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워크샵 후기

2013.04.29 11:02

chobo 조회 수:3066

관련글

 

http://djuna.cine21.com/xe/?mid=board&page=8&document_srl=5877127

 

http://djuna.cine21.com/xe/?mid=board&page=7&document_srl=5878834

 

 

 

안오면 결근처리한다는 진짜 엄포를 시전.

휴, 어쩌겠습니까.

먹고 살려면 가야죠.

 

버스안에서 맨뒤에서 2줄까지, 임원들은 술을 퍼마시기 시작, 하필이면 그 경계선 바로 앞에 앉은 나는 처음부터 지옥관광을!

 

설악산을 갔습니다.

 

휴, 힘들더군요. 저질체력이고 나이도 나이인지라(뭐?!).

 

흔들바위까지 갔는데 희안한게 오기라고 해야하나? 꼭 정상까지 가겠다는 불타는 의지(?)가 생기더군요. 이맛에 등산을 하나?

 

그래서 울산바위 정상까지 갔습니다.

가니깐 정말 좋더군요.

토요일 날씨 정말 좋았습니다.

그래서 더 기분이 좋았는지 거기서 한참 있었내요.

 

하지만 사진 찍어줄 사람이 없어 본인 없이 인증사진 찍은건 안자랑.

 

 

 

2G폰이라도 사진은 찍을 수 있습니다!

 

내려올때가 더 힘들었던게 철제 계단은 편한데 돌덩이로 된 계단은 잘못 디뎠다간 발목이 나갈것 같더군요.

버릴려고 냅둔 운동화를 신고 갔는데 왜 등산할때 등산화가 필요한지를 뼈저리게 느꼈습니다.

 

어쨋거나 이 기회 아니면 언제 울산바위 정상까지 올라가겠냐? 올라가보니 기분 정말 상쾌하다, 그래, 이왕온거 즐겨보자.

 

 

 

 

 

 

 

 

 

 

 

 

 

 

 

 

 

 

 

 

 

 

 

 

 

 

 

 

 

 

 

 

 

 

 

 

 

 

 

 

 

 

 

 

 

 

 

 

 

 

 

 

 

 

 

 

 

 

 

 

는 개뿔.

 

 

숙소에 도착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옥문이 열렸습니다.

 

아니, 임원들은 왜 술을 강제로 먹이는 겁니까?

그리고 엄청 마시는데 취한것 같은데도 잠을 안자요?

 

이방, 저방 돌아다니며 폭탄주 -믿거나 말거나 조니워커 블랙과 참이슬 오리지날을 섞은 폭탄주!- 를 먹이는데 미치겠습니다.

그것도 수십번은 돌고 돈 종이컵!

 

임원들이야 자기 위에 사람없으니 마음껏 소리지르고 욕하고.

"야이, 이새끼야? 술안마셔? X같은 새끼 빼네. 죽을래?:

 

이정도 욕은 양반.

 

산 정상까지 가느라 체력을 다 소진한 상황에서 새벽까지 억지로 퍼마시고 정신적 스트레스는 엄청 쌓이고.

 

그짓을 새벽까지 했네요.

 

아침에는 차기 밀리기 때문에 일찍 출발해야한다고.

 

 

 

그래도 온김에 바닷가로 나가봤습니다. 혼자서.

 

 

 

해변가에 강아지!

 

 

 

나, 이결혼 반댈세!

 

 

 

아침밥은 전혀 땡기지도 않고 우리조에 속한 임원들 아침밥 챙겨주기 싫어 도망 그래서 출발하기전까지 이녀석이랑 놀았네요.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7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64
41 꼭 야구 못하는 것들이 남들 다 쉬는 가을에 야구 한다고 깝쳐요. [4] 룽게 2019.10.02 646
40 (바낭) 그들도 배가 부르길 [2] 푸른나무 2016.10.01 885
39 비가 오는군요 하늘에도 마음에도 [1] 연등 2016.08.29 661
38 듀게 SF 모임 10월 참관기 칼리토 2014.10.15 1193
37 가을이라 그런지.. [4] 칼리토 2014.10.06 911
36 [MV] 윤상 '날 위로하려거든' / 라이너스의 담요 'Love Me' (Feat. 김태춘) [7] walktall 2014.09.18 1684
35 다음달 10일(9/10) 쉽니다! [2] chobo 2014.08.25 857
34 급질문) 책 질문 드려요 <주도의 전기론> [2] 연금술사 2013.10.20 985
33 제가 만든 오즈 야스지로 추석 카드 12종 세트 [2] crumley 2013.09.21 2039
» 지난 주말 워크샵 후기 [10] chobo 2013.04.29 3066
31 KIA, 한대화 전 감독, 2군 감독으로 내정 [1] chobo 2012.10.25 1237
30 [잡담] 이번주의 한국사 강좌, 우리집 뒷뜰의 사과나무 (과일자랑), 멀쩡한걸 더 나쁘게 고치기 (iOS6 불평) [8] Q 2012.10.20 2521
29 ▶◀ 배리님(Barry Lee) 부고 [20] 에이왁스 2012.10.16 6668
28 가을 전어라 하는데 진짜 맛있는건가요? [18] zerokul 2012.10.10 3857
27 (바낭)야구 이야기 [11] 피로 2012.10.08 2183
26 자기 전에 듣는 노래 walktall 2012.10.07 1121
25 {바낭?} 내일은 처서라네요 [10] miho 2012.08.22 1909
24 (야구이야기) 무소식이 희소식(응?!) [11] chobo 2012.08.16 1691
23 간이역 [3] 가끔영화 2011.09.23 1026
22 하라는 야구는 안 하고 [6] 닥터슬럼프 2011.09.02 24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