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게 올리는 게시글

2015.06.13 17:48

가끔영화 조회 수:611

남이 썬논 글을 대뜸 복사해 올리는 것 보다

자기만 재밌고 남은 재미없던지,

아무짝에도 별 쓸데가 없는, 글이라고 하기에도 그런 게시물이던지,

한참 나름 정성을 기울여 올리는 글이 가치가 있다고 해야겠지만,

어차피 삶의 2/3는 객관적이기에 정성이 옳다고 만은 할수 없겠죠.

뭘 또 올려야 듀게에서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는데 하고

며칠전 북마크한 신영복 선생 페이지에서 한줄 슬쩍 합니다.

한번도 보지 않은 부모를 만나고 한번도 보지 않은 사람과 결혼하고.

사랑합니다 하는 말은 쓸데없는 말이다, 그렇다니 그렇네요.


사랑은 경작되는 것 


사랑이란 생활의 결과로서 경작되는 것이지 결코 갑자기 획득되는 것이 아니다. 한 번도 보지 못한 사람과 결혼하는 것이,
한 번도 보지 않은 부모를 만나는 것과 같이 조금도 이상하지 않는 까닭도 바로 사랑은 생활을 통하여 익어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부모를 또 형제를 선택하여 출생하는 사람이 없는 것처럼 사랑도 그것을 선택할 수는 없다. 
사랑은 선택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는 것이며 사후(事後)에 서서히 경작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는 말처럼 쓸데없는 말은 없다. 사랑이 경작되기 이전이라면 그 말은 거짓말이며, 그 이후라면 아무 소용없는 말이다.

인간을 사랑할 수 있는 이 평범한 능력이 인간의 가장 위대한 능력이다. 따라서 문화는 이러한 능력을 계발하여야 하며, 문명은 이를 손상함이 없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33
95858 유해진씨의 첫 로맨틱 무비라는 군요?! [5] 익명124 2015.06.25 2045
95857 직장생활 5년차에 대학교를 다시 가면 뭘 해야 할까요? [7] 침엽수 2015.06.25 1907
95856 걸그룹 종합 잡담.(아주 오랜만이죠.ㅎㅎㅎ) [4] 자본주의의돼지 2015.06.25 2120
95855 애초부터 여성을 교육하는 방식이 여성을 궁지에 모는겁니다. [26] naver 2015.06.25 2598
95854 강레오의 최현석 디스? [20] 자본주의의돼지 2015.06.25 4480
95853 그래픽 노블 출판사.. 시공코믹스와 세미콜론 [2] Jade 2015.06.25 1105
95852 안 본 영화의 영화평을 읽는 건 바람직할까요? [7] 1A25 2015.06.25 798
95851 요즘은 그래도 그냥저냥 행복해요. [15] 젊은익명의슬픔 2015.06.25 1885
95850 에이핑크 유머 [78] 젊은익명의슬픔 2015.06.25 4118
95849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5.06.25 914
95848 소수의견 재밌습니다. [5] 빠삐용 2015.06.25 1838
95847 여혐은 예를들어 이런거죠 [26] 메피스토 2015.06.24 2609
95846 왜 아캄 나이트는 콘솔을 밀고 있을까요? [10] 아미고 2015.06.24 2852
95845 근황... 환자에서 감독으로...[어떤 가족] 전격 개봉!!! [5] 사팍 2015.06.24 1560
95844 원더걸스 컴백..... [8] 디나 2015.06.24 2583
95843 이번에 개봉한 '연평해전'을 봤습니다 [3] 모르나가 2015.06.24 2361
95842 송곳이 JTBC에서 하반기 드라마로 나오네요. [7] 달빛처럼 2015.06.24 2854
95841 인사이드 아웃 - 픽사는 미쳤어요! [9] 아빠간호사 2015.06.24 3296
95840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24 269
95839 혹시 3D프린팅, SNS 마케팅에 관심있는분 있나용? [4] 백수 2015.06.24 7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