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 전 환갑이 돼도 신작게임을 하고

신작애니를 찾아보고 있을겁니다.

평생 그럴거에요.


영화를 젊은 나이에 보다가

늙으면 안보는게 아니지 않습니까


게임도 마찬가지에요.

성인이 게임을 하면 나이에 맞지 않는다는 시선

분명 한국에 꽤 많습니다.


게임을 하면 시간낭비

게임은 생산적이 아니라는데


소설 읽으면 뭐 생기는것도 아니고

영화 본다고 뭐 생기는거 아닙니다.


당연히 소설을 읽으면 독해력이 늘어나고 세계관이 늘어나고

영화를 보면 어쩌구 저쩌구

그게 게임에는 적용이 안될까요.


게임은 마치 시간을 버릴뿐

아무것도 아닌 취미라는 시각을 가진 사람 의외로 많습니다.


하루종일 소설에 미쳐있다고 소설중독이라고 안하고

영화광이라는 단어를 쓸 지언정 영화중독이라고는 안합니다.


게임의 단면을 보고 게임을 평가하는 것도 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7
97746 나이가 왜 생겼나 이런 생각이 [5] 가끔영화 2015.12.30 809
97745 [듀나in] 인천쪽에 가족 식사하기 괜찮은 식당이 있을까요? [6] 바스터블 2015.12.30 1107
97744 우울감이 심해지고 있습니다... [9] 젊은익명의슬픔 2015.12.30 1950
97743 May님 귤을 먹다 보니.. [10] 칼리토 2015.12.30 1736
97742 프리퀀시 나눔 [8] 바다모래 2015.12.30 703
97741 전성기가 한참 지난 팀 던컨을 다시 봤을때 느꼈던 기분 [7] catgotmy 2015.12.30 853
97740 데님 의류들 벼룩판매합니다 소이치 2015.12.30 509
97739 스타벅스 프리퀀시 남으신 분 계신가요? [1] 튀김우동곱빼기 2015.12.30 532
97738 개저씨는 죽어야 한다. [78] 그런마음 2015.12.29 5099
97737 뉴러브플러스 감상 catgotmy 2015.12.29 354
97736 팔순 부모님을 모시고 히말라야를 두번째보니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9 1285
97735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29 613
97734 (바낭)웃어라 그럼 세상도 웃을테니.. [5] 봉쥬 2015.12.29 1354
97733 [듀나in] 소소한 인테리어 보수 질문드려요. [2] 바스터블 2015.12.29 813
97732 하울의 움직이는 성 재미 없게 보신 분?(스포?)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12.29 1880
97731 물질적인 소유 [9] 오늘만익명 2015.12.29 1807
97730 저수분 수육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8] 장모종 2015.12.29 2026
97729 고통도 정말 적응이 되면 즐기게 되나봐요. [4] 바스터블 2015.12.29 1713
97728 덧글 관련 장애에 대해. [7] 관리자 2015.12.29 915
97727 마라샹궈 [8] 칼리토 2015.12.29 20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