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2015.05.18 22:45

오리젠 조회 수:1311

주변에 꽤나 무관심하게 살아왔는데 요즘들어 자꾸 돌아보게 됩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인간적인 인연을 맺어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일이구나 싶은 생각이 좀 들더라구요.

그래서 한동안은 이사람 저사람에게 열심히 연락(메신저,카톡)을 해봤습니다.

대부분 오랫만이라며 반가운 기색을 보이긴 했지만 다시 연락이 오지는 않더라구요.

모두의 안중에도 없는 사람이 된거 같아 속이 좀 상했는데

이젠 그냥 각자의 삶을 사느라 바빠서 그런게지.. 하고서는 여기저기 집적대는 일은 그만두었습니다.

무기력하게 나도 그들처럼 내 삶을 충실히 살아내고 싶다는 생각을 조금 해보지만

결국 오스카 와일드의 명구절을 떠올리며 다시 한번 무릎을 탁 칠 뿐입니다.


인생은 모두 다음 두 가지로 성립된다.

하고 싶지만 할 수 없다, 할 수는 있지만 하고 싶지 않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55
95399 "어제 동대문상가 방문해 국민 마음에서 희망 봤다" [5] chobo 2015.06.15 1688
95398 [왕좌의 게임] 시즌 5 마지막회를 보고...(구체적인 내용무 약스포) [7] 인터스텔라 2015.06.15 1663
95397 영화의 이해 - 미장센 [13] 닥터슬럼프 2015.06.15 2089
95396 크라임씬 2... [3] 가라 2015.06.15 1037
95395 박근혜의 가장 큰 문제점은 [13] chobo 2015.06.15 3400
95394 [듀나인] 동서양 문화사 공부좀 해보려는데 추천해주세요 [20] 말하는작은개 2015.06.14 1597
95393 DJUNA님. 쪽지 확인 하시나요? 2 (쪽지용글 싫으신 분은 패스해 주세요) [25] donut 2015.06.14 3571
95392 버스 정류장의 김태우 김민정 [10] 가끔영화 2015.06.14 2264
95391 쥬라기 월드 화면비 & 극장 관람 매너 [2] 유상유념 2015.06.14 1014
95390 검찰, 박원순 시장에 대한 수사 착수 [14] amenic 2015.06.14 3491
95389 [바낭] 새벽 5시까지 술먹고 놀다가 [10] 異人 2015.06.14 1710
95388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14 277
95387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5.06.14 1047
95386 왕좌의 게임 - 원작자 조지 RR 마틴, 작품 속 여성 폭력에 대해 이야기하다 (스포) [7] Bigcat 2015.06.14 3240
95385 이 날씨에 안 덥니? =_=;; (아가씨 사진) [11] 샌드맨 2015.06.14 2127
95384 [한컷뉴스] 덕혜옹주의 '눈물 맺힌 당의' 국내로 돌아온다 [12] Bigcat 2015.06.14 1841
95383 (냉무) 내가 사실 듀게에 자주 오는 건 가영님 때문입니다. [28] 김전일 2015.06.14 3432
95382 엑소 러브미라잇 신승훈 로미오와줄리엣 [2] 나니아 2015.06.14 837
95381 초여름에 찍어보는 봄꽃 사진들... [16] 샌드맨 2015.06.14 894
95380 프로듀사의 김수현 스타일의 사랑 [3] 가끔영화 2015.06.14 20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