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각자의 삶을 살고 있는데

2015.05.18 22:45

오리젠 조회 수:1314

주변에 꽤나 무관심하게 살아왔는데 요즘들어 자꾸 돌아보게 됩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인간적인 인연을 맺어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은 일이구나 싶은 생각이 좀 들더라구요.

그래서 한동안은 이사람 저사람에게 열심히 연락(메신저,카톡)을 해봤습니다.

대부분 오랫만이라며 반가운 기색을 보이긴 했지만 다시 연락이 오지는 않더라구요.

모두의 안중에도 없는 사람이 된거 같아 속이 좀 상했는데

이젠 그냥 각자의 삶을 사느라 바빠서 그런게지.. 하고서는 여기저기 집적대는 일은 그만두었습니다.

무기력하게 나도 그들처럼 내 삶을 충실히 살아내고 싶다는 생각을 조금 해보지만

결국 오스카 와일드의 명구절을 떠올리며 다시 한번 무릎을 탁 칠 뿐입니다.


인생은 모두 다음 두 가지로 성립된다.

하고 싶지만 할 수 없다, 할 수는 있지만 하고 싶지 않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95320 그래서 그런지 김연아가 조금 거리를 두려는 느낌도 [16] 가끔영화 2015.08.17 5711
95319 내일부터 2주간 입원합니다 룰루 [4] 마조히스트 2015.08.17 1808
95318 [기사펌]우결관련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7 1890
95317 듀나인> 일반인이 범죄의 세계로 빠져드는 흥미진진한 작품 찾아요. [45] 가끔계속익명 2015.08.17 2519
95316 게임을 비평하는 시선이 필요합니다. [7] catgotmy 2015.08.17 945
95315 [직장바낭] 오지라퍼 개드리퍼 상사 (하소연일지도) [10] 풍기문란 2015.08.17 2076
95314 이른바 ‘오지랖’으로 불리는 한국인의 ‘평가하는 나쁜 습관’ [32] 마조히스트 2015.08.17 5815
95313 고시엔 다녀왔습니다. [10] 쵱휴여 2015.08.17 2436
95312 "무서운 집"을 봤습니다...<스포함유??> [7]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6 1869
95311 디올앤아이 봤습니다. [2] Acloudinpants 2015.08.16 2145
95310 [잡담] 베테랑 감상 [1] 귀검사 2015.08.16 1782
95309 박근혜를 보면 레이건 대통령이 생각납니다. 허수아비 같아서요. [2] catgotmy 2015.08.16 1614
95308 샤론 스톤이 그동안 아팠었나 했드니 [2] 가끔영화 2015.08.16 2499
95307 콘서트갈때 응원 판넬같은거 들고 있고싶은데요 [1] 달콤바닐라 2015.08.16 791
95306 무서운 집 보러 왔어요.. [4] 라인하르트백작 2015.08.16 1321
95305 지니어스 8회차 (스포 포함) [9] skelington 2015.08.16 1983
95304 [듀나인] ISIS 인터넷 검색을 맞는 캠페인? [2] 골칫덩이 2015.08.16 634
95303 국립현대미술관 - 시민과 함꼐하는 광복 70년 위대한 흐름 후기 [8] 샌드맨 2015.08.16 1107
95302 홍상수 감독이 로카르노국제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았네요. [5] 푸른새벽 2015.08.16 2633
95301 대림미술관 - Henrik Vibskov 후기 [6] 샌드맨 2015.08.16 15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