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나 다시 볼까요 + 그 외

2020.05.06 14:23

노리 조회 수:419

1.

kbo 미국 중계 반응들을 보노라니 넘 웃깁니다. 빠던이 뭐라고 ㅋㅋ 짧고 굵게 야빠였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진짜 그 때는 본경기 챙겨보고 밤에 하는 스포츠 하이라이트 챙겨 보고 다시 커뮤니티가서 게시글 살펴보고... 직관도 물론 갔죠. 어떻게 잠실이며 문학까지 다녔는지 모르겠습니다. 근데 정작 응원팀 직관은 한 적이 없다는 게 함정. 한화 팬이었거든요. 한 시절 참 재미나게 보냈죠. 나는 행복했었습니다~~~ 


한화가 11년만에 개막전 완봉승. 또 이렇게 희망 고문을 하나요? 올만에 야구 기사들을 보니 볕좋은 날 직관했던 기억도 새록새록 나고. 그 사이 좋아하던 몇몇 선수들은 팀을 옮겼군요. 권혁은 두산으로, 정근우는 엘지로. 아아, 야구는 정밀하면서도 예측 불능이고 아름다운 스포츠입니다. 9회라는 이닝 수가 좀 길긴해요. 경기 시간만 3-4시간에 이르니. 사회인 야구처럼 7이닝 정도면 좋겠어요. 


2. 

미드 블랙리스트는 시즌 8 오더를 받았다는군요. 솔직히 놀랍. 레딩턴의 정체 따위 이젠 안궁금. 지칩니다, 지쳐요. 그래도 레딩턴 말빨은 여전하고, 기기묘묘 범죄자보는 재미로 가볍게 봅니다. 


3. 

넷플릭스에서 여섯번째 날을 다시 보았어요. 제가 워낙 아놀드 팬이라^^ 아놀드의 로봇같이 어색하고 괴이한 미소를 좋아합니;; 최종 보스 빌런 캐릭터는 빌 게이츠가 모델이었던 듯 싶고, 만듦새가 B급 느낌이 물씬한 게 은근 고어한 장면들, 블랙코미디 느낌도 살짝. 토탈 리콜과 상당히 비슷하지만 토탈 리콜과 10년 격차를 두고 만들어진 작품치고 더 별로면 어떻하냐고요. 시나리오는 나쁘지 않은데 연출이 많이 아쉽고, 근미래 묘사는 좋네요.  리메이크하면 저지 드레드만큼이나 잘 뽑힐 수 있는 여지가 있을 것도 같은데 저지 드레드도 망했으니 그럴 일은 없을 듯. 여섯 번째 날을 보면서 의외였던 건 불편한 성적 농담들이 별로 없었다는 거에요. 아놀드가 상남자 마초 캐릭터이긴 하지만 고독한 울프... 이런 건 아니고 톰 행크스 같달까요. 건실한 모범 가부장 액션 스타의 느낌이죠. 솔드아웃이나 유치원에 간 사나이 같은 작품들도 있고. 물론 연기력은 비교할 급이 아니고. 


4. 

주문했던 카세트 플레이어가 도착했습니다. 짜잔. 


X5kYVh6.jpg?1


모노인데다 잡음은 좀 있지만 이게 아날로그 참맛 아니겠습니까, 껄껄. 집 안에는 다른 음악을 틀어두고 베란다에서는 카세트를 재생시켜 놓으니 시간 이동하는 느낌도 들고, 뭔가 되게 사치하는 기분이네요. 한 쪽에는 이상우의 음악이 한쪽에는 듀크 조단의 재즈 피아노가;;; 



아, 이제 일하자 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2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1
113407 어쨌거나 죽음은 안타까운 일이네요. [38] 파도 2020.07.11 1282
113406 넷플-올드 가드를 보고 [4] 라인하르트012 2020.07.11 514
113405 오늘의 일기...(불금과 금요일) 안유미 2020.07.11 267
113404 [EBS1 스페이스 공감] 홍이삭 [3] underground 2020.07.11 286
113403 최근에 본 영화들과 [멀홀랜드 드라이브]. [9] 잔인한오후 2020.07.11 433
113402 뮤지컬 북 오브 몰몬 中 Making things up again (스포 유) [8] 얃옹이 2020.07.11 236
113401 장혜영 의원 “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습니다. “ [34] ssoboo 2020.07.10 2023
113400 저는 이번 일에 긍정적인 면도 있는거같아요 [4] 정해 2020.07.10 921
113399 고인의 명복을 빌어야죠. [37] 닉넴없음 2020.07.10 1489
113398 피해자분은 얼마나 불안할까요. [4] 하워드휴즈 2020.07.10 1023
113397 듀게는 성역이 아니고 정치적 올바름은 만능이 아닙니다 [11] 예상수 2020.07.10 1173
113396 명복은 안빕니다 [16] 메피스토 2020.07.10 1460
113395 비밀번호. [7] paranoid android 2020.07.10 564
113394 정치인과 현타, 그리고 그 극복 [4] MELM 2020.07.10 713
113393 야구를 무슨 재미로 보죠 [22] daviddain 2020.07.10 987
113392 집중력 강화에 뭐가 좋을까요? [2] 발목에인어 2020.07.10 382
113391 성격이 졸라 급하신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요 [9] 정우 2020.07.10 1158
113390 서울특별시장으로 5일장을 치른다고요 ? ㅋㅋㅋㅋㅋㅋ [5] 수영 2020.07.10 1140
113389 안희정은 김지은한테 조문 문자를 보냈나? [4] Sonny 2020.07.10 970
113388 반도의 시사회 평이 안 좋군요 [1] 예상수 2020.07.10 6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