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바로...

 

 

 

 

 

 

 

 

 

 

 

 

 

 

 

슈퍼 베이비 리턴즈 (Super Baby Returns, 2011)

 

 

 

 

 

 

 

출격을 위해 망토를 휘날리며 비밀기지의 사출대에 올라선 슈퍼 베이비(18개월).

 

 

 

 

 

 

 

카트랑 도킹!

 

 

 

 

 

 

 

요즘 헐리우드에서 유행한다는

고뇌하는 코스튬 히어로 컨셉.

 

(이마에는, 크립토나이트보다 무서운 모기와의 사투 흔적 ㅜㅜ)

 

 

 

 

 

 

 

올해 낮 최고 기온을 기록한 어제,

방탄 모자를 쓰고 야외 순찰 중.

 

 

 

 

 

 

 

든든한 파트너, 멍뭉이.

 

 

 

 

 

 

 

선배 코스튬 히어로인 사촌 형과의 오붓한 시간.

 

 

 

 

 

 

 

우리 히어로들의 처우도 예전같지 않아.

비정규직에, 위험성이 높은 직군이라 보험 하나 들기도 만만치 않고

그렇다고 사람들의 인식이 좋아진 것도 아니고,

 

 

 

 

 

 

 

얘!

내 얘기 듣다말고 갑자기 어딜 가니??

 

 

 

 

 

 

 

하루 일과를 마치고 기지로 복귀 중.

피곤한 하루였는지, 특수콩 영양제를 흡입하다가 잠이 든 모습.

 

그래도 다행히, 오늘도 무사고!

 

 

 

 

 

 

 

Supplement

 

 

 

 

주니어 엄마가 새 옷을 사주었다!?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도 입을 수 있을 듯;;

알뜰甲.

 

 

 

 

 

Supplement 2

 

 

 

 

 

 

 

 

 

증명사진 연속 샷

 

 

 

 

 

 

 

 

 

 

 

 

 

 

 

 

 

 

 미남이시네요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691
17 [야호] 출근하래요 [49] 異人 2014.07.14 2693
16 듀나인-부산 해운대 숙박(노보텔VS파크하이얏트) [14] 부산여행가고싶어 2013.07.11 2942
15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것과 죄책감 (우울한 글입니다. 싫어하시는 분들을 위해 미리 알려드립니다.) [20] 라곱순 2013.03.29 4750
14 [기사]안철수 "차라리 무소속 대통령이…" [45] 妄言戰士욜라세다 2012.10.10 4147
13 [바낭] 계산하기 어려운 어떤 확률에 대하여 [12] 익명이고싶은기분 2012.09.23 1712
12 (넋두리) 선택을 잘 하는 사람이 되고싶어요. [19] 꼼데 2012.08.30 2396
11 10년 넘게 찾아 헤매던 영화포스터가 둘 있었는데 방금 그걸 한번에 찾았습니다! [2] mithrandir 2012.07.08 2388
10 바낭 - 한글설치, 퇴사, 멜랑콜리아(스포가있을지도?) [6] 라디오스타☆ 2012.05.31 1704
9 현재 네이버 검색어 1위.gif [12] management 2012.01.27 4303
8 결혼합니다. [33] 만약에 2011.10.14 3911
7 전 혼자 살 수 있는 성격이 애초에 아니었나봐요. [13] 가라 2011.08.04 3379
» [아기사진 초압박] 내가 가장 좋아하는 히어로물은, [25] 닥터슬럼프 2011.06.20 3594
5 [듀나in?] 단편 영화 촬영 관련 글이었던 글 (내용 없음) [14] 허기 2011.01.14 1407
4 얼마전에 이창동 감독님 "시"를 봤어요 [14] NCC-1701 2011.01.13 2827
3 팔자 핀 황금목소리 노숙자 [5] 가끔영화 2011.01.07 2214
2 [일상바낭] 2호선 라인의 좋은 점(미남)발견!!!! 그리고 신년 [10] 러브귤 2011.01.06 2349
1 [바낭]삼호드림호 선원들 몸값이 105억 [5] schwein 2010.11.14 22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