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행 겨루기 : 군대 vs 여성

2015.06.23 11:55

조회 수:1610

저는 여성입니다. 비장애인이고, 양성애자죠. 


여성 혐오, 성소수자 혐오, 심지어는 성소수자 커뮤니티 내에서 은근히 존재하는 양성애자에 대한 혐오 - '박쥐'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 와 차별을 종종 겪어왔고, 그러다보니 제가 겪는 혐오와 차별에 민감해요. 


근데 내 일이 아니라고 해서 남성이 겪는 차별, 이성애자들이 겪는 차별, 양성애자가 아닌 성소수자가 겪는 차별이나 장애인이 겪는 차별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느냐 하면 아닙니다. 오히려 차별당하는 객체로서 다른 이들이 겪는 차별에 공감하고, 그 모든 차별에 맞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여혐을 논하는 글에 '군대' 얘길 운운하면서 '군대가 더 힘듦', '남자도 살기 힘듦'이라는 반응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애초에 별개의 문제로 다뤄져야 할 일이 왜 함께 묶여서 비교되어야 하는지 의문이에요.


여성으로 사는 거 힘들죠. 남성으로 사는 것도 힘들 거에요. 대한민국에서는 돈 없는 노인으로 사는 것도 힘들고, 수험생으로 사는 것도 힘들고, 군대에서 지내는 것도 힘들고, 미혼으로 사는 것도 힘들고, 기혼으로 사는 것도 힘들죠. 장애인도 힘들어요. 하지만 그 status를 바꿀 수 있는 게 아닌 바에야 + 바꿔도 또 다른 힘든 status에 빠질 뿐이라면 그 각각의 문제를 개선해나가면 될 일이지, 괜히 묶어놓고 내가 더 힘드네, 아니 내가 더 힘드네, 해봐야 결국 힘든 사람들이 불행 자랑하는 거 밖에 더 되나요.



예전에 서울시 인권헌장에서 성소수자 부분이 빠진 일로 시청에 농성을 간 적이 있는데, 성소수자가 아닌 콜텍노동자분, 여성민우회, 장애인연합 등에서 나와 지지를 표하고, 함께 농성해 주시는 모습에 놀라고, 감동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연대'라는 게 이런 거구나라는 걸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차별당하고, 혐오받는 객체로서의 우리는 우리끼리 불행을 겨룰 게 아니라 함께 저항하는 주체로 연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급하게 써대서 글이 좀 거칩니다. (변명)


+ 아래 메피스토님과 naver님의 여혐 관련 글에서 군대 문제에 관해 '일평생(여성) 감옥에 갇혀 계속해서 정신을 갉아먹는 폭력, 혐오에 시달리는 것보단 2년간 (군대) 빡세게 고생하고, 그 이후로는 완전한 자유를 얻는 쪽을 선택하겠습니다.' 라고 썼는데, 흥분("아, 또 군대부터 다녀오라는 논리야!!")한 상태에서 너무 쉽게 말해 버린 것 같아요. 성급했고, 생각이 짧았습니다. 사과 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7
94437 오종의 새영화를 본뒤 (나는 당신이 젊었을 때가 좋았어요) [12] Kaffesaurus 2015.06.30 1581
94436 [제재] 대안 추려서 총투표 어떠신가요, 제재 규칙 만기 정할까요 말까요 [17] BreakingGood 2015.06.30 592
94435 두 편의 커트 코베인 다큐멘터리 [6] catgotmy 2015.06.30 957
94434 루저는 남성비하 단어인가요? [10] 왜냐하면 2015.06.30 1706
94433 표절, 오마주, 그리고 인간의 경험 [4] Kaffesaurus 2015.06.30 1176
94432 꿈을 그렇게 꾸지 않았는데 꿈을 꿨다고 설정해보기 말하는작은개 2015.06.30 276
94431 베티 데이비스 특집 끝났고요. 다음 두 달 동안은 첩보영화 시리즈. [10] DJUNA 2015.06.30 1163
94430 여행 성수기에 숙박잡기.. 일본 초저가 호텔에서 묵어보셨나요? [9] 바스터블 2015.06.30 2079
94429 [제재] 신고와 신고버튼, 신고의 익명성 보장이 필요한가? [5] 가라 2015.06.30 571
94428 게시판 운영에 대한 의견 [1] 갓파쿠 2015.06.30 371
94427 [듀9] 포털 뉴스 중 특정 검색어의 기사를 RSS로 받는 법을 알고 싶어요. [1] 위노나 2015.06.30 449
94426 한국 근현대 문학의 표절 [6] madhatter 2015.06.30 2082
94425 어제 냉장고를 부탁해는 역대급 에피소드 [5] 가라 2015.06.30 4372
94424 조센징->조선년-> 김치국년-> 김치년.....뉴라이트의 일베 [16] 나니아 2015.06.30 1847
94423 드라마에서 [2] 말하는작은개 2015.06.30 662
94422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5.06.30 622
94421 에티켓 위반 유저에 대한 공적 제재 의견입니다. [20] 칼리토 2015.06.30 1778
94420 10원 짜리 만 개를 월급으로 지급 [3] 바다모래 2015.06.29 2108
94419 올해의 반이 남은 현재 새해계획은 어찌되었나 [5] 컴포저 2015.06.29 706
94418 아몰랑 관련해서 드는 인터넷 언어의 전파에 대한 잡상 [11] 래리 월터스 2015.06.29 12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