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나 유학이나  2-3년 기한의 주재원이  아니라 그야말로 삶을 살아갈 때 말입니다.

 

 음식이야 이미 10년도 더 오래전에 잠시 여행왔을때부터 향채를 우걱우걱 씹어 먹을 정도였으니 잘 적응하고 있구요.

 날씨는 봄여름가을겨울을 가리지 않고 습도가 높은것에도 그럭저럭 적응이 되갑니다.

 언어야 먹고사는데 지장 없을정도즘 되니 농담 따먹기 해가면서 중국애들을 가끔 웃기기도 하고

 문화, 관습 이런게 좀 힘들고 공중도덕이 완전 거시기스러운 것이 늘 스트레스 받게 만들지만 덕분에 인내심도 기르고 성격이 많이 좋아지고;;

 

 

 역시 가장 힘든 것은 뭐니 뭐니 해도....

 

 '결국 이방일 뿐'이라는 존재 자각이 들 때인듯 합니다.

 평소 다정다감하던 동료들이 날 이방인으로 대하고 왕따 시키고?  는 아니구요.

 제 스스로 그냥 어느날 갑자기 공황장애처럼 둑이 무너지듯이 밑도 끝도 없이 그런 자각이 들 때가 가장 힘들어요.

 '내가 왜 여기 있는거지?'  이런 생각까지 들기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습니다.

 

 한 달전부터 휴가를 잡아 한국에 들어가려던 계획을 지난 주에 포기했었어요.

 여기 일정도 일정이고 여러가지로 컨디션도 좋지 않고 한마디로 더위를 먹어 모든 의욕상실

 .....

 그런데 웃기게도 충동적으로 다음주 한국행 항공권을 예약해버렸더니

 허....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앞으로는 향수병 같은건 안걸릴거라 생각이 든게 어언 3년이 넘어가는거 같은데

 저도 모르게 타향살이 하면서 알게모르게 내상이 쌓였나봅니다.

 

 보나 마나 들어가서 2-3일만 되면 다시 돌아오고 싶어질테지만 지금은 마음이 좋네요.

 4년만에 역시 저보다 더 먼 외국체류 중에 잠시 휴가를 맞아 들어오는 친구도 만나고요.

 한국이 그리웠던건지 사람들이 그리웠던건지....아마 둘 다 일테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7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29
566 건보 하나로 운동, 그 이상을 요구해야 한다는 주장 [10] 호레이쇼 2010.06.16 2477
565 캐리 멀리건 신작 [NEVER LET ME GO] 예고편 [10] 보쿠리코 2010.06.16 3907
564 재범군 영화촬영장면이라는 군요 [18] 살구 2010.07.03 5281
563 방금 있었던 조금 섬짓한 일. [7] 라이터 2010.07.10 3190
562 벌레와 비둘기에 시달린 나날 - 1부, 날벌레 편 [2] 남자간호사 2010.07.12 2275
561 감우성, KBS '근초고왕'으로 4년만에 브라운관 복귀 [6] 달빛처럼 2010.07.16 3196
560 [역사 야그] 조선시대, 체벌이 사람잡다 [5] LH 2010.07.23 8673
559 인셉션을 빨랑 보고 싶은 이유 [7] 푸네스 2010.07.23 2549
558 <오마이뉴스>에서 뽑은 21세기 첫 10년을 대표하는 우리 시대의 책. [20] iammilktea 2010.07.23 4933
557 남자가 부르는줄 알았던 노래 [1] 가끔영화 2010.07.27 1782
556 [건프라] 엠지 듸-오 가 나온다는데...(The - O) [13] nishi 2010.07.28 2050
555 구글 이미지 검색, 바리전쟁 [4] 2010.07.28 2328
554 커피를 끊은지 이틀이 되어가는 중 [2] 유니스 2010.07.30 2065
553 어제 DJ DOC 새 앨범, 한정판이 나왔었다는 것 아십니까? [16] mithrandir 2010.07.31 3851
552 [바낭] 오픈 월드 게임(레드 데드 리뎀션)의 매력, 스타크래프트2 캠페인 간단 감상 [8] 로이배티 2010.08.01 2818
» [궁시렁바낭] 외국에 살면서 가장 힘들다고 느껴지는 때 [17] soboo 2010.08.03 3731
550 백지연 신민아 [7] 가끔영화 2010.08.04 6527
549 수박주스 만드는 법 [9] 가끔영화 2010.08.04 2789
548 뜨거운 감자, 혹은 김C의 음악. [24] 로이배티 2010.08.04 4815
547 지금부터 francis님이 개척한 듀게 한번에 들어오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3] 가끔영화 2010.08.04 83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