라가기에 저는 속으로 짜증을 내며 앞질렀었죠. 그런데 이게 제가 '내가 공격당할 빌미를 만들긴 했지'라고 해야 할 일일까요? 제가 여자고, 젊은 여자고(이제는 아니지만), 작은 여자이기에 가능한 일이었겠죠. 짜증스럽게 앞지르는 모습을 보고 '이것 봐라?' 괘씸하게 여긴 감정을 그대로 물리적 성적으로 공격해도 뒷감당을 안 해도 되는 그런 상대니까 가능했던 것일 겁니다. 그리고 도망치는 모습을 보며 웃는 거죠. 낄낄.


와우 좋은 인생이네요. 어떤 의미에선 부럽기까지 합니다. 상대 반응 신경 안 쓰고 내 꼴리는 대로 지르는 순간도 있는 생물로 사는 기분이란 건 어떤 기분일까 하는 생각도 들고. 뭐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초식동물과로 살아가는 일은 성질 버리는 일입니다. 여러 모로 문명사회 만세라고 할까. 이런 일이 '가까운 악몽'이라고 한다면, 그에 비해 변태가 한 번 자자고 뒤따라오는 것은 뭐랄까 좀 더 현실 같다는 느낌입니다. 둘 다 힘만 있다면 명치 세게 쳐주고 싶은 거야 똑같습니다만.


뭐 그래도, 실제 세상은 저런 기억들이나 제가 써야 하는 묘사보다 훨씬 상식적이고 사람들 또한 점잖고 호의적입니다. 가끔은 신기할 때가 있어요.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세상은 관대하고, 사람들은 저에게 친절합니다. 나쁘지 않아요. 그러니까 이제 작업물 초반부만 잘 뽑히면 발 뻗고 잘 수 있겠는데 말입니다...... 아니 그러려면 기껏 여기서 진정시킨 마음을 다시 불안위기공포분노 상태로 만들어야......


인생 쉽지 않군요. 크왕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97348 [잡담] 햑신 외. [11] 잔인한오후 2015.12.08 1138
97347 듀게 모델이 된 소설 [2] 사과식초 2015.12.08 1262
97346 박근혜는 박정희 시대에서 그대로 나온 인간입니다. [2] catgotmy 2015.12.08 1217
97345 회사를 계속 다닐 수 있을까요? [5] Kenny Dalglish 2015.12.08 1911
97344 할리퀸로맨스와, 1988이 어남류, 그남류인 이유 [13] 로치 2015.12.08 2148
97343 못난이귤 상시 예약 받고 있습니다. [6] May 2015.12.08 976
97342 정서적으로 성숙한 사람들이 부러웠던거죠-응팔의 선우와 보라커플 [3] 쇠부엉이 2015.12.08 2296
97341 똑순이캐롤 기억하시나요? [5] gluten 2015.12.08 1039
97340 기사펌)IS도 한국에 테러방지법이 없다는 걸 알아버렸다 [9]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918
97339 새정연을 버려야 할 때. [12] 분덜리히 2015.12.08 2222
97338 공무원 성과제 [4] 로치 2015.12.08 1318
97337 1111111 dong 2015.12.08 959
97336 소고기 두부찌게는 이렇게 하는게 아님 [4] 가끔영화 2015.12.08 1643
97335 기사펌)강남구 서울시 비방 댓글부대 가동 정황 포착 [7] 라인하르트백작 2015.12.08 1314
97334 오늘의 어이없는 기사 두 개 [7] 겨자 2015.12.08 1993
97333 밑에 보라 이야기 듣고 떠오른 여성 캐릭터의 특성 [6] 올렉 2015.12.08 2396
97332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08 574
97331 베니스를 걷다 [14] Bigcat 2015.12.08 1092
97330 어린 시절의 꿈 - 크리스마스 분위기의 정원 [11] Bigcat 2015.12.08 868
97329 제임스 프랑코,케이트 허드슨 영화 good people 우리제목 언셀러가 무슨 뜻이죠 [2] 가끔영화 2015.12.08 14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