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저의 대부같은 사람이였어요. 저의 대모같은 사람도 있었는데 둘은 연인이었죠. 그러니까 이번 꿈에서는 제가 천주교인이었을까요?

가족이 다같이 밤의 세계로 빠졌는데 - 24시간 밤인 세계, 24시간 밤이라서 화려한 조명들이 반짝거리는 밤의 도시 속에서 헤매고 있었어요. 집에 못가서-대부와 대모가 구하러 왔어요.

그들의 직업은 이세계 저세계를 돌아다니며 사건을 해결하는 해결사콤비였는데,

우리에게 밤의 세계를 빠져나갈 수 있는 승합차를 불러줬어요.

승합차를 운전하고 있는 사람은 그들의 사촌이었는데 고등학생에서 이십대 초반 정도 되어보이는 동그란 안경을 쓴 소년이었어요. 키가 작은데 번쩍거리는 노란 옷을 입고 있어 우스꽝스러우면서도 귀여웠고 멋있었죠.독특한 캐릭터였어요. '이걸 소설에 이용해야겠다 싶네요.' 

저는 첫눈에 그에게 빠졌어요.

우리는 승합차에 뒤에 탔고 그가 운전하는 대로 따라갔어요.

원래 세계에 도착하자 그가 어디를 들르자고 했어요.

도착한 곳은 어느 건물 지하에 있는 뮤직바? 였어요.

인디밴드들이 차례로 공연을 예약해놓은 장소였죠. 술도 마실 수 있는.

그는 공연순서를 적어놓은 나무팻말을 가리키며 이 밴드들을 아냐고 제게 물었어요.

"당연히 알지요!"

저는 기쁜 목소리로 대답했어요.

목록중에 아티스트 '소란'이 있었어요.

자연스럽게 우리는 눈을 맞추며 '소란'의 <벚꽃이 내린다>를 함께 불렀어요.

노래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0
94391 더워도 드레스는 포기 못해! & 드레스냐 가죽이냐 그것이 문제로다...(구체관절인형바낭) [8] 샌드맨 2015.06.28 967
94390 이거슨 망설이다 작성하는 수줍은 자랑글 입니다. [42] 차차 2015.06.28 4050
94389 [듀나in] 일본 오사카 여행 질문입니다. [10] 바스터블 2015.06.28 1405
94388 도서관 미술관 정책 [3] 나니아 2015.06.28 1136
94387 명왕성 [4] 가끔영화 2015.06.28 1048
94386 오늘 여성분들이 세 분이나 제 번호를 물어보았습니다. [4] 헐렁 2015.06.28 3960
94385 임상수 감독 이번영화 흥행절망적이네요 [1] 케미 2015.06.28 2800
94384 볼테르가 그런말을 했건말건 [4] 메피스토 2015.06.28 1253
94383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한여름의 판타지아 [5] 디나 2015.06.28 1487
94382 이 사진 무슨말인지 모르는 사람 있다? [6] 가끔영화 2015.06.27 1277
94381 트롤 글래빈 - 나의 트롤력은 듀게의 규칙에는 잡히지 않는다. [1] catgotmy 2015.06.27 694
94380 동성 결혼 합법화 판결, 기혼이성애자로서 보는 느낌 혹은 생각 [3] soboo 2015.06.27 2116
94379 그건 너 [1] 가끔영화 2015.06.27 345
94378 문제 발언을 한 성우 이유리는 실력도 인격도 바닥이었네요 [4] 모르나가 2015.06.27 3739
94377 엄마랑 영상통화 [2] Kaffesaurus 2015.06.27 876
94376 한여름밤의 판타지아 관람기 [4] 그래요 2015.06.27 1083
94375 만화10 [6] 말하는작은개 2015.06.27 759
94374 [듀나인] 가슴이 뜨거워지는 영화에 뭐가 있을까요? [44] underground 2015.06.27 1916
94373 아청법 판단 예. 이거 맞나요? [3] 우중다향 2015.06.27 733
94372 아청법 관련 예전 판결 기사 [9] skelington 2015.06.27 6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