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신경숙씨(52·사진)가 단편 ‘전설’의 표절 파문에 대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해당 소설을 작품 목록에서 제외시키겠다고 밝혔다.


신씨는 22일 경기도의 한 수도원에서 경향신문과 단독 인터뷰를 갖고 “문제가 된 미시마 유키오의 소설 ‘우국’의 문장과 ‘전설’의 문장을 여러 차례 대조해본 결과,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무리 지난 기억을 뒤져봐도 ‘우국’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면서 사실상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또 “출판사와 상의해서 ‘전설’을 작품집에서 빼겠다”며 “문학상 심사위원을 비롯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숙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 문제를 제기한 문학인들을 비롯해 내 주변의 모든 분들, 무엇보다 내 소설을 읽었던 많은 독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든 게 제대로 살피지 못한 내 탓”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무리 생각해봐도 임기응변식 절필 선언은 할 수 없다. 나에게 문학은 목숨과 같은 것이어서 글쓰기를 그친다면 살아도 살아있는 게 아니다. 원고를 써서 항아리에 묻더라도, 문학이란 땅에서 넘어졌으니까 그 땅을 짚고 일어나겠다”고 밝혔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6230600025&code=9601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94447 [펌] 치프라스 '국민투표' 연설문 [3] 윤주 2015.06.30 1130
94446 철이 든다는게 뭘까요 [10] 가끔영화 2015.06.30 1279
94445 [펌] 여성혐오, 남성들의 굴절된 저항 [11] 윤주 2015.06.30 2141
94444 게시판 공적 페널티 관련 [5] svetlanov. 2015.06.30 452
94443 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96
94442 그래도 푸르른 날에 [5] 가끔영화 2015.06.30 643
94441 필터링의 위력 [10] 나니아 2015.06.30 1831
94440 오종의 새영화를 본뒤 (나는 당신이 젊었을 때가 좋았어요) [12] Kaffesaurus 2015.06.30 1581
94439 [제재] 대안 추려서 총투표 어떠신가요, 제재 규칙 만기 정할까요 말까요 [17] BreakingGood 2015.06.30 592
94438 두 편의 커트 코베인 다큐멘터리 [6] catgotmy 2015.06.30 957
94437 루저는 남성비하 단어인가요? [10] 왜냐하면 2015.06.30 1705
94436 표절, 오마주, 그리고 인간의 경험 [4] Kaffesaurus 2015.06.30 1176
94435 꿈을 그렇게 꾸지 않았는데 꿈을 꿨다고 설정해보기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76
94434 베티 데이비스 특집 끝났고요. 다음 두 달 동안은 첩보영화 시리즈. [10] DJUNA 2015.06.30 1162
94433 여행 성수기에 숙박잡기.. 일본 초저가 호텔에서 묵어보셨나요? [9] 바스터블 2015.06.30 2077
94432 [제재] 신고와 신고버튼, 신고의 익명성 보장이 필요한가? [5] 가라 2015.06.30 571
94431 게시판 운영에 대한 의견 [1] 갓파쿠 2015.06.30 371
94430 [듀9] 포털 뉴스 중 특정 검색어의 기사를 RSS로 받는 법을 알고 싶어요. [1] 위노나 2015.06.30 447
94429 한국 근현대 문학의 표절 [6] madhatter 2015.06.30 2081
94428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는 역대급 에피소드 [5] 가라 2015.06.30 43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