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는 계속 누적되는거 같은데 처리과정의 낙차를 느끼던 1인입니다.
누군가는 개똥밭 골라다니며 뒹굴던지 아니면 게시판을 개똥밭으로 만들어 놓아도 건재하고
누군가는 사람들의 관심이 미처 답지하기도 전에 필터링되듯 강퇴돼 사라지던데 말이죠.

이런 상황을 가정할 수도 있겠네요.
매일같이 수많은 쪽지가 오는데 그걸 일일히 다 확인할 수도 없거니와

거기서 신고글을 골라내기엔 듀나님의 시간과 공력이 낭비에 가까운 비효율적 상황.

그래서 쪽지는 확인 못하시더라도 게시판은 체크하실테니 이 포스팅으로 신고 하나 더 얹습니다.

ID: soboo
닉: soboo
신고사유 : 멸칭 등 에티켓에 어긋나는 행동. 그래서 경고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경고를 무시하며 에티켓에 어긋나는 행동 반복.

해당 링크  : http://www.djuna.kr/xe/board/12453096
 soboo  2015.06.14 14:09
"요렇게 끈질기게 징징거리는 찌질이 한마리는 덤~  오늘도 듀게는 평화롭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2
95716 영화일기 4 : 샤이닝, 하녀(김기영), 패션쇼(로버트 알트만), 코뿔소의 계절 [3] 비밀의 청춘 2015.06.21 730
95715 프로듀사 끝 [11] 달빛처럼 2015.06.20 3388
95714 폐쇄적 회원제 하에서 아무런 규칙이 없는 게 옳다면 bulletproof 2015.06.20 721
95713 현 투표의 정당성이나 대표성을 따지는 건 별 의미가 없습니다 [3] 우가 2015.06.20 706
95712 이번 투표에 의결정족수가 필요 없는 이유에 관하여 [21] 떼인돈받아드림 2015.06.20 1861
95711 한여름의 판타지아 본걸로 만족했던 하루 [1] 바다모래 2015.06.20 674
95710 투표 관련 정족수의 문제 (TFT 또는 질문맨님께 질문) [11] 늘보만보 2015.06.20 579
95709 [듀나인]생일 저녁모임할 식당? [2] 잠이구 2015.06.20 572
95708 들으면 나른하고 행복해지는 음악, 어떤 것이 있을까요. [36] 익명124 2015.06.20 4566
95707 늦둥이 고민 상담 [12] 나니아 2015.06.20 2261
95706 투표에 대한 감상 [20] 10%의 배터리 2015.06.20 1233
95705 콜롬보 피터 포크는 [2] 가끔영화 2015.06.20 397
95704 칼리토 님의 의견에 공감합니다. 투표 반대합니다. [25] 하늘보리 2015.06.20 1786
95703 어휴 신디 매니저 때문에 코끝 찡 눈물 핑 [4] 그래요 2015.06.20 1872
95702 한윤형씨에 이어 일베의 사상 쓰신 박가분씨도.. [10] 짜이 2015.06.20 3793
95701 비오는 날의 채팅방 opera 2015.06.20 204
95700 "바낭"의 기원도 [11] 아난 2015.06.20 1105
95699 바위에 계란 던지기 같지만.. 투표 반대 의견 [27] 칼리토 2015.06.20 2169
95698 연구방법론을 배울 곳이 있을까요? 오명가명 2015.06.20 389
95697 영주권이 생겼습니다. & 첫 집을 샀습니다. [12] 레옴 2015.06.20 24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