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2014.10.15 01:02

칼리토 조회 수:1193

홍대에서 모임 마치고 집에 돌아와 씻고 책좀 보니 이시간이군요. 졸린 눈을 비비며 간단한 후기를 남겨 봅니다. 그냥 잘까 했는데.. 너무 재미있는 책을 본 끝이라 뇌의 활성 모드가 아직 여운이 남아서 말이죠.


장르 소설을 읽는 재미는 아시는 분만 아시겠지만.. 그걸 나누는 기쁨은 읽는것과 별개로 더 증폭되는 성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겨우 두번 모임에 나갔지만 모임에서 듣고 이야기하는 즐거움이 생각보다 쏠쏠합니다. 네.. 진실로 말이죠.


오늘 읽고 대화 나눈 책은 일본의 SF 작가인 고마츠 사쿄의 "끝없는 시간의 흐름 끝에서" 였습니다. 31년생 작가가 66년에 출간한 소설인데 시대상황을 감안해보면 꽤 뛰어나게 씌어진 작품이지만 현대에 읽기에는 역시나 조금 오글거리고 설정 자체의 엄정함 보다는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을 조리없이 늘어놓았다는 대략의 인상을 받았습니다. 이야기 해주신 분들도 비슷한 감흥을 말씀하셨던 것 같구요. 책에서 출발한 이야기가 인간 정신의 복제와 마인드 업로딩, 존재의 개별성과 정신의 융합까지 번지며 꽤 흥미진진했는데요 여느때와 같이 중심을 잡아 구심력을 가지고 끌어주는 진행자가 계셔서 알차게 마무리했던 것 같습니다.


한줄 결론 : 의미는 있지만 재미는 별로 없는 작품이었던 걸로.. (아, 이 요약은 제 버전이고 모임의 공통적 의견은 아닙니다.)


처음 가본 홍대의 아지트격인 루프는 상당히 깔끔하고 엣지있는 공간이더군요. 남들 차마실때 밸러스트 포인트의 빅아이 한병 마시고 왔습니다. 어찌나 빨리 취하던지요.. 부끄러웠구요.


11월에는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와 콘택트, 12월에는 오늘 막 읽은 노인의 전쟁을 읽고 이야기 나눈다고 합니다. 노인의 전쟁은 정말.. 두번 세번 읽어도 좋다 싶을 정도로 좋은 작품인 것 같아요. 만점 주고 싶습니다. 아직 안 읽으신 분이라면 꼭 일독해보시라 권하고 싶을 정도.


말 꺼냈던 강남 독서 모임도 다음주에는 첫 모임을 가져야 할 것 같고 이래저래 마음이 분주하네요. 오늘 모임에서 뵜던 분들 반가웠구요. 다들 좋은 꿈 꾸시길 빌며. 이만.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7
41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46
40 (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 푸른나무 2016.10.01 885
39 비가 오는군요 하늘에도 마음에도 [1] 연등 2016.08.29 661
» 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칼리토 2014.10.15 1193
37 가을이라 그런지.. [4] 칼리토 2014.10.06 911
36 [MV] 윤상 '날 위로하려거든' / 라이너스의 담요 'Love Me' (Feat. 김태춘) [7] walktall 2014.09.18 1684
35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57
34 급질문) 책 질문 드려요 <주도의 전기론> [2] 연금술사 2013.10.20 985
33 제가 만든 오즈 야스지로 추석 카드 12종 세트 [2] crumley 2013.09.21 2039
32 지난 주말 워크샵 후기 [10] chobo 2013.04.29 3066
31 KIA, 한대화 전 감독, 2군 감독으로 내정 [1] chobo 2012.10.25 1237
30 [잡담] 이번주의 한국사 강좌, 우리집 뒷뜰의 사과나무 (과일자랑), 멀쩡한걸 더 나쁘게 고치기 (iOS6 불평) [8] Q 2012.10.20 2521
29 ▶◀ 배리님(Barry Lee) 부고 [20] 에이왁스 2012.10.16 6668
28 가을 전어라 하는데 진짜 맛있는건가요? [18] zerokul 2012.10.10 3857
27 (바낭)야구 이야기 [11] 피로 2012.10.08 2183
26 자기 전에 듣는 노래 walktall 2012.10.07 1121
25 {바낭?} 내일은 처서라네요 [10] miho 2012.08.22 1909
24 (야구이야기) 무소식이 희소식(응?!) [11] chobo 2012.08.16 1691
23 간이역 [3] 가끔영화 2011.09.23 1026
22 하라는 야구는 안 하고 [6] 닥터슬럼프 2011.09.02 24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