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내용입니다.



하나의 사냥터를 갖고 오랫 동안 싸운 두 개의 가문이 있습니다. 이 두 가문에선 각자 이 사냥터의 소유권을 주장하고 있고, 결국엔 각자 총기를 든 채 사냥터에서 만나서 대결하기로 합니다(이게 공식적인 대결인지 아니면 순찰을 빙자한 대결인지 잘 기억은 안 나네요).



이들은 사냥터를 흩어져서 수색하면서 상대방을 찾으려고 하는데, 그만 이 두 가문의 우두머리 두 명이 단 둘이서 마주쳤는데, 둘이 동시에 사냥감을 잡으려고 파놓은 함정에 사로잡힌 겁니다. 이 둘은 처음엔 '내 부하들이 먼저 올 거다. 그럼 넌 죽은 모습이다', '아니다. 내 부하들이 먼저 올 거다. 그럼 넌 끝장난 거다' 이러면서 말싸움을 해댔는데 결국에 한쪽이 이렇게 말합니다. '만약에 내 부하가 먼저 와서 나를 구한다면, 그때 난 당신의 생명을 보장할 거다'라고. 그러자 나머지 쪽도 그 말에 감동을 했는지 똑같은 것을 맹세합니다.



그리고 한 무리의 발소리와 인기척이 들리자 한 사람이 그게 누군지 확인합니다. 그쪽을 바라볼 수 없는 나머지 한 사람은 상대방에게 묻죠.



'당신의 부하들이 온 겁니까?'



'아니오. 내 부하들이 아닙니다.'



'그럼 내 부하들입니까?'



'아니오. 당신의 부하도 아니요.'



'그럼 누가 온 겁니까?'



'늑대들이 왔소.'




이렇게 끝나는 단편인데, 전 모파상의 작품이 아닌가 하고 '사냥'과 '모파상'이라는 키워드로 이 작품을 찾아봤는데 나오는 게 없네요. 이걸 읽은 게 햇수로 딱 10년 전이라서 세부적인 면에서 틀린 점이 있을지도 모르겠는데 기본적인 이야기의 골자는 저랬습니다. 혹시 아는 분 계시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57
95273 [기사펌]어셈블리 보시는 분들은............. [5]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4 1509
95272 남성화장품 몇 가지 추천해드리러 왔어요 [11] 마조히스트 2015.08.14 3073
95271 메르스갤 때문에 겪는 심리적 소진이 엄청납니다. [33] 마조히스트 2015.08.14 3713
95270 제목이 뭐였을까요 [3] 가끔영화 2015.08.14 1043
95269 [제재]에 관한 논의를 재개하고자 합니다. [4] PantaRhei 2015.08.14 855
95268 별똥별, 처음으로 보다 [9] Kaffesaurus 2015.08.13 1544
95267 <베테랑> 얘기가 별로 없네요? (스포일러, 욕설있음) [7] 말하는작은개 2015.08.13 2683
95266 남산 케미스트리... 맥주 이야기 입니다 [4] nixon 2015.08.13 2444
95265 [회사바낭] 나이 먹으면 생산성이 떨어진다라는 것... [4] 가라 2015.08.13 2091
95264 언니들 나 궁금한거있어 한글이 모든 음성을 표기할수있다는 말 있잖아요 [16] 마조히스트 2015.08.13 3062
95263 [게임] 이 세상 끝에서 사랑을 노래하는 소녀 ~YU-NO~ (스포일러有) catgotmy 2015.08.13 891
95262 영화일기 10 : 테렌스 맬릭의 황무지, 타르코프스키의 잠입자, 키에슬로프스키의 살인에 관한 짧은 필름 [2] 비밀의 청춘 2015.08.13 826
95261 [듀나인] 인생의 의미에 관해 토론할 때 사용할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28] underground 2015.08.13 2616
95260 요즘 세대들은 가난과 굶주림을 모르고, 기성세대가 일군 혜택을 누리고 있다. 는 어그로. [21] 마조히스트 2015.08.13 3091
95259 영화 <아티스트,The Artist, 2011> 어기(Uggie)가 죽었어요. 너무 슬퍼요 [2] xxbox 2015.08.13 919
95258 저는 원더걸스 밴드가 좋습니다. 괜찮아요. [11] 마조히스트 2015.08.13 2362
95257 [바낭] 2015년 한국 호러 영화 최고 화제작(?) '무서운 집'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5.08.13 3091
95256 [부산] 14일에 '무서운집' 상영회 합니다! [7] 로즈마리 2015.08.13 1224
95255 미국의 대단함을 느끼는 사례 NBA의 다양성 [4] catgotmy 2015.08.12 1778
95254 부천은 왜 이래요 [2] 바스터블 2015.08.12 18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