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외출 짧은 바낭

2020.05.06 13:24

산호초2010 조회 수:205

네, 창경궁에 출근도장 찍듯 오늘은 해가 쨍하고 덥지만 나갔습니다.


아침에는 근육이 아프고 어쩌구 했지만 거기가면 커피를 안마셔도 충분히

숲 속에 있는 그 시간만으로도 힐링이 되거든요.


연못까지 가는 길의 철쭉들은 벌써 타들어가고 있지만 연못근처의 숲으로

가면 아직 향기가 감도는 꽃들이 꽤나 피어있답니다.


창경궁 예찬은 아래에 워낙 길게 썼는데 드디어 온실이 개방되었는데

그 온실 안 식물들도 꽃피고 아름다운 식물들이 많아요. 향기도 가득하고.


에어컨 때문에 와장창 신경질이 나기 전까지는 정말 다리가 좀 쑤시다고

방안에 누워있지 말고 무조건 나올 수 있는 날까지 나와서 거기 앉아라도

있자 싶었어요.



어제는 늦가을, 오늘은 한여름이군요. 반팔티를 왠만히 다 세탁해 놓아서 다행이에요.


-날이 더워도 오늘은 바람이 불고 그다지 습하지 않아 너무 고마운 날씨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3437 트러플 염소젖 치즈를 먹고 있어요 [4] 발목에인어 2020.07.13 365
113436 Kelly Preston 1962-2020 R.I.P. [6] 조성용 2020.07.13 300
113435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20.07.13 506
113434 [웨이브] 매그넘 P.I [5] 가라 2020.07.13 278
113433 장례 유감 [12] ggaogi 2020.07.13 1155
113432 [KBS1 안디무지크] 바이올리니스트 송지원 [3] underground 2020.07.12 253
113431 트러플 향 취향에 맞으신가요? [14] 발목에인어 2020.07.12 641
113430 만약 박원순에게 지금 사태를 물었다면 [3] MELM 2020.07.12 931
113429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938
113428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71
113427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357
113426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756
113425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37
113424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79
113423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613
113422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70
113421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33
113420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3
113419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60
113418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6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