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중인 응답하라 1988

2015.12.06 15:44

googs 조회 수:3936

97은 상당히 신선한 포맷이었으나 아다치 미츠루 베껴먹기가 너무 심했고;


94는 97의 발전형이었지만 역시 아다치.. ㅋ 그리고 예정된 회차를 두배로 뻥튀기하다 보니

중반 이후 드라마가 급격히 무너졌었죠.


그런데 이번 88은 제작진이 상당히 칼을 갈았다는 느낌입니다.


오랜 사전제작으로 완성도를 높이고, 시리즈의 미덕이었던 신선한 배우의 발굴도 이번에 꽃을 피우고 있고

88년도라는 시대에 걸맞게 중년 배우층도 더 보강해서 중년 시청층까지 잡고 있어요.


가장 좋은 점이라면.. 결국 복고풍을 양념으로 얹은 연애물이었던 94,97에 비해

좀더 '가족드라마' 의 면모를 부각시킨 것 아닐까 싶어요.


적어도 지금까지는 부질없고 피로한 남편찾기 보다는

옛날 '한지붕 세가족' 느낌의 따뜻한 가족물다운 느낌이 참 좋네요.

근래에 이런 분위기는 글쎄요.. 유나의 거리 정도에서 살짝 느껴봤네요.


단점이라면,

회당 방송시간이 너무 긴 탓인지 (1회당 1시간 30분;)


벌써 사전제작분이 바닥나서 살짝 불안하긴 하네요.

그냥 45분 정도 분량으로 주 2회 해도 좋을텐데요. 지금 호흡이 꽤 루즈하기도 하고.


배우진이 상당히 신선하면서도 배우간의 합도 참 좋아서,

잔잔한 가족물로 오래 봤으면 싶네요. 이런 드라마 참 드물잖아요 요새는.



어쨌든 결론은 류혜영짱... 아니 류혜영 따봉이라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6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29
97740 팔순 부모님을 모시고 히말라야를 두번째보니 라인하르트백작 2015.12.29 1285
97739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12.29 613
97738 (바낭)웃어라 그럼 세상도 웃을테니.. [5] 봉쥬 2015.12.29 1354
97737 [듀나in] 소소한 인테리어 보수 질문드려요. [2] 바스터블 2015.12.29 813
97736 하울의 움직이는 성 재미 없게 보신 분?(스포?)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12.29 1880
97735 물질적인 소유 [9] 오늘만익명 2015.12.29 1807
97734 저수분 수육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8] 장모종 2015.12.29 2026
97733 고통도 정말 적응이 되면 즐기게 되나봐요. [4] 바스터블 2015.12.29 1713
97732 덧글 관련 장애에 대해. [7] 관리자 2015.12.29 915
97731 마라샹궈 [8] 칼리토 2015.12.29 2014
97730 우리나라 영화계는 언제쯤, 인공눈물 글썽이는 주인공 얼굴 포스터를 벗어날까요? [37] 프레데릭 2015.12.29 3528
97729 나르샤 - 한국드라마 역사에 길이 남을 장면 하나 남기네요 (스포) [3] soboo 2015.12.29 2794
97728 스타워즈7.. 레이의 정체는... [13] 르귄 2015.12.29 2292
97727 방어철입니다 [16] 늘보만보 2015.12.29 1950
97726 여왕의 경호실장 [12] Bigcat 2015.12.29 2643
97725 이 게시판을 안 지 4년 만에 등업을 했네요. 반갑습니다. [6] 제라블 2015.12.28 682
97724 왜인들은 역시 다르군요 [7] 메피스토 2015.12.28 2129
97723 더불어민주당이 분열할거라는 근거.jpg [11] catgotmy 2015.12.28 3011
97722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 짧은 감상 [4] skelington 2015.12.28 773
97721 엄마, 나야 [3] 고인돌 2015.12.28 13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