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법이니 표준어니 표준 발음법이니 전부 흘러가는 세월 입장에서 보면 임시적이고 임의적인 건데요.


우리는 언제부터 '불휘'를 뿌리라고 부르고 썼을까요. '기픈'은 언제부터 '깊은'으로 적었을까요.

'듕귁에 달아'가 '중국과 달라'로 바뀌게 된 건 언제부터였을까요.



중세국어를 쓰던 세종이 ㆁ,ㅸ,ㅿ,아래아(-맥에서 아래아를 도무지 찾을 수가 없네요 허허)등등 요따우 글자들이 후손들에 의해서  없어진 걸 알면 큰 탄식을 할까요.



짐을 싣고 달려가는 자동차는 

아무도 짐을 [싣꼬]로 발음하지 않아요(아나운서 빼고). [실코]로 발음하지요. 표준어라면 '싣다'겠지만, 사실 '교양있는 현대 서울인' 모두 마음속으로 '싣다'의 표준형을 '싫다'로 저장해 놓고 있을 겁니다. 그래서 이렇게 되죠. [실는다] [시러서] [실코]


좀 다른 예지만 쓰레기를 /줍다/ 있죠?

이건 표준어가 '틀린' 전형적인 예예요. 많은 사람들이 '줍-어서'를 [주서서] 라고 틀리게 발음하죠. 이게 괜한 게 아니에요.

석보상절에 처음 나온 줍다는 '줏다'

어간에 모음이 붙을 때 앞 음절의 종성이 뒤 음절로 바로 이어지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잖아요? 춥다-추워 처럼요(어떤 방언에서는 춥다-추버라 처럼 규칙활용하기도 하고요).

저 줏다가 '주어'로 활용되는 걸 본 멍청한 국어학자들이 아항 저것이 춥다-가 추워가 되는 것처럼 ㅂ불규칙 활용한 거구나!라고 착각한 거죠. 그래서 '줍다'가 됐어요.

사실은 줏다는 '잇다' - '이어서'처럼 ㅅ불규칙이었어요. 반치음이요. 


표준어가 사실은 틀린 말이라니 웃기지 않나요?


요컨대 말은 계속 변하고, 표준어는 일시적으로 누군가의 회의를 통해서 정해진 거고 우리의 말글생활하고는 별개라는 거예요.




1782년, 누군가가 일기에 이렇게 적어요.

'아오 뿌리가 너무 깊어서 뽑히지가 않네!!!'


그걸 본 사람이 이렇게 말하죠. 

"님, 뿌리(X) -> 불휘(O)"


제목하고 글이 왠지 따로 노는데, 하고 싶은 말은 결국 맨아래 적네요. 도대체 우리나라 사람들은 왜 틀린 맞춤법을 보면 빡칠까요?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0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01
19 더이상 책 사달라는 남자는 만나기 싫다. [23] 자두맛사탕 2011.07.12 4458
18 리처드 아미티지 멋있어요 ㅠㅠ [13] 빛나는 2011.06.23 4391
17 What You Thought You DId. What You Actually Did. (19금으로 본다면 19금일 수도;) 프레데릭 2011.06.21 1524
16 [기사] 신동엽 사기 혐의로 피소 [1] 고인돌 2011.06.11 2685
15 킨들 샀어요! +크롬 킨들앱 추천! [9] at the most 2011.05.03 4602
14 신화팬인데(?) 정희주씨 부른거 보고 넘 좋았어요 :) [19] 발라바라니꼬 2011.04.23 3374
13 김태희 vs 유이 (엠팍에서 퍼왔습니다.) [7] at the most 2011.04.16 3822
12 달마과장 어엄청 웃기네요. [5] 자두맛사탕 2011.03.22 2382
11 한밤의 바낭,이제야 안 것 [10] 가끔영화 2011.03.20 2205
10 [MV]UMC/UW 사람들을 착하게 만들어 놓았더니 at the most 2011.02.27 1091
9 방금 TV에서 본 만화 <레고 닌자고> 빛나는 2011.02.04 8048
8 성의 없는 드림 하이 1화 잡담 [15] 로이배티 2011.01.04 3780
7 남자가 돈 쓰는 거? - 저는 원시인이군요. .ㅡ.ㅡ [2] 고인돌 2010.12.06 1465
6 아이돌 어이없는 동영상 모음 [2] @이선 2010.12.05 2055
» 맞춤법 틀린 걸 보면 왜 열받을까요? [32] schwein 2010.11.25 4269
4 [펌] THIS IS JAPAN! [17] 데메킨 2010.11.22 3870
3 방금 개콘 슈퍼스타 KBS에서.. [1] S.S.S. 2010.10.24 2189
2 [연애바낭] 언제 '이 사람이랑 만나보고 싶다' 생각하세요? [9] moonfish 2010.08.03 3969
1 덴마크가 골을 넣었습니다 [5] magnolia 2010.06.14 27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