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황스런 질문을 받고

2021.06.12 09:04

어디로갈까 조회 수:828

일년에 한두 번 얼굴 보고, 한달에 한두 번 통화하고 지내는 친구가 전화로 뜬금없는 질문을 했습니다.


친구: 니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뭐야?

나: 글쎄...

친구: 생각을 해봐야만 대답할 수 있는 질문이야?


당황스러워서 가만히 있었더니

친구: 난 너라면 그런 질문에 언제든 대답할 준비가 돼 있는 줄 알았어. 당장 대답할 수 없다는 건 그럴 만한 이유가 있는 거겠지?

나: (뭐 마음을 진실을 숨기거나 과장하기만 하면 답은 간단한 것이지만.)진리라든가, 정의라든가, 그런 것에 대한 의견을 듣고 싶은 거야?

나: 추상적인 것, 이를테면 진리니 정의니 사랑이니 같은 것들에 대해 말하고 싶지 않은지 오래야. 

나: 실체를 잡을 수 없는 허망한 것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콕 꼬집어낼 깜냥이 못 된다는 걸 아니까. 


친구: 널 시험해보고자는 의도로 던진 질문은 아니야. 하지만 그래서 넌 문학을 해야 하는 거라는 건 새삼 깨달았어.

나: 병주고 약주는 게 아니라 병 주고 또 병 주네.

친구: 가장 중요한 것에 대해 한마디로 단정지어 말하지 않는 사람이 문학을 해야 하는 거야. 넌 준비돼 있는 사람인데 왜 암 것도 안하고 있어?


이번 달에 주변인들에게 온갖 시비를 다 받고 있네요. 그것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8
116837 넷플릭스에서 원하는 프로그램을 찾는다는게 쉽지는 않네요 [9] 산호초2010 2021.07.28 565
116836 잡담...(타인의 근황) [1] 여은성 2021.07.28 278
11683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1.07.28 445
116834 고스트 버스터즈 새 예고편이 나왔었네요 [3] 부기우기 2021.07.28 385
116833 자세한 사정은 말 못하지만 위로해주세요! [16] 적당히살자 2021.07.28 585
116832 확진자 1896명 [5] 고요 2021.07.28 703
116831 [영화바낭] 또 하나의 K-스릴러, '내일의 기억'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1.07.28 551
116830 니콜라스 윈딩 레픈을 좋아합니다 [4] Sonny 2021.07.27 354
116829 술 vs 탄산 [13] catgotmy 2021.07.27 512
116828 서건창 ㅡ정찬헌 트레이드 [7] daviddain 2021.07.27 306
116827 무슨말일까요 [6] 가끔영화 2021.07.27 343
116826 동시상영관 : 킹덤 아신전 & 블러드(더 라스트 뱀파이어) [5] skelington 2021.07.27 514
116825 [넷플릭스바낭] 러시아산 블럭버스터 히어로(?)물 '메이저 그롬: 역병의사'를 봤습니다 [9] 로이배티 2021.07.27 465
116824 킹덤 아신전 봤는데요 [5] 지나가다가 2021.07.27 794
116823 랑종을 봤습니다. [2] 무무무 2021.07.27 805
116822 이것저것 단편소감<약스> [4] 라인하르트012 2021.07.27 212
116821 [게임바낭] 부디 하시지 말라는 의미에서 적어 보는 게임 '라스트 스탑' 잡담입니다 [6] 로이배티 2021.07.26 372
116820 전지현 아신전 [6] 가끔영화 2021.07.26 732
116819 넋두리 3 [20] 어디로갈까 2021.07.26 565
116818 생활의 발견 (2002) [9] catgotmy 2021.07.26 4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