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를 다녀서 나쁜 점 그 외의..

2010.08.22 19:30

Apfel 조회 수:2801

1. 저는 이사를 몇 번 안다녔습니다. 기껏 다닌게 7살때 한 번 30살 전에 두 번 다닌게 이사의 전부라 지금도 이삿짐 싸면 버릴걸 버리고 싸야 하는데 그게 불가능에 가깝습니


다. 그러다 요즘 옷을 정리하다 보니 안보이는 옷이 제법이네요. 전에 여름이면 아주 시원했던 검정색 양복도 없고 기타 옷 들이 안보입니다. 


뭐 이걸 포장이사짐 센터에서 "오~ 이건 상가집에 갈때 입으면 좋겠는걸?" 하면서 옷을 슬쩍 했을리도 만무하고 결국 이사 다니면서 어머니와 나의 합의아래 옷을 버렸단건


데 언제 버렸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겁니다. 하다 못해 왜 버렸는지도 기억나지 않고 그렇다고 내가 그 대안으로 입을 여름 정장이 있는 것도 아니고...


물론 제가 일하는 곳은 양복입을 일이 1나노그램 만큼도 없는 곳이죠. 그냥 폴로 단색티에 청바지 그리고 운동화 신고 가도 복장에 문제가 안되는 곳이긴 하지만 그래도 내


가 찾을때 옷이 없으면 좀 그렇습니다. 뭐 언제 고별 세일할때 가서 사야죠... 



2. 오늘 운동하러 가는 길에 보니까 법원 경매 물건에 대해 벽보가 붙어있더군요. 대개 연립주택이던데 그 중 하나는 아파트였더군요. 실입주금 3천만원... 나머지는 대출인


데 갚아라 이거죠. 아파트 값이 떨어진다더니 정말이긴 합니다. 그거 보면서 나는 그저 돈 모아서 바닥 칠때 사야겠단 생각만.. (거국적으로 하우스 푸어 문제는 안드로메다


로 가버렸습니다) 집 사서 독립할까 생각만 들더군요...



3. 오늘은 교회 갔더니 목사님이 전교인을 다 일으켜 세우시고 여러 차례 조건별로 앉히더니 남은사람들한테 20일 새벽기도회 나오실꺼죠? 하더군요. 깡으로 서있을까 하다


가같은 교회 다니면서 봉사하시는 아버지 불쌍해서 앉았습니다. 교회에 관현악단이 있는데 그 악단에 오보에던가 하는 악기를 연주하는 주자가 있는데 이 사람은 항상 가방


을 메고 연주합니다. 맨인블랙2에 보면 가방안에 다른 머리가 있는 외계인이 나오던데 그 사람을 보면 그 외계인이 떠올라요.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