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보니(손가락인지 리모콘인지가 지멋대로 움직여서) 보고 있습니다. 

2001년 작. 이 작품도 20년이 넘었네요. 

4화를 보는데 제임스 맥어보이가 보충병들 중 1인으로 등장해요. 아주 뽀송뽀송 앳된 티가 나더라고요. 근데 전투 투입되고 바로 즉사. 보면서 등장할 때 곧 죽는 이어지는 내용이 안 떠오른 걸 보면 예전에는 저 배우를 인지하지 않고 봐서 일찍 죽이든 말든 그냥 봤나 봅니다. 

데미안 루이스가 지성과 용기를 갖춘 상관으로 '홈랜드'보다 안심이 되는 전통적인 매력을 지닌 캐릭터를 연기하고요.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톰 행크스의 이미지와 많이 겹쳐 보이네요. 스필버그와 톰 행크스가 제작에 참여했다니 겹쳐 보이는 게 당연한 듯합니다.

전투 장면들이 생생하면서 영화 수준으로 공을 들인 전쟁 드라마인데 미군 입장에서 낭만화 되어 있고 병사들이 영웅시 된 면이 있다는 것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 감안하며 봅니다. 생존 인물들의 증언과 함께 전개되니까요. 그분들에 대한 최대한의 존중과 더불어 실제 전투는 사실성을 병행함 - 이런 겁니다. 

전쟁 영화를 보면서 재미를 느끼고 있으니 내 안의 뭔가가 충돌하는 혼란함이 없지 않아요. 다 보고 다시 생각해 보는 걸로.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movie_image.jpg?type=m665_443_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90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991
119467 어디로 가는지는 모르지만 가는 중이에요 [2] 가끔영화 2022.03.18 360
119466 인생은 토니 스타크처럼.. [9] 노리 2022.03.18 607
119465 요즘 들은 노래(솔루션스, 막걸리나) [2] 예상수 2022.03.18 197
119464 코로나 확진 5일차! [10] Sonny 2022.03.18 860
119463 오늘자 중대본 코로나 브리핑은 좀 실망이네요.. [2] 으랏차 2022.03.18 694
119462 스캔들이란? [13] 어디로갈까 2022.03.18 609
119461 꿀 발라 놓은 말 [1] 사팍 2022.03.18 300
119460 [드라마바낭] 최고의 히어로물이기도 하고 아니기도 한, '둠 패트롤'을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2.03.18 450
119459 킬힐--진정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적자! [2] 라인하르트012 2022.03.17 500
119458 #스펜서 를 보고(스포유) [10] 라인하르트012 2022.03.17 499
119457 인턴이 퇴근을 안하네요 [8] 가라 2022.03.17 938
119456 외로움 지수 검사 [3] 왜냐하면 2022.03.17 446
119455 잡다한 것 [3] daviddain 2022.03.17 224
119454 홍콩의 심각하게 높은 사망률 (코로나19) [2] soboo 2022.03.17 729
119453 쿼드와 나토 [6] 사팍 2022.03.17 358
119452 확진자 수치 60만명에 대한 정재훈 교수의 설명 [6] 으랏차 2022.03.17 951
119451 윤씨가 청와대로 안들어가려고 버티는 이유? 그리고 용산부지에 대하여 [15] soboo 2022.03.17 1585
119450 코로나 후기 [8] 칼리토 2022.03.17 593
119449 부모님이 확진되었네요 [8] 예상수 2022.03.17 542
119448 펜데믹과 음모론 [2] soboo 2022.03.17 4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