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

2015.06.13 06:26

여은성 조회 수:1326



 1.휴...아침이 됐네요. 



 2.초콜릿...초콜릿에 대해 한번 떠올려 봤어요. 초콜릿을 먹고 싶으려면 초콜릿을 한 번은 먹어 봤어야 하죠. 초콜릿이 있는 줄도 모른다면 초콜릿이 먹고 싶어서 슬플 날도 비참한 날도 없을 거예요. 흠. 나를 아쉬운 사람으로 만드는 모든 건 결국 초콜릿 같은 거 같아요. 아무리 싸구려 초콜릿이라도 한 번 먹어보면 더 좋은 초콜릿, 더 많은 초콜릿을 상상하는 게 가능하니까요. 


 그렇게 살던 어느날 정신을 차려 보니 초콜릿을 위해서라면 뭐든 하는 사람이 되어 있는 거죠.


 

 3.휴, 휴대폰은 정말 쓸모가 없어요. 제 명의로 된 휴대폰을 한번 가져 보니, 휴대폰이란 건 날 불러내려는 귀찮은 놈들에게 쓸모가 있는 거지 정작 나에겐 쓸모가 없어요. 어쨌든 2년은 써야 하니 가지고는 있을 텐데 기한이 지나는 순간 해지하고 벽에다가 힘껏 던져버려야 할 거 같아요. 


 아직도 길거리를 보면 신기하곤 해요. 모든 사람이 각각 개인 단말기를 가지고 있고 각각의 전화번호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에 깜짝 놀라곤 해요. 이젠 msn도 없고 스카이프도 거의 안하는 거 같고...네이트온에 들어가 봐도 그 많던 사람이 하나도 없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3
95858 유해진씨의 첫 로맨틱 무비라는 군요?! [5] 익명124 2015.06.25 2045
95857 직장생활 5년차에 대학교를 다시 가면 뭘 해야 할까요? [7] 침엽수 2015.06.25 1907
95856 걸그룹 종합 잡담.(아주 오랜만이죠.ㅎㅎㅎ) [4] 자본주의의돼지 2015.06.25 2120
95855 애초부터 여성을 교육하는 방식이 여성을 궁지에 모는겁니다. [26] naver 2015.06.25 2598
95854 강레오의 최현석 디스? [20] 자본주의의돼지 2015.06.25 4480
95853 그래픽 노블 출판사.. 시공코믹스와 세미콜론 [2] Jade 2015.06.25 1105
95852 안 본 영화의 영화평을 읽는 건 바람직할까요? [7] 1A25 2015.06.25 798
95851 요즘은 그래도 그냥저냥 행복해요.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06.25 1885
95850 에이핑크 유머 [78] 젊은익명의슬픔 2015.06.25 4118
95849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5.06.25 914
95848 소수의견 재밌습니다. [5] 빠삐용 2015.06.25 1838
95847 여혐은 예를들어 이런거죠 [26] 메피스토 2015.06.24 2609
95846 왜 아캄 나이트는 콘솔을 밀고 있을까요? [10] 아미고 2015.06.24 2852
95845 근황... 환자에서 감독으로...[어떤 가족] 전격 개봉!!! [5] 사팍 2015.06.24 1560
95844 원더걸스 컴백..... [8] 디나 2015.06.24 2583
95843 이번에 개봉한 '연평해전'을 봤습니다 [3] 모르나가 2015.06.24 2361
95842 송곳이 JTBC에서 하반기 드라마로 나오네요. [7] 달빛처럼 2015.06.24 2854
95841 인사이드 아웃 - 픽사는 미쳤어요! [9] 아빠간호사 2015.06.24 3296
95840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24 269
95839 혹시 3D프린팅, SNS 마케팅에 관심있는분 있나용? [4] 백수 2015.06.24 7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