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의 몇 몇 글들 제목을 보다가  문득 생각난 사람입니다. 


주로 여배우들의 외모에 감탄하는 편이고 인종을 떠나 특별히 멋있다고 생각하는 남배우가 거의 없거든요.

그런데 금성무는 처음 보자마자 

멋있다고 생각을 했고, 또 시간이 지나도 계속 그렇게 느끼는 사람입니다.


아버지가 일본인, 어머니가 대만인인 동양 혼혈인데, 아버지가 오키나와 출신이라 그런지

전형적인 일본인/중국인 외모는 아니네요. 


가정환경 덕분에 중국어, 일본어는 모국어 수준으로 구사하고, 영어도 유창한 것 같더군요.

언어능력을 쉽분 활용해서, 중국에서 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활동을 하더라고요. 

연기는 제가 막눈이라 잘 모르겠는데, 특별히 못한다는 평도 눈에 띄지 않더군요. 


제가 영화 속에서 처음 본 게 '왼쪽, 오른쪽'인가 하는 로맨틱 코메디였어요.

잘 안나가는 바이올리니스트로 나오고 옆집사는 여주인공과 계속 엇갈리는 내용인데

진부한 설정이긴 했지만 배우들과 예쁜 배경 덕에 눈이 호강했던 기억이 나네요. 


외모도 준수하지만, 차분한 분위기에 조금 내성적으로 보이는 성격, 

거기다가 오랬동안 신비주의를 고수해서 사생활이 거의 노출되지 않은 부분도 

제가 가진 호감에 큰 몫을 차지하는 것 같습니다.  



젊었을 때 사진은 링크를 참고하시길. 

http://welcometomylife.tistory.com/664



검색하다가 찾은 그나마 최근인 듯한 사진은 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18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64
59 [바낭] 방학 직전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4.07.20 5018
58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28
57 [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5.14 1427
56 [바낭] 나른한 월요일 대낮의 쌩뚱맞은 아가 사진... 입니다 [26] 로이배티 2014.04.07 2355
55 [스포일러] 오늘 더 지니어스 준결승 짧은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16 2811
54 [바낭] 요즘 + 오늘 감자별 잡담 [11] 로이배티 2014.01.28 2315
53 어익후 반갑습니다 [9] 로이배티 2014.01.23 1245
5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3.10.06 3616
51 [라곱순님께] 떼인돈을 받아내는 방법에 대해서 [32] 떼인돈받아드림 2013.08.05 7265
50 기욤네리 프리다이빙 영상.검은 물에 대한 생각.그랑블루. [4] 무도 2013.08.02 1942
49 [스포일러] 뒤 늦게 본 '퍼시픽 림' 잡담 [16] 로이배티 2013.07.30 2340
4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3.07.28 5596
4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2] 로이배티 2013.06.30 2843
46 [굽시니스트] 에반게리온 Q - You Can Not Redo [6] carcass 2013.05.22 2154
45 [무서운 이야기2] 출연진들을 한데 모은 사진. 미안해.. 슬기찡 [1] 백거빈 2013.05.18 2921
» 금성무 (金城武) 좋아하시는 분 계시면 손! [23] OscarP 2013.03.17 3755
43 (순댓국 바낭)대구의 순댓국집은 들깨가루가 안 나옵니다. [10] 엘시아 2013.03.06 2228
42 빵 터진 드라마 제목 [17] 화려한해리포터™ 2013.02.28 4002
41 지난 주말 받은 프로포즈 이야기 [20] 파리마리 2013.02.27 3846
40 수영 두번째 슬럼프, 자유형 all reset, 어느 화창한 봄날의 기억.. [4] 무도 2013.02.18 17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