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주 다녀온지 3일, 아직도 여독아 풀리지 않습니다(몸과 마음 다)

 

2. 최근에 알게 된 프리다이빙(장비 없이 수중으로 들어가는 것)의 유명한 영상을 소개합니다. 이 분야 세계 챔피언인 기욤네리의 3년전 이집트 다합 블루 홀 영상입니다.

  

 

제주에서 알게 된 모 강사님과 그 지인 분께서 만든 패러디물도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죽입니다 ㅋㅋㅋ

 

http://cafe.naver.com/phoenixsprit/2371 (네이버라서 퍼오는 걸 어캐할지 모르겠습니다) 이 강사님과 촬영해주신 분 모두 일 마치고 새벽까지 무려 30번 가량을 찍어서 만들었다 들었습니다. 역시 쩌는 잉여력은 쩌는 현실에서만 나오는 법인가 합니다.

 

3. 이번 제주 스킨스쿠버 여행에서 제주와 수영 그리고 다이빙까지 나를 끌고 온 그 검은 물의 정체를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강사님들과 연짱 술마시는 중 샾 바로 앞에 있는 바닷가에 노상 방뇨하러 가서 만취 상태에서 본 검은 물은 더 이상 저를 부르지 않습디다. 내 마음 속에 있던 어떤 파괴적 충동이 사라지는 것을 분명히 느꼈습니다. 비로소 그 검은 물의 매혹과 두려움을 동시에 받아들일 준비가 된 듯 합니다.

 

4. 그래서 내일 그랑블루 보러갑니다^^. 과거가 아닌 다시 현재의 영화로. 제주에서 처음으로 바다에 같이 들어갔던 내 식구들과 함께.

 

5. 제가 존경하는 어느 선생은 트윗에서 여행이 트렌드가 된 이 세상에 대해 이렇게 언급한 적이 있습니다.

 

"사람들은 집에서 하지 않는/할 수 없는 것을 하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그러나 집에서 하지 않는 것은 나가서도 하지 말아야 한다. 여행은 집에서 할 수 없던/할 생각조차 못하던 것을 할 수 있는 용기를 얻어 집으로 돌아오는 과정 아닐까"

 

6. 편안한 오후 보내십시오. 피서 혹은 여행 중이시라면 더 더욱 일상으로 돌아왔을 때의 용기를 얻어가는 여정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42
59 [바낭] 방학 직전의 아이돌 잡담 [21] 로이배티 2014.07.20 4990
58 [아이돌덕후질] 카라 신 멤버 선발 프로젝트... [21] 로이배티 2014.05.20 3819
57 [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5.14 1392
56 [바낭] 나른한 월요일 대낮의 쌩뚱맞은 아가 사진... 입니다 [26] 로이배티 2014.04.07 2348
55 [스포일러] 오늘 더 지니어스 준결승 짧은 잡담 [13] 로이배티 2014.02.16 2807
54 [바낭] 요즘 + 오늘 감자별 잡담 [11] 로이배티 2014.01.28 2293
53 어익후 반갑습니다 [9] 로이배티 2014.01.23 1238
5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6] 로이배티 2013.10.06 3608
51 [라곱순님께] 떼인돈을 받아내는 방법에 대해서 [32] 떼인돈받아드림 2013.08.05 7229
» 기욤네리 프리다이빙 영상.검은 물에 대한 생각.그랑블루. [4] 무도 2013.08.02 1927
49 [스포일러] 뒤 늦게 본 '퍼시픽 림' 잡담 [16] 로이배티 2013.07.30 2322
48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27] 로이배티 2013.07.28 5590
47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2] 로이배티 2013.06.30 2833
46 [굽시니스트] 에반게리온 Q - You Can Not Redo [6] carcass 2013.05.22 2136
45 [무서운 이야기2] 출연진들을 한데 모은 사진. 미안해.. 슬기찡 [1] 백거빈 2013.05.18 2881
44 금성무 (金城武) 좋아하시는 분 계시면 손! [23] OscarP 2013.03.17 3723
43 (순댓국 바낭)대구의 순댓국집은 들깨가루가 안 나옵니다. [10] 엘시아 2013.03.06 2216
42 빵 터진 드라마 제목 [17] 화려한해리포터™ 2013.02.28 3996
41 지난 주말 받은 프로포즈 이야기 [20] 파리마리 2013.02.27 3836
40 수영 두번째 슬럼프, 자유형 all reset, 어느 화창한 봄날의 기억.. [4] 무도 2013.02.18 17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