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장 가는 길

2020.05.06 14:41

가끔영화 조회 수:309

김보연 배우가 참 좋았는데 이제 할머니가 되어서.

와 88 담배 기억도 잘 안나네요.

맨 아래 노란게 뭔지 아시는 분

누구나 오류에 살지만 작가들은 소설 주인공을 자신의 기본으로 인식하는 오류가.



mp4-20200506-141309-325.jpgmp4-20200506-140851-493.jpgmp4-20200506-140218-532.jpgmp4-20200506-140136-125.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113431 트러플 향 취향에 맞으신가요? [14] 발목에인어 2020.07.12 641
113430 만약 박원순에게 지금 사태를 물었다면 [3] MELM 2020.07.12 931
113429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938
113428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71
113427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357
113426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756
113425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37
113424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79
113423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613
113422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70
113421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233
113420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93
113419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60
113418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687
113417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866
113416 [아마존] 저스티파이드를 보고 있습니다 [13] 노리 2020.07.12 303
113415 죽음보다, 한 사람의 생존과 고통을 [10] Sonny 2020.07.11 1120
113414 죽음의 무도를 읽다가 [7] daviddain 2020.07.11 455
113413 맷데이먼 에밀리브런트 영화 컨트롤러에서 회장의 정체는 [1] 가끔영화 2020.07.11 310
113412 [넷플릭스바낭] 재밌게 봤지만 추천할 수 없는 드라마 '워리어 넌'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07.11 6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