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016.10.01 01:26

푸른나무 조회 수:893

금요일 저녁으로 쌀국수를 사먹었어요. 아침에 일어났는데 뭔가 부쩍 가을 같고 바람도 살짝 느껴져서 스타킹도 챙겨 신었는데 그러고 출근길에 쌀국수 생각이 났거든요. 내일 친구 하나는 태국 여행 가는데 그 때문인지도 모르죠. 뭔가 부럽다 하면서 쩝쩝.


오늘은 정말 피곤해서 귀가길 지하철에서 눈만 감아도 잘 것 같았어요. 발바닥도 시큼시큼. 문득 지진 때 '괜찮아'라고 물어봐준 지인 생각이 나서, 전화를 걸었어요. 신호가 가자마자 받아주었어요. 그 사람은 누군가 끓여준 미역국을 저녁으로 먹었다고 하더라고요. 통화를 끝내고 보니 냉장고엔 버려야 할 음식물이 가득해요. 언제부턴가 집에서 보내주는 음식들이 잘 상해요. 집에선 괜찮은데 저한테만 보내면 김치에 꽃가지가 핍니다. 아이스박스에 넣어 보내도 들락날락 해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잘 모르겠어요. 음식물을 버리는게 그리 편치 않습니다. 그래서 다시 냉장고 문을 닫습니다. 아 골치 아파요..


지인 곁에 누군가 미역국도 끓여서 먹으라고 챙겨준다니 참 다행이다 생각했어요. 그 사람도 요리를 즐기는 타입은 아니거든요.


묘하게도, 동네에 내려서 쌀국수를 먹으러 가면서 예전에 알던 사람의 음식 맛이 떠올랐어요. 자주 해주진 않았지만 먹었던 쌀국수, 파스타. 그 때는 제가 요리를 참 많이 했었는데 그게 피곤했었어요. 저도 요리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거든요. 그냥 일상노동이죠. 제가 요리랍시고 흉내내 한 음식들이 대강 만들어도 대체로 먹을 만은 하고 간혹 맛있었다 싶기도 했지만, 그 사람의 요리는 몇 번 안되는데 아주 깔끔한 맛이 나고 정확하게 맛있었어요. 맛있었는데, 생각을 했죠. 요리에도 그 사람의 날카로운 재치와 상통하는 면이 있었달까.. 다른 생각 없이 그저 음식 맛이 떠오른 거죠. 사람의 기억은 좀 이상한 면이 있잖아요. 그리고 사람마다 요리의 맛이 다르거든요.


사람을 알아간다는 건 참 많은 면을 말하는 것 같아요. 예전에는 누군가를 떠올리며 나는 그 사람의 글씨를 알지, 라고 생각했었어요. 주고 받은 편지들, 못생겨서 인상적인 글씨, 쓰는 말투, 어떤 순간의 표정. 그리고 요리의 맛... 기억은 좀 지나친 데가 있죠. 그리운 것은 아닌데 한번 알았던 것은 알았던 것이죠.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르는 거죠..


쌀국수를 먹고 나서는 동네 까페에서 콜드플레이의 'fix you'를 들으며 커피를 한 잔 마셨어요.

솔직히 말하면 피곤할 때 혼자 밥을 먹으면 허기가 사라지지 않을 수도 있는 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6
41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47
» (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 푸른나무 2016.10.01 893
39 비가 오는군요 하늘에도 마음에도 [1] 연등 2016.08.29 665
38 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칼리토 2014.10.15 1196
37 가을이라 그런지.. [4] 칼리토 2014.10.06 912
36 [MV] 윤상 '날 위로하려거든' / 라이너스의 담요 'Love Me' (Feat. 김태춘) [7] walktall 2014.09.18 1686
35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62
34 급질문) 책 질문 드려요 <주도의 전기론> [2] 연금술사 2013.10.20 987
33 제가 만든 오즈 야스지로 추석 카드 12종 세트 [2] crumley 2013.09.21 2045
32 지난 주말 워크샵 후기 [10] chobo 2013.04.29 3070
31 KIA, 한대화 전 감독, 2군 감독으로 내정 [1] chobo 2012.10.25 1244
30 [잡담] 이번주의 한국사 강좌, 우리집 뒷뜰의 사과나무 (과일자랑), 멀쩡한걸 더 나쁘게 고치기 (iOS6 불평) [8] Q 2012.10.20 2527
29 ▶◀ 배리님(Barry Lee) 부고 [20] 에이왁스 2012.10.16 6672
28 가을 전어라 하는데 진짜 맛있는건가요? [18] zerokul 2012.10.10 3865
27 (바낭)야구 이야기 [11] 피로 2012.10.08 2196
26 자기 전에 듣는 노래 walktall 2012.10.07 1124
25 {바낭?} 내일은 처서라네요 [10] miho 2012.08.22 1912
24 (야구이야기) 무소식이 희소식(응?!) [11] chobo 2012.08.16 1695
23 간이역 [3] 가끔영화 2011.09.23 1032
22 하라는 야구는 안 하고 [6] 닥터슬럼프 2011.09.02 24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