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에요 스포.




에이리언2-->에이리언 아이솔레이션


바이오하자드4(5)-->바이오하자드7


딥라이징-->언더워터



아는사람만 알아들을 비유겠지만 대충이렇습니다. 이런 분위기에요. 특히 딥라이징. 완전 딥라이징ㅋ


지루할 틈이 없는 영화입니다. 지루할 틈도 없이 재미있는........의 의미가 아닙니다, 영화 시작부터 사건이 터지고 영화는 등장인물들은 정신없이 대피해야하는 상황입니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거나 별로냐면 그렇진 않아요. 아무튼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러닝타임도 그렇게 안길어요. 화장실 한 번도 안갔습니다. 


등장인물들에 대한 얘기들은 절제되어있습니다. 막 구질구질한 과거 한명한명 재조명해주지 않아요. 언듯언듯 비추는건 있지만 크게 거슬리진 않습니다. 

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영화가 아니고 그와중에도 정들만하면 빠이빠이입니다. 아...이런류의 영화에 흔히 등장하는 발암 캐릭터는 없습니다. 빌런도 없어요. 까불이는 있지만. 


크리스틴 스튜어트나 뱅상카셀같은 유명배우들때문에 이 영화에서 뭔가 더 보여주지 않을까...기대했는데 뭔가 더 보여주진 않습니다. 

그래도 크리쳐 디자인도 쏘쏘. 막판 코스믹 호러는 좀 그렇지만 이정도면 괜찮습니다. 



p.s : 심해가 배경이라그런가 레벨디자인(-_-;;)이 좀 불친절하게 느껴졌습니다. 등장인물들이 어디서 어디로 가야하고 중간에 어디로 가야하고...

이게 보는입장에서 경로가 머릿속에 지도처럼 그려져야하는데 영화진행이 되고있음에도 도무지 그게 안되요. 메피스토가 멍청한 탓일수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1
1 최고의 파스타 [6] nowandhere 2011.06.17 22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