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올해 총선 때 후보자  SNS를 관리하는 일을 제의받았습니다. 대구 경북 쪽의 '전' 한나라당 뭐 이런. 제의 받은지 일주일만에 없던 일로 하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제가 너무 "과격하고 좌파에 물들어서"가 이유였습니다.


엄뉘...전 "백성이 힘들면 역성혁명 콜ㅋ"을 말씀하신 맹자님을 신봉했을 뿐인뎁쇼. 제가 과격하고 좌파에 물들었으면 맹자님도 빨갱이신 겁니콰? 아니, "백성을 굶기는 나라는 나라도 아님, 고로 역성혁명 콜"보다는 "국민을 굶기는 정부는 문제 많음, 고로 정권교체 콜"이 훨씬 더 온건한 것 아니였슴매? 


...아, 정권교체보다 역성혁명이 더 온건했구나. 다음에는 혁명을 주장해볼까. 과격하고 좌파에 물든 사람이 되어서 과격하고 좌파에 물들었다는 오해를 받지 말아야겠습니다. 


2. 대구 경북보다 더 보수적인 곳이 어디인 줄 아세요? 건설계입니다. 대구경북과 건설계가 결합하면 이름도 찬란한 정치적 꼴보수를 볼 수 있습니다. 아무리 멀쩡하고 매력적이고 상식적이고 주변사람을 생각하고 배려심이 넘쳐도 정치적 꼴보수. 그쪽 기준으로 보면 제가 과격하고 좌파에 물들어서 위험분자일 수도 있겠죠.


그런데 말이죠 전 제가 중도 보수라고 생각해왔어요. 지금도 그렇구요. 아니, 기본적으로 온고지신을 믿는 한 보수일 수밖에 없잖아요. 그런데 이쯤 되니 한국적 민주주의의 전통을 이어 한국적 좌파 하죠 뭐. ......................XX.


3. 주변에서 들려오는 선거 관련 이야기 중 가장 놀랐던 이야기는 이거였죠. 문재인 투표율이 높아져서 위험하다고 박근혜를 찍으러 간 이십대들이 꽤 많았습니다. 그 이십대들을 개인적으로 아는데 참 매력젹이고 좋은 사람들입니다. ....스스로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 투표를 했죠. 그렇지만 그 사람들이 다시 보입니다. 예전처럼 그렇게 좋아할 수 없어요. 그렇게 건전하고 견실하고 타인을 배려하고 매력적이고 누구나에게 좋은 사람인데도 말이죠. 제가 이런 생각을 하건말건 잘 살거예요.


4.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되었을 때 말이죠. 모 대학 총장님께서는 취임 축하연에 초대 받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입장하자 소지품을 떨어뜨리곤 그것을 찾는 척 하면서 인사를 하지 않았던 것을 그렇게 자랑하셨다고 해요. 내가 그 X의 XX에게 인사를 왜 해,라고 하시면서요. 주변의 모든 사람은 그 총장님의 기개를 칭송하였다고 합니다. 핫핫핫.


5. 박근혜가 당선되어서 잘 되었다는 어머니의 말을 삼분 쯤 들은 후 "내게 있어 박근혜는 염치도 없고 상식도 없는 기생충 같은 인간이었다, 처음부터 경멸하고 혐오해왔으며 바퀴벌레나 박근혜나 거기서 거기였다, 오늘 박근혜 당선되어서 잘되었다는 말 정말 듣고 싶지 않다"라며 독하게 쏘아붙였습니다. 어머니께선 제가 이렇게까지 박근혜를 혐오하는 줄 모르셨을 거예요. 이때까지는 박근혜에 대한 애정을 보여도 그럴 만한 이유가 있지 라고 긍정해주는 착한 딸내미였거든요. 그런데 정말이지.


