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2017.05.16 16:26

soboo 조회 수:854

투표-개표를 치르고 오랜 숙제를 해치운 공허한 만족감에 젖어있다가

상해로 돌아오기 직전 영화 하나는 봐야 한다고 왓차앱을 오랜만에 켰다가 이게 왠 떡이냐~고 걸린 영화였어요.


원래는 다르덴 형제의 영화를 보려고 했는데 시간이 안 맞아(선거직후 종편 보는 재미에 빠져 영화볼 생각이 너무 늦게 났어요 ㅠ.ㅜ)

차선책으로 선택했는데


에일리언은 취향이 안맞아 너무 너무 싫어하던 측근을 블레이드 러너 광팬이었던 것을 공략하여 겨우 

승락을 얻어 같이 보았는데, 다행히 재미있게 봤다네요.  (하지만 블레이드 러너가 백배는 좋았다고 스리쿠션 까기 시전)


다 보고 일어나는데 뒤에서 보던 커플이 쌈이 났어요.  

"너 이 자식 다음부터 이런 영화는 너 혼자서 봐라" 뭐....쌈이라기 보다는 일방적인 극딜이었지만;


일말의 희망이라던가 기대 따위 다 지워버리는 결말을 보며 스콧 영감 이건 아니지 어?

아...이 영감 마션은 잠결에 만든건가?  아니면 블레이드러너 2049 제작을 하다보니 옛 생각이 난건지;


첫 장면에서 AI를 만들어낸 과학자가 생명의 기원? 우주의 기원에 대한 개똥철학을 설파했는데

그 개똥 철학에 똥을 던지는 내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기독교적 세계관에서 보자면 니체보다 더 발칙하고 냉소적인 영화인거 같아요.



촛불시위>탄핵>대선>꽤 그럴듯한 대통령.... 뭐 이런 21세기에 말도 안되는 허리우드영화같은 스토리를 몸소 겪고 난 뒤에

이런 절망스러운 영화를 보니 그래봤자 현실은 시궁창이야!! 라고 누군가 뒷통수를 후려 갈기는 거 같더군요.


그래 맞아.... 정신 차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68
66 [듀나인] 아이패드 미니...에 전화 기능이 있는건가요? [4] 유음료 2012.10.24 5956
65 어제 이어 쓰는 수영 팁-말도 많고 탈도 많은 접영-과 제주분들에게 질문 한가지 [12] 무도 2013.04.24 5053
64 완전 생고생 예능.jpg [7] 사과식초 2013.09.02 4861
63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693
62 인셉션 영화가 개봉하기 훨씬 전에도 독창적인 꿈을 깨는 킥이 한국의 모 웹툰에 나온 적 있습니다. [5] nishi 2010.08.20 4442
61 끝내주게 우울한 것들을 좀 추천받습니다. [37] 마나 2010.11.06 4036
60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5] 로이배티 2013.06.16 3872
59 미국의 지역 대표영화. [25] 쵱휴여 2010.11.03 3706
58 토이 스토리 3 결말... (스포) [18] magnolia 2010.08.11 3539
57 자각몽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8] 스위트블랙 2010.07.05 3364
56 본격 인셉션 감상기.. 방금 겪었어요. ㅎㄷㄷㄷㄷㄷㄷㄷ [9] 지루박 2010.08.08 3341
55 타르트를 처음 먹어봤어요! [6] 우잘라 2011.02.13 3228
54 야밤의 화장품 바낭.. [7] 클로버 2010.09.06 3224
53 전 모스 버거가 매장에서 직접 요리해서 주는 건줄 알았습니다. [10] catgotmy 2014.10.31 3117
52 흔한 알래스카의 방문자들... [10] Aem 2012.10.25 3105
51 인터스텔라 밀러행성은 도대체 어떤 궤도를 도는건가 [6] 데메킨 2014.11.14 3023
50 미국 교과서에 한국이 언터넷 통제 3대 국가에 속한다는 내용이 실려있다던데 진짜인가요? [17] chobo 2013.02.13 2878
49 [유튜브] 박정현 "꿈에" [5] 필수요소 2010.09.07 2806
48 (브라질 월드컵 이야기) 아직 한국팀은 희망이 있습니다. [3] chobo 2014.06.23 2719
47 책과 서재 [15] 겨자 2011.10.13 27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