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영국영화. 2011년 맨부커상을 수상한 동명의 소설이 원작입니다. 시작부분에 세상의 모든 계절을 본 관객이라면 웃을 만한 배우개그감이 있고요... 가족끼리 보기엔 다소 적절하지 않은 영화지만 틀어드리고 조금씩 봤습니다.

라이카 카메라 중고상점을 운영하는 은퇴노인 토니 웹스터(짐 브로드벤트)가 한 장의 편지를 받으면서 시작합니다. 청년시절 좋아했던 여성이 있었지만 이어지지 않았는데, 그녀의 엄마로부터 자신이 쓴 일기장을 찾아가라는 유언이 담긴 편지를 받고, 과거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점진적으로 회상합니다.

장르는 딴판이지만 올드보이가 생각나는 영화입니다. 그 영화에서 이우진이 “인생을 통째로 복습할 차례야” 같은 대사 있잖습니까. 비슷하게 이 영화에도 가장 인상 깊은 대사가 있다면 “나는 시간의 복수를 믿는 사람이거든.” 정작 이 말을 주인공이 하면서도 결국 본인에게 부메랑처럼 돌아오는... 뭐 그런 거죠. 뿌린대로 거두리라....

읽지는 않았지만 원작의 결말을 영화는 가족주의로 윤색한 거 같아요. 네이버 블로그의 한 해설을 보면 좀 더 열린 결말의 가능성을 두고 참회하는 내용일 거 같은데... 원작을 안 읽어봐서 모르겠네요.

샬롯 템플링이 출연한 영화 중에는 두번째로 본 영화인데(첫번째는 듄) 영국의 신사숙녀하면 떠올릴 법한 기품있는 이미지를 잘 구현한 거 같습니다.(영국인...) 현대시점의 짐 브로드벤트는 약간 홍상수 영화 생각나는 캐릭터를 연기하시고요. 나름 추천합니다. 웨이브에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43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45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716
124877 ENFJ에 대해 catgotmy 2023.12.01 153
124876 조지 밀러, 안야 테일러 조이 주연 - 퓨리오사: 매드맥스 사가 1차 예고편 [5] 상수 2023.12.01 397
124875 2023 New York Film Critics Circle Awards 조성용 2023.12.01 161
124874 Frances Sternhagen 1930-2023 R.I.P. 조성용 2023.12.01 84
124873 [바낭] 요즘 OTT들 잡담 [17] 로이배티 2023.11.30 684
124872 벽력십걸 돌도끼 2023.11.30 129
124871 프레임드 #629 [2] Lunagazer 2023.11.30 70
124870 손가락 관련 [2] DAIN 2023.11.30 434
124869 [인생의 베일] [2] thoma 2023.11.30 151
124868 몸값 (2022) catgotmy 2023.11.30 175
124867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 명단/12.3.일 19시 엠스플 daviddain 2023.11.30 120
124866 [넷플릭스바낭] 어제에 이어(?) '발레리나'를 봤지요 [10] 로이배티 2023.11.29 457
124865 정치잡담.. 정의당 비례 1, 2번 의원들에 대한 안타까움.. 손가락.. [8] 으랏차 2023.11.29 614
124864 프레임드 #628 [2] Lunagazer 2023.11.29 84
124863 광동십호와 후오호 [1] 돌도끼 2023.11.29 196
124862 슬로우 호시스 새 시즌이 시작되는 날 [3] LadyBird 2023.11.29 249
124861 이미지의 선동 - 남혐 손가락 자해공갈 사태 [4] Sonny 2023.11.29 600
124860 INFP에 대해 [1] catgotmy 2023.11.29 251
124859 잡담 여러가지 [1] ND 2023.11.29 259
124858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최종 프레젠테이션 영상 후기) [1] 상수 2023.11.29 4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