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덕분에 눈팅만 하던 제가 포스팅을 다 올리네요.

시즌 5 마지막회 감회는 뭐 100% 만족한달 순 없지만 역시

기대는 저버리지 않는구나란 느낌입니다.

권선징악적인 측면에서 보면 약주고 병주는 느낌이랄까 어느 정도는 

해소되었지만 역시 뒷끝은 개운하지 않는 느낌이죠. 

마지막 시퀀스는 저렇게까지 해야되나란 생각이 들 정도로 갑작스럽고

좀 충격적이었고요. 작가는 그 집안 씨를 말리려나하는 생각이 또 들면서 

남은 애들의 역할에 다시 기대를 거는 생각만 들더군요. 

암튼 시즌 6에 대한 떡밥을 잔뜩 뿌린 채 시즌 5가 어느새 마감을 했으니

언제 또 기다리나요. 한동안 잊고 살아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0
95731 듀나인] 블루투스 스피커, 어떤 제품이 좋을까요.. [8] 이레와율 2015.06.21 1083
95730 공포 영화 <팔로우> 질문. [11] 바스터블 2015.06.21 952
95729 경성학교,살로 소돔의 102일,성난 화가 (스포탑재) [4] 디나 2015.06.21 1985
95728 [초간단영화평]미스 줄리 [6] 여름숲 2015.06.21 1007
95727 이미 충분히 과열이지만요 [10] 씁쓸유희 2015.06.21 2048
95726 [호러] 오징어순대 [2] 말하는작은개 2015.06.21 1035
95725 [듀나님께 건의] 회원 탈퇴를 좀 까다롭게 하는 게 어떨까요? [12] underground 2015.06.21 1679
95724 프로듀사 엔딩씬 [6] 가끔영화 2015.06.21 1699
95723 프로듀사 어제 김수현 술주정 장면 [5] 형도. 2015.06.21 2687
95722 미국은 정말 달에 가지 않은걸까요? [15] eddieM 2015.06.21 3156
95721 happy father's day [2] 가끔영화 2015.06.21 468
95720 이런저런 잡담... [6] 여은성 2015.06.21 1470
95719 소설을 미시적인 관점으로 못 쓰는 것에 얘기하여 [1] 말하는작은개 2015.06.21 950
95718 듀나님의 게시글 분석하기 놀이 will 2015.06.21 828
95717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곁가지, [에이전트 오브 쉴드]와 [인휴먼즈] [2] egoist 2015.06.21 1134
95716 영화일기 4 : 샤이닝, 하녀(김기영), 패션쇼(로버트 알트만), 코뿔소의 계절 [3] 비밀의 청춘 2015.06.21 731
95715 프로듀사 끝 [11] 달빛처럼 2015.06.20 3388
95714 폐쇄적 회원제 하에서 아무런 규칙이 없는 게 옳다면 bulletproof 2015.06.20 721
95713 현 투표의 정당성이나 대표성을 따지는 건 별 의미가 없습니다 [3] 우가 2015.06.20 706
95712 이번 투표에 의결정족수가 필요 없는 이유에 관하여 [21] 떼인돈받아드림 2015.06.20 18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