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싶어요.

후회도 많고 안타까움도 많지만.. 그냥 모두 다 인연이 아니었다고 생각하고 놓아주려고요.

가끔 세상이 내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잖아요.

그냥 난 아무 것도 안하고 가만히 있었던 것 같은데, 모든 일이 이상하게 맞아 들어가서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처럼 사랑을 하게 되고,

행복하게 되고, 세상이 내 것인거 같고, 모든 걸 다 할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때요.

 

그게 언제였는지 기억에서 아련하군요.

지금이 저한테 너무 힘들 때여서 더 그런 것에 매달리고 집착했는지 몰라요.

내 인생의 두 번째 탄생처럼 느껴졌던 특별한 시간...

그걸 놓지 않고 있으니 다른 특별함이 비집고 들어올 틈이 없었던 거겠죠 저에게.

이제 정말 사랑하고 싶어요. 다시 그런 날이 오겠죠?

거짓말처럼 세상이 다시 내 중심으로 돌아가는 기적처럼 행복한 날이...

 

오겠죠. 아마 조금만 더 기다리면 될 거예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93
41 ▶◀ 배리님(Barry Lee) 부고 [20] 에이왁스 2012.10.16 6677
40 [바낭] 저희회사 여직원이 이상해요 [12] 오늘은 익명 2011.09.02 5365
39 가을 전어라 하는데 진짜 맛있는건가요? [18] zerokul 2012.10.10 3869
38 펌글) 롯팬살이 어떠한가 이젠그만 살만하네 [10] 스위트블랙 2010.09.15 3204
» [새벽엔 연애바낭] 사랑하고 싶어요. [7] moonfish 2010.08.11 3140
36 지난 주말 워크샵 후기 [10] chobo 2013.04.29 3072
35 [바낭] 우리동네 아깽이 오형제~ [6] 별가루 2010.09.28 2981
34 가을이 오고 있다는 느낌은 저만 받나요? [18] moonfish 2010.08.14 2963
33 더스트인더윈드 [2] 가끔영화 2010.09.15 2901
32 심판을 심판할 심판은 없는가? [10] chobo 2010.09.15 2747
31 한강 석양 사진 [6] 푸른새벽 2010.10.17 2734
30 오늘 야구 잡담 {두산:삼성] [7] 룽게 2010.10.12 2640
29 [잡담] 이번주의 한국사 강좌, 우리집 뒷뜰의 사과나무 (과일자랑), 멀쩡한걸 더 나쁘게 고치기 (iOS6 불평) [8] Q 2012.10.20 2528
28 차우 한장면 [1] 가끔영화 2010.10.16 2509
27 하라는 야구는 안 하고 [6] 닥터슬럼프 2011.09.02 2463
26 더우니까 눈 온 사진 [3] 가끔영화 2010.08.21 2435
25 지겨웠던 비 한참 못보겠네요 [6] 가끔영화 2011.07.20 2408
24 기자님, 롯데도 전체타선이 무섭거든요. [13] chobo 2010.09.28 2325
23 (바낭)야구 이야기 [11] 피로 2012.10.08 2201
22 밴쿠버에 가을이 왔네요~ [6] 남자간호사 2010.10.31 21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