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 너무 추상적인 질문일수도 있는데, 추상적인 질문이니만큼 사람 따라 다양한 답변 기대해봅니다.

 

말하자면 연애를 시작하는 포인트 같은 거예요.

그것이 무엇이라도 좋아요. 아주 사소한 것이라도 좋고요.

 

어떤 느낌이 들 때 이 사람이랑 사귀어보고 싶다, 사귀어봐야겠다 하고 생각하시나요?

 

 

 

저 같은 경우는... 그 포인트가 좀 남들하고 다른 것 같거든요.

지금보다 어릴 때는 (지금도 어리긴 하지만;) 그게 신중함이라고 믿었어요.

하지만 아니더군요.

그냥 느리고, 또 느리고 또또 느리고.

생각 많고, 또 생각많고.. 그런 것 뿐이었어요. 그걸 이제야 알았죠.

 

제가 반해서 사귀고 싶다! 100% 확실한 나의 사람으로 만들겠어! 했던 때는...

항상 연애로는 안맞는데 뭔가 상대가 신기해서- 그런 경우였어요.

실제 저를 감당하고 사랑해줄 속깊고 편한 사람은 도저히 그냥은 모르겠더라고요.

뭔가 '자극'을 찾곤 했어요. 애틋함이랄까 놓치기 아까운, 혹은 재발견이나 소소한 깨달음이든 뭐든.

사람이 자극적이면 안되는데 상황에서의 자극이요.

아니면 이 사람 이렇게까지 나를 좋아해주는구나...하며 시험에 들게 한다거나(...)

오래 생각하고 오래 지켜보고 오래 고민하고 천천히 물들면서 깊이 빠지죠.

그 다음엔 아주 깊이 정이 들어 나중에도 금방 헤어나오지 못하고.

시작과 끝이 제 주변 친구들보다 상당히 밀려나 있더군요.

 

저는 몇 번이나 반년쯤 늦은 후에야 지나간 버스에 손 흔들었어요.

마음에 어떤 씨앗이 콕 날아들어와 그게 처음엔 조금도 존재감이 없어서

아니면

안되는 이유 몇 가지를 들어 거부하다가 그게 하나씩 사라질 때, 순식간에 연두빛 싹으로 자라있죠.

놀라서 그때 찾으면 그 사람은 이미 떠나고 없어요.

 

그럴 때 놓치지 않으려면  저는 '감정은 없지만 좋은 사람이니 일단 사귀어 보자'하는 느낌인 상태일 때

만나야만 하는 것처럼 보여요. 잡을 수 있었던 포인트를 생각해보면 글쎄요. 전 지금 생각해도 그때 그런 상태로는 도저히 잡지 못해요.

될 사람은 다 잘 된다, 라고들 하지만...

문젠 이런 과정이 길어질수록 자연스러운 시작을 방해하는 '안되는 이유'만 자꾸 늘어가는군요.

즉, 자기 방어가 심해져요.

 

문득 궁금하네요. 저랑 비슷하거나 또는 완전히 다른 분들도 계실텐데...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6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69
19 [법률상식] 임금체불을 당하셨나요? 이 만화를 참조하세요. [2] 오늘은 익명 2012.08.10 2077
18 아이돌 어이없는 동영상 모음 [2] @이선 2010.12.05 2055
17 (완전바낭) 입술의 온도 / 모 듀게인과의 짧은 만남 [8] 키프키프 2011.12.06 2025
16 영화 스포일러 민감주의자들이여 봉기하라! [9] 화려한해리포터™ 2012.07.04 1989
15 [기사펌]어제 유령에서 마지막에 나온 여기자 구연주 역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6.15 1963
14 [자동재생 주의] 김응수 애마 쟤나.swf [3] carcass 2012.04.27 1937
13 기욤네리 프리다이빙 영상.검은 물에 대한 생각.그랑블루. [4] 무도 2013.08.02 1883
12 수영 두번째 슬럼프, 자유형 all reset, 어느 화창한 봄날의 기억.. [4] 무도 2013.02.18 1769
11 광해를 보았어요(스포 미량 함유) [2] 2012.12.27 1574
10 What You Thought You DId. What You Actually Did. (19금으로 본다면 19금일 수도;) 프레데릭 2011.06.21 1524
9 (바낭) 생일인데.. 이러고 있네요 하하 [14] 유주 2011.08.06 1510
8 어제는 마산 아재들 감동 받은 날. [2] 달빛처럼 2012.04.15 1505
7 '보이스코리아' 간단한 감상문.. [1] S.S.S. 2012.04.14 1481
6 남자가 돈 쓰는 거? - 저는 원시인이군요. .ㅡ.ㅡ [2] 고인돌 2010.12.06 1464
5 [바낭] 어제 감자별 잡담 [8] 로이배티 2014.05.14 1355
4 어익후 반갑습니다 [9] 로이배티 2014.01.23 1222
3 (듀나인) 인도의 영화 시스템을 현지에서 구경 할 수 있을까요? [6] 타니 2012.08.23 1146
2 [MV]UMC/UW 사람들을 착하게 만들어 놓았더니 at the most 2011.02.27 1091
1 한국에서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살 수 있는 곳 어디에 있을까요? [1] 애플마티니 2012.08.11 10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