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를 보고나서(김태리 출연)


"카모메 식당"을 봤어요. 핀란드에서 일본 가정식을 파는 일본 여자 세 사람의

이야기죠. 잔잔한 이야기에 작은 에피소드들이 곁들여져 있는데 왠지 마음이

가더군요.


원래 이런 잔잔한 일본영화 별로 안좋아하는데 출연 배우들에게도

호감이 가고 그래서 이 배우들이 출연한 "빵과 고양이와 스프와 함께 하기 좋은 날"을

보기 시작했어요.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어요.


일본식 샌드위치(???)를 파는 식당 이야기에요.

스크램블 에그에 치즈, 야채를 곁들인 아주 간단한 샌드위치에

야채가 많이 들어간 국(????)- 이게 뭔지 궁금해요. 샌드위치면 스프일거 같은데

맑은 국물에 야채가 들어있어요. 


건너편 식당에서는 소세지가 들어간 파스타를 팔고,,,, 일본화가 많이된 음식들이죠.


아직 아무런 특별한 얘기도 없어요. 나영석 PD의 식당예능들처럼 수다스럽고

예능의 좌충우돌이 있는 것도 아니고 아주 조용히 주문을 받고 음식을 정갈하게 만들어줘요.


그런데 보고 있으면 마음이 힐링되는 느낌, 아주 평안해요.


ASMR을 감상하는 마음으로 계속 보게 되네요. 


"심야식당"은 그렇게 제 취향은 아니었는데 이 작품은 마음이 끌리네요.

잔잔한 일본 드라마 좋아하시는 분들한테 추천하고 싶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9
120054 요즘 뜨고 있는 시(전동차에서) [3] 왜냐하면 2022.05.16 446
120053 [영화바낭] 글로리아 입의 전설, '공작왕' 1, 2편을 몰아봤습니다 [30] 로이배티 2022.05.16 526
120052 닥터 스트레인지 2 봤어요 (노스포) [3] 가라 2022.05.16 401
120051 당황케 하는 몸짓 [5] 가끔영화 2022.05.16 224
120050 SPACE: 1999 [9] theforce 2022.05.16 282
120049 50일째, 36일째 곡기를 끊은 사람들 [15] Lunagazer 2022.05.15 719
120048 스토리텔 해리포터 오디오북 괜찮네요 [2] catgotmy 2022.05.15 265
120047 주제곡으로 기억되는 추억의 할리우드 영화들 [29] LadyBird 2022.05.15 646
120046 잠을 잘 잤다는 느낌 [2] catgotmy 2022.05.15 360
120045 르브론 제임스 트윗 [5] daviddain 2022.05.15 457
120044 [시즌&왓챠바낭] 근심을 털어 놓고 다 함께 '미란다'나 보아요 [18] 로이배티 2022.05.15 621
120043 [EBS1 다큐프라임] 어린 인권 - 아동학대 [2] underground 2022.05.15 347
120042 (스포없음) 우연과 상상 보고 왔습니다 [16] Sonny 2022.05.14 518
120041 이런 자세 기억 나시는 분 [6] 가끔영화 2022.05.14 397
120040 장관에 임명된 권영세, 박보균, 원희룡 의혹 정리 [10] 왜냐하면 2022.05.14 607
120039 mbti에 빠져있습니다 [2] catgotmy 2022.05.14 420
120038 피케,"무리뉴는 레알과 바르샤 선수들 관계 파괴했음" daviddain 2022.05.14 274
120037 이런저런 일상잡담 [10] 메피스토 2022.05.14 555
120036 Fred Ward 1942-2022 R.I.P. [2] 조성용 2022.05.14 163
120035 닥터 스트레인지2 감상...(약스포) [2] 안유미 2022.05.14 5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