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도 그렇고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에서도 꽤 인기를 끈 탓인지 주요 일간지에 미드(혹은 캐드)캔슬기사가 다 보도되는군요. 


"백인 제작자들의 인종차별적 묘사에 고통스러웠다"


참고: skelington님의 게시물 김씨네 편의점 종영에 대한 시무 리우의 생각


그는 “작가진에는 동아시아인, 특히 여성의 대표성이 부족했고 다양한 인재들을 소개할 파이프라인도 부족했다. 인스 최를 제외하면 한국계 목소리는 한 명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최가 별다른 말 없이 프로그램을 떠났을때) 나는 그를 대체할만한 사람이 되기 위해 너무나 열심히 노력했다. 하지만 같은 노력을 한 출연진들에게 어떠한 의미있는 방식으로도 문은 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리우의 이같은 불만에 대해서 아마 현지 매체의 저격이 있었던것 같아요. 그래서 엄마역을 맡았던 진 윤이 해당 칼럼 작성자에게 메시지를 보낸 듯합니다. 



윤은 “작가진에 아시아계 여성, 특히 한국계가 없다는 건 연기하는 것을 고통스럽게 했다”며 “인스 최가 극본을 쓰긴 했지만 실질적인 제작자는 케빈 화이트였고 그가 극의 방향을 제시했다. 이는 배우들에게도 숨겨져있던 사실”이었다고 했다.


특히 인스 최가 빠졌던 시즌3~4에선 성차별·인종차별적 묘사가 정점에 달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시즌5에서부터는 최가 복귀했다. 배우들이 받은 시나리오 초안에는 영미가 피부색과 유사해 알몸처럼 보이는 속바지를 입어 이웃을 당황시키거나, 남편인 상일이 “결혼했다면 아무 말이나 해도 된다”는 농담하는 장면 등이 포함됐다. 해당 장면은 윤의 문제제기 이후 최가 삭제했다.


윤은 “만약 이 장면이 방영됐다면 미국 조지아에서 8명의 사람, 6명의 아시아 여성이 증오 범죄로 총격 사망한 후였을 것이다. 이것이 작가진의 다양성이 중요한 이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비극적인 것은 작가진 구성을 포용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우리의 시급한 요구가 부정당했던 것”이라며 “내가 캐릭터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수록 나에 대한 제작자의 의심은 커져만 갔다”고 했다.





그냥 백남이 백남짓을 했다고 보아야하겠지만 세계적인 아시안 혐오 조류를 생각하면 그 정도가 더욱더 노골적이고 직접적으로 변한 것 같이 마음이 영 찌뿌둥합니다. 


전혀 다른 사건입니다만 CA역시 토탈워: 삼국을 2년여만에 지원종료했지요. 최대히트작이고 앞으로 확장성이 무한한 삼국지 컨텐츠인데 관도대전에서 멈추게 되었어요. 물론 자본주의적으로 아주 잘 설명 되는 이유도 있겠지만...자라보고 놀란 가슴이라 그런지 어째 솥뚜껑 보듯 보게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116797 아신전..을 보고 [9] 라인하르트012 2021.07.24 1041
116796 기억공간 철거 [1] 사팍 2021.07.24 342
116795 거리두기 잡담들... [1] 여은성 2021.07.24 245
116794 오늘은 노회찬 기일이네요. [6] 분홍돼지 2021.07.23 585
116793 [넷플릭스] 무비: 우리가 사랑한 영화들 S2E1 백 투 더 퓨쳐 [7] Lunagazer 2021.07.23 470
116792 [KBS1 독립영화관] 호텔 레이크 [3] underground 2021.07.23 231
116791 롯테 월드 타워 124층 올라가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2] 가끔영화 2021.07.23 283
116790 이드페이퍼와 나 [1] 무무무 2021.07.23 345
116789 도쿄 올림픽 개회식 [23] skelington 2021.07.23 1140
116788 극장전 (2005) [7] catgotmy 2021.07.23 370
116787 홈트 바낭 [7] 칼리토 2021.07.23 449
116786 퇴원 후, 고통의 농도와 죽음의 문제들 [5] 예상수 2021.07.23 474
116785 [넷플릭스바낭] 너무 잉여같지만, '피어스트리트 파트3 : 1666' 잡담입니다 [16] 로이배티 2021.07.23 461
116784 오늘자 밸런스게임 [1] 사팍 2021.07.23 268
116783 청량리 할머니 냉면 [6] catgotmy 2021.07.22 734
116782 울분(필립 로스), 폭군이 되는 법(넷플릭스) [10] thoma 2021.07.22 445
116781 [넷플릭스바낭] 순리대로 '피어 스트리트 파트2 : 1978'도 봤지요 [7] 로이배티 2021.07.22 350
116780 sns에서 인기가 없읍니다. [17] 적당히살자 2021.07.22 849
116779 듄 새로운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13] 부기우기 2021.07.22 456
116778 [넷플릭스바낭] 이번엔 스포일러 없고 정신도 차린 평소 버전의 '피어 스트리트 파트1 : 1994' 잡담입니다 [10] 로이배티 2021.07.22 37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