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사람은 이상해

2012.11.30 09:21

maso 조회 수:767

 

라기 보다는 나는 이상해 일수도 있지만 나는 이상해! 라고 쓰는건 어쩐지 독특하고 싶은 간지러움이 든단 말이죠.

하지만 지금 쓰는 바낭도 그런 유니크함에 대한 갈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직관을 중시하는 사람입니다. '이유없이', '그냥'에 대한 순수한 동경이 있죠.

언제부터인가 왜일까 생각을 해보면 어쩐지 제 자신이 논리적이고 분석적으로 변화했을때 그런 동경이 생긴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이런거에요. 제가 새벽에 편의점을 가서 감자스낵을 사옵니다.

프링글스를 보면 저는 항상 예전에 읽었던 기사가 생각 나요.

프링글스가 세금문제로 생산지에서 감자스낵임을 포기했다는, 정확하진 않지만 거의 이런 내용이었습니다.

감자면 세금이 훨씬 많이 나오는데 밀가루인지 옥수수인지 여튼 기타 작물을 이용한 과자로 수출입관세를 영특하게 줄였다는 거였죠.

사실 저는 프링글스가 감자든 아니든 포카칩보다 더 좋아하지만 얘는 진짜 감자가 아니야 라는 생각에 결국 포카칩을 사게 되는거에요.

그러고 집에 와서는 불만족스럽게 그것을 먹으면서도 이것이 옳은 행동이었다는 이상하고도 불편한 기분으로 컴퓨터를 하는데

사실 제가 새벽에 서늘한 공기와 싸우며 밖에 나가고, 또 오만가지 다양한 과자중에 감자스낵을 고집했던 건 그 전에 제가 보던 것과 관련이 있다는걸 알게 됩니다. 

나가기 전에 저는 <감자를 이용한 요리 모음> 을 인터넷에서 보고 있었거든요.

결국 순수한 감자에 집착한건 사소하게나마 그런 이유인거죠. 

무의식이든 아니든 이런 행동으로 이어지는 이 연결고리가 너무 싫어요.

그 고리를 단순무식하게 깨고 싶고 고고하게 모든 선택을 하고 싶어요. 짱구나 새우깡.

 

이런 추론을 통해 불명확한다는 것을 어렴풋이 알게되는 것은 퍽 싫을 일은 아니죠. 하지만 전 싫다고 생각합니다.  

그걸 싫다고 싫다고 되뇌이는 건 내가 나를 분석하는 만큼이나 타인을 똑같은 방식으로 탐색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남을 읽어내는 건 즐겁지만 남이 나를 이렇게 읽어내진 않았으면 하는 중2병 비슷한 신비주의에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에 대해 많이, 더 많이 알았으면 하다가도 또 어떤 식으로든 신비한 '무엇인가' 숨겨져 있다고 느꼈으면 하다니 참 웃깁니다.

저는 제 얘기를 잘 하고 어떨땐 강박적일만큼 솔직하게 말하려고 하는 편인데 그건 그러는 편이 더 숨겨져 있는 것 같은 효과를 줘서, 쿨해보이니까 그러는 것 같거든요! 히히.

 

별 생각 없이( <- 보세요. 제가 생각이 없고 싶어 하는 마음이 여기 있습니다.  이런 글을 쓰면서 이런 수식어를 썼다는게 웃기지 않나요?)

닉네임을 고민하다가 문득 빨간내의라는 닉네임을 생각하고,

이거 혹시 부모에 대한 죄책감때문에 요 단어를 떠올린 것이 아닐까? 라고 되짚어보고

대체 아무 의미 없이 떠오른다는 것이 가능한 것인가 헷갈려서 쓰는 바낭입니다.

이게 무슨 요설일까요. 그냥 여기까지 읽으신 분은 이미 저에 대해 다 파악하셨겠지요. 한마디로 아주 피곤한 여자라고요.

모두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53
65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42
64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844
63 자기개발 서적의 한계;;;; [5] 마크 2015.08.03 2419
62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174
61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38
60 인터스텔라 밀러행성은 도대체 어떤 궤도를 도는건가 [6] 데메킨 2014.11.14 2967
59 전 모스 버거가 매장에서 직접 요리해서 주는 건줄 알았습니다. [10] catgotmy 2014.10.31 3106
58 한여름에 로맨스영화 추천할께요 [9] 살구 2014.08.06 1793
57 (브라질 월드컵 이야기) 아직 한국팀은 희망이 있습니다. [3] chobo 2014.06.23 2697
56 스스로 행복해지자는 첫번째 발걸음 [2] Overgrown 2014.04.13 1439
55 오늘 아침에 꾼 꿈 이야기 [2] 사소 2013.11.15 1000
54 완전 생고생 예능.jpg [7] 사과식초 2013.09.02 4834
53 잠. 잠이 부족합니다..... [10] 칼리토 2013.08.20 1782
5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5] 로이배티 2013.06.16 3855
51 꼴칰 2군 시설 [7] 달빛처럼 2013.06.07 1386
50 어제 이어 쓰는 수영 팁-말도 많고 탈도 많은 접영-과 제주분들에게 질문 한가지 [12] 무도 2013.04.24 4880
49 미국 교과서에 한국이 언터넷 통제 3대 국가에 속한다는 내용이 실려있다던데 진짜인가요? [17] chobo 2013.02.13 2845
48 박근혜의 당선 이유 - 아래 메피스토님과 같은 맥락으로 [2] 양자고양이 2013.01.11 1229
47 중도 보수의 대선이 끝난 자리 잡담(feat. 왕위를 계승중입니다, 아버지) [14] 知泉 2012.12.22 2294
» [바낭] 사람은 이상해 [1] maso 2012.11.30 7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