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런던의 책 [야성의 부름]을 읽었습니다.

잭 런던의 소설은 처음 접했는데 좋네요. '야성의 부름'은 작가의 첫 책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소설로 단번에 성공하고 유명해졌다고 합니다. 다양한 현실 체험을 이어나가며 작품에 반영하는 체험파 소설가라 헤밍웨이와 자주 함께 언급된다고 하네요. 

야성을 찾는 개 이야기도 좋지만 제가 읽은 민음사 시리즈의 책에 단편 '불을 지피다'가 같이 들어가 있었는데 이 짧은 소설도 무척 인상적입니다. 직접 경험한 이가 쓸 수 있는 생생한 표현이 피부에 확 와닿습니다. 기온이 내려간 오늘 읽으면서 실제로 제 손끝과 무릎이 시려왔고 공포감이 느껴졌어요. 제가 원체 추위에 약하고 추운 걸 싫어하는 편이라 더 공포스러웠나 봅니다. 

보르헤스의 바벨의 도서관 컬렉션은 전에 다 사두었는데 이번에 잭 런던 단편을 읽어 봐야겠습니다. 확인해 보니 지금은 시리즈 중의 잭 런던 편인 [미다스의 노예들]도 품절이고 그 외에 품절, 절판된 게 여럿이네요. 이런 거 보면 좀 흐뭇합니다. 당장 안 읽으면서 사 쟁이는 취미를 칭찬... 바벨의 도서관 시리즈는 책 자체가 예쁘기도 아주 예쁩니다.

8937426927_2.jpg

8955615744_2.jpg

이번에 산 책 아래 세 권 소개합니다. 

문학동네에서 나온 [나보코프의 문학 강의]는 몇 년 전에 사 읽었는데 너무 강독스타일로 대상 작품의 일부를 옮긴 분량이 많아서 기대에 차지 않은 책이었어요. 그래서 [나보코프의 러시아 문학 강의] 개정되어 나온 책은 구입하지 않고 있다가 이번에 들여왔습니다. 이런 분의 강의를 책으로나마 접할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서, 역시 절판되면 나만 손해. 

출판사는 을유문화사인데 여기 세계문학시리즈의 글자 크기가 좀 작고 흐린 느낌이라 살짝 걱정을 하고 있었는데, 도착한 책을 보니 나보코프의 말 부분은 글자체를 진하게 처리해서 보기가 아주 편합니다. 하 다행이네요. 좋아요. 절므니들은 모를 이 슬픈 기쁨.

8932474664_1.jpg

저번에 읽은 장 아메리의 책이 좋았어요. 검색해 보다가 후기가 좋으며 시의적절한 아래 책을 들입니다. 이분의 [죄와 속죄의 저편]을 읽어 보니 내용도 내용이지만 내용의 전개 방식이 군더더기와 치장이 없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솔직하고 직선적인 문장들 연결에 호감이 가요. 게시판 (노인들)대표로 읽어 보겠습니다.

8971996374_1.jpg

아래 책은 표지의 압박으로 주저가 되었으나 참고 샀습니다. 뮤리얼 스파크의 소설은 [진 브로디 선생의 전성기]만 읽었고 이분의 다른 작품이 궁금하거든요. 11편의 중단편을 모은 책이며 표제작인 '운전석의 여자'는 작가 자신이 최고작으로 꼽았다고 적혀 있네요. 모든 전형성을 비껴가는 미스터리 스릴러라고 책소개에 있었어요.

8931023359_1.jpg

산 책이 더 있으나 읽는 속도를 좀 내면서 산 책도 소개해야 할 것 같아 오늘은 이만 총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068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97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59993
124874 Frances Sternhagen 1930-2023 R.I.P. 조성용 2023.12.01 84
124873 [바낭] 요즘 OTT들 잡담 [17] 로이배티 2023.11.30 682
124872 벽력십걸 돌도끼 2023.11.30 127
124871 프레임드 #629 [2] Lunagazer 2023.11.30 70
124870 손가락 관련 [2] DAIN 2023.11.30 432
124869 [인생의 베일] [2] thoma 2023.11.30 149
124868 몸값 (2022) catgotmy 2023.11.30 175
124867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 명단/12.3.일 19시 엠스플 daviddain 2023.11.30 115
124866 [넷플릭스바낭] 어제에 이어(?) '발레리나'를 봤지요 [10] 로이배티 2023.11.29 454
124865 정치잡담.. 정의당 비례 1, 2번 의원들에 대한 안타까움.. 손가락.. [8] 으랏차 2023.11.29 610
124864 프레임드 #628 [2] Lunagazer 2023.11.29 81
124863 광동십호와 후오호 [1] 돌도끼 2023.11.29 192
124862 슬로우 호시스 새 시즌이 시작되는 날 [3] LadyBird 2023.11.29 247
124861 이미지의 선동 - 남혐 손가락 자해공갈 사태 [4] Sonny 2023.11.29 597
124860 INFP에 대해 [1] catgotmy 2023.11.29 249
124859 잡담 여러가지 [1] ND 2023.11.29 252
124858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최종 프레젠테이션 영상 후기) [1] 상수 2023.11.29 410
124857 [아마존프라임바낭] 세상에서 가장 재미 없는 여성 액션극, '너클걸' 잡담입니다 [11] 로이배티 2023.11.28 356
124856 인셀에 대해 catgotmy 2023.11.28 280
124855 프레임드 #627 [4] Lunagazer 2023.11.28 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