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교육을 계속 들어야할까요

2015.06.26 11:54

채찬 조회 수:2456

큰애 초등학교에서 매주 목요일 학부모 교육이 있습니다.(실제로는 '학모'입니다. 집에 있는 주부들만 참여하니까요)

12주동안 한 강사로부터 2시간 강의를 듣는 거고 이제 2번 남았습니다.

강의 제목은 '우리 아이 학습 습관 길들이기' 입니다. 공부잘하게 하는 법을 가르치는 거죠.

처음에는 '우리 아이 리더로 키우기' 였는데 리더로 키우기 싫어서 신청을 안했다가

참여 학부모 수가 너무 적다는 전교 회장엄마의 부탁으로 듣기 시작했습니다.

가보니 제목이 리더가 아니고 공부였습니다.


강사가 꼴통 보수입니다. 동시에 두 아이를 둔 소시민적 가장이기도 하고요.

어제는 전 제주 지검장이었던 김수창을 세번째로 언급했습니다.

아이에게 긍적적 착각이라도 심어주자는 강의 중이었습니다.

그가 어릴 적 상처가 있다는 거죠. 그래서 마음에 병이 있다는 그런 얘기입니다.

그걸 강의 시간마다 얘기합니다.

그리고 팀을 나눠서 말이 어떻게 와전되는지 실험하는데 예로 듣 이야기가

'아가씨가 신부에게 남자와 하룻밤을 보낼지 말지 상담했다'였습니다. 좋습니다.

그런데 제게 하룻밤동안에 무슨 일이 일어날 것 같냐고 묻더라고요.

그리고 엄마들 앞에서 남자들이 단란주점을 가는 이유가 와이프가 좋은 얘기를 안해줘서 그렇다고 하더군요.

명지대 김정운 교수의 강의 동영상으로 화려하게 마무리... 그 내용은 '참여정부가 선거에 진 이유는 소통에 실패해서, 정서를 무시해서..'였습니다.


참지못하고 세가지 중에 뭘 항의할까 하다가 반복되는 김수창 건을 가지고 항의를 했습니다. 생글 웃으며 해야하는데 못했습니다.

김수창은 사회적으로 나보다 열등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고, 변호사협회에 바로 등록한 걸로 봐서 뉘우치지 않았다.

게다가 나와 내 아이가 그에게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범죄자를 이해하고 싶지 않다.

그를 이해하려고 하는 건 니 맘인데 강의 대상이 잘못되었다.


그는 이해하려고 하지 않았고 분석하려고 했고 상처받았냐고 묻더군요. 기분이 나빠보였습니다.

엄마들은 저를 말렸습니다. 강사가 그런 맘이 아니었다고요.좋게 좋게 해석하라고요. 


다음주에 들어가서 눈 부릅뜨고 있어야할지 다들 그러듯 피해야할지

12주 코스가 저와의 약속이라면 약속인데 고민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3
94533 코스프레가 왜 나쁜가(づ_ど) [15] 잠익123 2015.07.03 2195
94532 우중다향님의 글을 이렇게 바꿔볼 수도 있겠군요. [13] 해삼너구리 2015.07.03 1754
94531 나비부인이 만든 비정상회담 [1] Isolde 2015.07.03 1343
94530 게시글 목록에서 추가된 댓글 아이콘이 안 보이네요...(해결) [2] 늘보만보 2015.07.03 191
94529 톰 하디 새영화 등 [2] 가끔영화 2015.07.03 940
94528 곽재식님 출판 기념회 업데이트 [3] 칼리토 2015.07.03 605
94527 동성애는 지지하지만 내 아이는 싫다는 마음 [71] 우중다향 2015.07.03 4048
94526 제목 짓기 힘들어요 흠흠 [19] 잠실익명 2015.07.03 1436
94525 이사람들 고삐리가 아니야 [4] 가끔영화 2015.07.03 968
94524 [혐글] 최근 접한 기독교 일부의 혐오 사건 [16] 칼리토 2015.07.03 2110
94523 기독교는 여성간의 동성애를 종교적으로 반대해야할 당위성이 있는가? [7] catgotmy 2015.07.03 1279
94522 듀나인) 혈액순환에 관해 [7] 칸쵸양 2015.07.03 1130
94521 멕시카나 과일치킨이 나왔습니다. [2] 말하는작은개 2015.07.03 1714
94520 일베 소방관 퇴교에 대해서 궁금한점(험한 욕설 있습니다 주의)(수정) [10] 로자아줌마 2015.07.03 2180
94519 그리스에는 어떤 희망이 있을까요. [5] 갓파쿠 2015.07.03 1367
94518 표정이 자연스럽지 않게 느껴지는 고위 인사들. [3] 고인돌 2015.07.03 1662
94517 까놓고 말해서 동성애 반대 주장은 멍청하게 들릴 수밖에 없죠. [21] 아마데우스 2015.07.03 2461
94516 왕좌의 게임 - 미국 대학 수업 과목으로 등장 [4] Bigcat 2015.07.03 3097
94515 "초등생 아들과 한자 배우는 판사 엄마" [18] 고인돌 2015.07.02 3425
94514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봤습니다(노스포) [6] 잡음 2015.07.02 17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