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8

2015.12.06 13:35

로치 조회 수:2551

한창 인터넷이 고아라 남편찾기에 열을 올릴 때, 저는 응답하라 1994를 보지 않았습니다. 아무리 오마쥬라고 변명을 대도, 터치부터 크로스게임까지 아다치 미츠루의 작품으로 도배가 된 아류물을, 아다치 옹의 모든 만화를 소장하는 것이 목표인 자로서 어떻게 볼 수 있단 말입니까? 모든 인터넷 게시판마다 이우정 카피캣, 이우정 카피캣, 이우정 카피캣...... 한 없이 찌질해 보일 지언정 마구마구 악플을 달고 다녔지요. 다크사이드에 사로잡힌 덕심은 그만 기혈이 뒤틀려, 그녀가 참여한 예능과 마봉춘 예능의 유사성을 써재끼는 등!!! 저는 기꺼이 한 마리의 시쓰가 되어가고 있었습니다. 포스따윈 개나 줘 버려...


그리고 어제 저는, 변절했습니다. 무너졌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내선일체를 지향하는 변절이 아니요, 한 떨기 꽃같은 미치코를 향한 연정에서 비롯된 사랑과 눈물의 도피입니다. 나는 맹세코 조국을 배신하는 법을 배운 적이 없소. 만일 선구자께서 이 몸의 죄를 단죄하신다면, 그것은 아가 작금에 이르러 조국을 애모함과 같이 저 한 알의 사과와도 같은 소녀를 마음속 깊숙한 곳에 심었기 때문이외다... 우연히 보게 된 유튜브의 클립을 보며 저는 외치고야 말았습니다. 그리고 구매버튼을 누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내가 어쩌다 아이돌의 행각을 보기 위해 지갑을 열다니..... 아아.. 부르다 내가 죽을 그 이름. 덕선아아아아아!!!!


어제 덕선이와 택이가 해 저무는 해변에서 정답게 노는 모습을 보니, 저 좋은 시절에 시내 한 번 나갈줄을 모르고 방구석에만 처박혀 있던 제 십대가 한심하고, 또 불쌍했습니다. 그런 친구들이 있었지요. 짧은 (진짜)여름방학이 끝나고 보충수업이 시작되던 날, 까맣게 그을린 채 나타나 저희들끼리 찍은 사진을 돌려보며 막 시작한 연애에 설레어하던 친구들. 이리저리 떼지어 몰려 다니며 이야기거리를 만든 친구들. 그 시각에 난 뭘 했나 기억을 더듬어 보니 기껏 한다는 짓이 씨디를 사 모으고, 방구석에 박혀서 소설책이나 사 읽는 게 고작이었더라고요. 따져보면 공부를 열심히 한 것도 아닌데 책상에만 앉아있고. 


만화 "열 네 살" 에 보면 어쩐 일인지 십대로 돌아간 위기의 중년이 나오지요. 숨이 턱에 차도록 달리면서 깜짝 놀랄 정도로 가벼운 몸에 감탄하고, 바이어를 상대하며 익힌 영어로 높은 점수를 얻습니다. 그리운 시간 속에 살아있는 그리운 사람과 화해하고, 잊었던 풋풋한 마음과 재회하지요. 리부트에 대한 열망은 언제나 신 버젼의 소프트웨어가 구형 하드웨어를 한탄하며 발생하는 현상인데, 아 그런 건 됐고, 만약 "언니가 간다??" 속의 고소영처럼 타임슬립하여 십대의 저를 만난다면 딱 한 마디만 해주고 싶어요. "야, 좀 나가서 놀아."




동시대에 부까지 쥐고 있던 이웃 왜나라에선 이런 작품이. 때는 당분간은 다시 오지 않을 것 같은 일본 경제, 문화의 황금기. 골목에서 제일가는 부자인 정봉이 형네 식구가 어머니 생일 날에나 돈까스를 썰던 시각, 왜국의 고딩들은 용돈으로 카페며, 패밀리 레스토랑을 제 집 드나들듯 드나듭니다. 슬램덩크 북산고 애들이 도내 제일이 되겠다며 코트에서 에네르기파 쏠 때, 진짜로 세계를 재패하고 돌아온 택이가 쏜 게 동네 피자. 쟤들은 그냥 막 사먹습니다. 막 사먹어요. 이야, 바둑의 신이고 나발이고 사회 전체의 부가 최고구나. 


극장판에 의하면 운 좋은 놈 쿄스케와, 뭐가 아쉬워서 쿄스케 같은 한량자식과 엮이는지 모르겠는 마도카가 나란히 대학에 입학하는 걸로 해피엔딩을 맞이 하는데, 과연 그게 해피엔딩일까요? 작가의 설정상 그들이 대학 졸업장을 받아드는 그 때, 마침내 쪼그라들 줄 몰랐던 일본의 거품은 파바박 꺼지기 시작하고, 작금 우리가 보기엔 애교수준이지만, 지들은 또 지들 나름대로 지옥으로 이어진 하이웨이에 들어서게 됩니다. 


...


... 타임슬립해도 그냥 공부나 더 하라고 해야겠다. 아무래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31
97740 팔순 부모님을 모시고 히말라야를 두번째보니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9 1285
97739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29 613
97738 (바낭)웃어라 그럼 세상도 웃을테니.. [5] 봉쥬 2015.12.29 1354
97737 [듀나in] 소소한 인테리어 보수 질문드려요. [2] 바스터블 2015.12.29 813
97736 하울의 움직이는 성 재미 없게 보신 분?(스포?)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12.29 1880
97735 물질적인 소유 [9] 오늘만익명 2015.12.29 1807
97734 저수분 수육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8] 장모종 2015.12.29 2026
97733 고통도 정말 적응이 되면 즐기게 되나봐요. [4] 바스터블 2015.12.29 1713
97732 덧글 관련 장애에 대해. [7] 관리자 2015.12.29 915
97731 마라샹궈 [8] 칼리토 2015.12.29 2014
97730 우리나라 영화계는 언제쯤, 인공눈물 글썽이는 주인공 얼굴 포스터를 벗어날까요? [37] 프레데릭 2015.12.29 3528
97729 나르샤 - 한국드라마 역사에 길이 남을 장면 하나 남기네요 (스포) [3] soboo 2015.12.29 2794
97728 스타워즈7.. 레이의 정체는... [13] 르귄 2015.12.29 2292
97727 방어철입니다 [16] 늘보만보 2015.12.29 1950
97726 여왕의 경호실장 [12] Bigcat 2015.12.29 2643
97725 이 게시판을 안 지 4년 만에 등업을 했네요. 반갑습니다. [6] 제라블 2015.12.28 682
97724 왜인들은 역시 다르군요 [7] 메피스토 2015.12.28 2129
97723 더불어민주당이 분열할거라는 근거.jpg [11] catgotmy 2015.12.28 3011
97722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 짧은 감상 [4] skelington 2015.12.28 773
97721 엄마, 나야 [3] 고인돌 2015.12.28 13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