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가 팔로우 중인 한 인플루언서가 'I'm 신뢰-' 하시는 걸 보고... 1년마다 세월호도 추모하시고, 어제도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시던데... 그 전후에 그런 스토리가 올라오는 걸 보고 좀 짜게 식었더랍니다. 역시 사람은 100번 잘해도, 새로운 101번째에 뭔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안되는 걸까요. 이미 그 파라다이스 그룹 사람이라고 사칭한 사람의 문자내역이, 일종의 밈화가 되어버렸습니다. 아니 뭐 그야 그 사람 잘못이지만.. 하긴 이걸 가지고 세상이 어쩌구 그러는 것도 좀 이상하네요. 원래 세상 사람들이 이랬고, 인터넷에서는 더 이러기 쉽겠지요.


2.

호불호...라는 말에 대해 다시 생각해봅니다. 호불호는 개인적 차원의 문제일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소비자로서, 관객이나 시청자로서 감상평을 남기며 '평가'라는 행위가 무척 객관적이라고 생각하도록 만들면서, 누군가든 무언가든 쉽게 재고 비판이라고 하기 좋게 짜여져 있습니다.


가끔 인터넷이나 밖에서 그 사람이 나를 왜 무시했을까, 왜 내가 싫어서 백래시, 백안시 했을까.. 생각해보면 그 자신이 누군가에게 뭔가 비호감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제 경우는, 눈치가 없거나 옳은 말 한답시고 한 말이, 상대의 감정에 보이지 않는 무언가를 파묻었을 수도 있습니다. 또다른 3자는 그 상황을 지켜보면서 뭔가 자기보다 모자란 게 꼴사나워서 그럴 가능성이 높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원인은 다양합니다. 아니면 그들은 한때 친해졌지만, 시간이 흘러 마음이 식고 귀찮아지고 방해가 되어서, 그가 마음에 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한 번 싫어지면 끝까지 싫어할 수 있을 수 있기에, 제 탓을 하고 굳이 거리를 둘 수도 있겠죠. 결국 그럴 수밖에 없는 게 이 현대사회의 불완전한 사람들인지도 모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3135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037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60661
124873 [바낭] 요즘 OTT들 잡담 [17] 로이배티 2023.11.30 684
124872 벽력십걸 돌도끼 2023.11.30 129
124871 프레임드 #629 [2] Lunagazer 2023.11.30 70
124870 손가락 관련 [2] DAIN 2023.11.30 434
124869 [인생의 베일] [2] thoma 2023.11.30 151
124868 몸값 (2022) catgotmy 2023.11.30 175
124867 아시아 야구 선수권 대회 명단/12.3.일 19시 엠스플 daviddain 2023.11.30 120
124866 [넷플릭스바낭] 어제에 이어(?) '발레리나'를 봤지요 [10] 로이배티 2023.11.29 457
124865 정치잡담.. 정의당 비례 1, 2번 의원들에 대한 안타까움.. 손가락.. [8] 으랏차 2023.11.29 614
124864 프레임드 #628 [2] Lunagazer 2023.11.29 84
124863 광동십호와 후오호 [1] 돌도끼 2023.11.29 196
124862 슬로우 호시스 새 시즌이 시작되는 날 [3] LadyBird 2023.11.29 249
124861 이미지의 선동 - 남혐 손가락 자해공갈 사태 [4] Sonny 2023.11.29 599
124860 INFP에 대해 [1] catgotmy 2023.11.29 251
124859 잡담 여러가지 [1] ND 2023.11.29 259
124858 2030 엑스포 개최지 발표(최종 프레젠테이션 영상 후기) [1] 상수 2023.11.29 411
124857 [아마존프라임바낭] 세상에서 가장 재미 없는 여성 액션극, '너클걸' 잡담입니다 [11] 로이배티 2023.11.28 359
124856 인셀에 대해 catgotmy 2023.11.28 281
124855 프레임드 #627 [4] Lunagazer 2023.11.28 78
124854 대도왕오 돌도끼 2023.11.28 1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