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kr.battle.net/d3/ko/profile/CHOBO-3270/hero/5594209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습니다.

 

드디어 DPS 31만 달성!

 

 

 

침착한 조준 사용이 함정.

 

 

 

침착한 조준을 빼면 263302

 

 

 

요르단 반지를 착용하면 222063. DPS는 4만 가까이 떨어지지만 사냥속도는 더 빨라지는, 궁극의 사기아이템, 그 이름은 요르단.

 

 

 

제 목표의 끝이 보입니다.

구나탈랴 4셋에 모든저항 400, 생명력 40,000 이상 유지하면서 요르단 반지 착용시 패시브 적용 전혀 없이 순수 DPS 20만 달성.

정복자 레벨만 올리면 저절로 달성 될듯.

아이템 변경으로는 이젠 무리.

하기사 만티코어로 가면 쉽게 될듯 하지만 느린건 싫어라 해서.

 

 

제이 윌슨이 떠나고 1.0.7패치가 되고 또 1.0.8 패치 소식이 들려옵니다.

 

드디어 아이템 확인을 한방에 다 하게끔 해준댑니다. 이런!

이건 게임 출시때부터 그렇게 해줘야 했던거였어요.

제이 윌슨이 아이템 확인 하는 동안 염통이 쫄깃해지는 긴장감을 느껴보라고 했는데 긴장감은 개뿔.

 

아직 디아블로3가 출시된지 1년이 안되었어요. 다다음달이 되어야 1년.

출시초기시 이보다 더 할 수 없는 극악의 서버상태로 많으 유저들이 등을 돌렸지만 그 이후로는 안정적인 서버운영을 했고 -다수의 유저가 떠나서 그런지도- 개념패치를 해줘서 나름 만족입니다.

개인적으로 유료 온라인 게임이 아닌 팩키지 게임이 이토록 양질의 패치를 하는 건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복자 레벨과 괴물강화 시스템 도입은 새로운 도전거리를 만들기에 충분했구요.

새로운 맵도 나왔으면 하지만 그건 솔직히 유료게임이 아닌담에야 힘들죠. 다시 말하지만 디아블로3는 팩키지 게임!

55,000원 본전 뽑고도 남은겁니다.

뭐, 출시때 PVP 컨텐츠가 빠진건 심히 유감이였고 지금의 PVP도 매우 만족하는 수준은 아니지만.

 

어쨋거나 제이 윌슨이 떠나니 뭔가 제대로 돌아가는 느낌이 들어요. 느낌이 그래요.

그 아저씨 해외포럼에서도 비난의 대상이였습죠.

유별나게 악마사냥꾼한테는 야박했던 사람, 흥!

 

일전에 아이템 나눔을 언급한적이 있었죠.

그냥 통으로 맞춰버리고 나눠드릴까 생각중입니다. 물론 악마사냥꾼.

헌데 이곳 게시판에 오시는 분들께서 원하시는 분이 있을지 그게 의문. 흑.

뭐, 쉬엄쉬엄 재미삼아 맞춰보고 아무도 안계시면 정수라도 만들어야죠. 하하하.

 

반지제작을 하는데 이건 뭐,

 

 

 

지금차고 있는게 이건데 이것보다 좋은게 나올 확률이 제로에 가까울것 같아요.

 

실제로 민첩의 목걸이 300개 정도 제작했는데 모조리 꽝!

트리플(민첩, 공격속도, 극대화피해, 극대화확률) 목걸이 하나도 안나왔어요.

 

그렇게 생산성(?) 없는 곳에 금화쓰느니 통나눔을 하고자 하는데 과연 필요한 분이 계실지.

뭐 그렇습니다.

 

이상 아무도 안할것 같은 디아블로3 잡담이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86
506 뭐라고 해줘야 할까요? [84] 칼리토 2013.06.12 5570
505 한국은 쇼퍼의 천국인것 같아요. [8] blackout 2013.06.06 4669
504 전직 일베녀가 쓴 일베실체를 보고 프로토타입 일베인소리들은 듀게인이 고쳐봄. [91] 루아™ 2013.05.29 4921
503 [바낭] 금요일 밤은 역시 '사랑과 전쟁' 아니겠습니까 [12] 로이배티 2013.05.24 2489
502 [MV] UV - 너 때문에 feat. 성훈(브라운 아이드 소울) [4] walktall 2013.05.06 1720
501 프린스턴 여대생에게 보내는 다른 학부모의 편지: 졸업전에 섹파를 찾아라 [20] 팡팡 2013.04.30 5010
500 수영 팁 접영 드릴 1개 a/s 및 평영과 배영. [3] 무도 2013.04.29 5575
499 에반게리온Q감상(스포일러 없음) [3] 룽게 2013.04.26 1437
498 건강보험료 추가징수.... [6] 칼재비 2013.04.21 2263
497 집사님들께 드리는 질문 [13] 우디와버즈 2013.04.14 2019
496 [벼룩] 책, CD 벼룩 조금(기면관의 살인, 7년의 밤, 캐비닛, 혁명의 시대 등 중구난방 장르. CD도 마찬가지;;) [6] Chekhov 2013.04.05 1364
495 이상하게 안질리는 노래 닥호 2013.03.21 929
494 두산이 올시즌 입장료를 팀별로 차등해서 받네요. [5] 쵱휴여 2013.03.20 1915
493 건축학 개론, 지난 주말에 처음 봤습니다. 주말동안 3번 봤습니다. [8] chobo 2013.03.18 2810
492 [기사링크] 사기결혼 중간보스 [5] clancy 2013.03.14 2904
491 준수의 한글 학습지 CF 나왔네요. [8] 쥬디 2013.03.14 3323
» (하는 사람 거의 없는 디아블로3 이야기) DPS 31만 달성. 제이 윌슨이 떠나니 흥하는 구나! 드디어 아이템 확인, 한방에 가능?! [5] chobo 2013.03.07 1453
489 신고당할 수 있는 글임을 밝힙니다. [27] chobo 2013.02.28 5618
488 간만에 서울 구경... 팀 버튼, 마이클 라우 & 하우징 페어 [10] hermit 2013.02.22 3875
487 (아마도 나혼자 하고 있는 디아블로3 이야기) 온몸에 키스 자국 새겼어요! [5] chobo 2013.02.20 21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