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덕분에 눈팅만 하던 제가 포스팅을 다 올리네요.

시즌 5 마지막회 감회는 뭐 100% 만족한달 순 없지만 역시

기대는 저버리지 않는구나란 느낌입니다.

권선징악적인 측면에서 보면 약주고 병주는 느낌이랄까 어느 정도는 

해소되었지만 역시 뒷끝은 개운하지 않는 느낌이죠. 

마지막 시퀀스는 저렇게까지 해야되나란 생각이 들 정도로 갑작스럽고

좀 충격적이었고요. 작가는 그 집안 씨를 말리려나하는 생각이 또 들면서 

남은 애들의 역할에 다시 기대를 거는 생각만 들더군요. 

암튼 시즌 6에 대한 떡밥을 잔뜩 뿌린 채 시즌 5가 어느새 마감을 했으니

언제 또 기다리나요. 한동안 잊고 살아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56
95726 저는 곤충과 동물을 무서워하는데 [17] 10%의 배터리 2015.09.07 1713
95725 어제 밤에 EBS에서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봤지요. [5] 푸른새벽 2015.09.07 1251
95724 부모님의 지나친 운전 간섭 [21] tempsdepigeon 2015.09.07 3806
95723 이나라는 매국노들부터 없애야합니다 [6] 다펑다펑 2015.09.07 1850
95722 주인없는 강아지는 때려도 된다고 누가 그랬는지 [17] 바다모래 2015.09.07 2147
95721 [듀나인] 웹페이지를 프린트할 때 글씨를 크게 할 수 있을까요? [11] underground 2015.09.07 1243
95720 18금 성인 게임이 무삭제로 스팀으로 나옵니다 [6] catgotmy 2015.09.07 3805
95719 문화 마케팅 쪽 정보나 인맥을 쌓을 방법 알려주세요! [3] 대서양퍼핀 2015.09.07 1371
95718 30초 만에 토끼 찾으면 천재적 순발력이라고 [19] 가끔영화 2015.09.07 3631
95717 기쁜 날이었습니다. [6] 칼리토 2015.09.07 1825
95716 포르노는 남성의 전유물인가? [3] catgotmy 2015.09.07 1600
95715 앤트맨 보고 왔어요(쿠키 스포일러) 샌드맨 2015.09.07 1082
95714 베를린 필하모닉 예매 취소 방법 아시는 분 계신가요?! [2] 흰둥이 2015.09.06 1336
95713 러블리 이승환 ㅡ 친일파 청산했으면 국민 소득 5만불..... [6] 나니아 2015.09.06 2394
95712 보고만 있어도 삶이 정돈될 것 같은 영화 [17] noisette 2015.09.06 2735
95711 아가씨들과 잠시 이별...ㅡ_ㅠ [15] 샌드맨 2015.09.06 2298
95710 계좌 개설 때문에 받는 스트레스 [3] 튜즈데이 2015.09.06 1528
95709 <벼룩>코치 시계, 토즈 팔찌 각 하나씩이요 DKNI 2015.09.06 1109
95708 훌륭한 어른이 되지 못할 것 같다는 두려움. [2] 젊은익명의슬픔 2015.09.06 1313
95707 정말로 모르시는 거 같아 말씀드리는데, ‘게이가 불편한 건 당연하지만 그래도 차별 안돼’도 하면 안 되는 말이에요. [18] 마조히스트 2015.09.06 30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