당선 확정 되었을 때던가요. 박정희 대통령 사진 들고 집에서 나오는 박근혜를 연호하는 사람을 본 후 속이 뒤집어 져서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6. 아마 이번 대선은 뜯고 씹고 맛보고 나노입자로 가루가 되어 분석이 될 것입니다. 그래야 하구요. 하지만 말이죠, 지금 박근혜를 꼴보기 싫고 박근혜 찍은 사람이 싫은 마음 좀 이해해 주세요. 참람해요. 깝깝해요. 욕이 라임을 타고 나와요. 이성적인 분석도 우선 감정적인 정리가 된 후에 할 수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엉엉엉. 전 조사 빼고 대명사 형용사 부사 동사를 욕으로 점철하고 싶다구요. 


7. 아, XX


전 부시를 재선시킨 미국도, 여전히 자민당 천하인 일본도 못놀릴거예요. 우린 독재자의 딸을 이런 최대 투표율에서.....


8. 박정희는 민주주의가 뭐임? 먹는 거임? 난 왕임ㅋ 이라는 태도로 국정에 임했죠. 그가 베풀었던 선정은 그런 맥락에서 해석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은 "왕"이니까 자기의 말에 토다는 것들을 사화를 일으켜 죽이고 능지처참, 부관참시 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믿었겠죠. 나는 왕, 고로 국가의 아버지, 국민은 내 새끼, 내 말만 들어, 난 너를 고문해도 다 너 잘되라는 뜻임, 이런 루트로 말이죠. 박정희의 공과 과는 그런 부분으로 본다면 이해가 되는 부분이 많습니다. 그렇지만 그는 왕정제의 왕이 아니었고 역사적 전통이 있는 조선시대의 왕이 저랬으면 개처럼 까였어요. 상소문에서도 알 수 있는 키워의 혈통은 조선시대에도 면면히 흘렀습니다.


9. 그런 의미에서 박근혜를 박정희보다 더 경멸해요. 한 것이 없잖아요. 매우 쓰레기 같은 사상이지만 즈이 아버지는 왕으로서 국가의 아버지로서 국가 전체의 이익을 생각한다는 믿음이라도 있었죠. 박근혜는 뭘 가지고 있죠? 수첩? 아님 우리 아빠가 옳았다능! 이라는 억지? 닥치라고 해요. 부녀가 최대 득표율로 대통령 당선이나 5.16 군사 혁명같은 소리 하고 있네. 그게 혁명이면 내가 아침마다 화장실가는 건 내적 완성의 결정체입니다.


10. 제가 절망하는 부분은 멀리 있지 않아요. 한강 다리 끊어먹은 이승만과, 쿠테타 독재 박정희 쿠테타 독재 전두환 쿠테타 독재 노태우를 거쳐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의 시대의 의미는 "이제 쿠테타와 독재가 아닌 선거와 민주주의이며 이것은 그 이전 시대와 궤를 달리한다. 역사는 진보하고 있다,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명박도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닉슨도 있고 레이건도 있고 부시도 있는데 이명박 쯤이야. 그런데 박근혜는 웰컴 70년대란 말입니다. 과거가 더 좋지 않았어요. 좋았을 리가 없잖아요. 그때는 영화도 한참을 기다려야 볼 수 있고 장르 팬들을 만날 수 있는 길은 거의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찾을 수 없으니 존재하지 않는 것이 되어 니 취향은 특이하니 해로운 취향이다,라는 헛소리나 듣겠죠. 불편함이 향수가 될 수 있는 것은 그 불편함을 다시 감수할 필요가 없다는 부분에 있는 것 아닙니까.


국어 교과서에 실렸던 옛날에는 울엄마가 모든 요리 재료부터 키워서 맛난 것도 해주고 옷도 만들어 줬는데 요샌 옷도 사입히고 음식재료도 사오더라? 정성이 없어, 낭만이 없어. 이게 뭐야 우리모두 고전으로 회귀하자라고 징징거렸던 수필은 귀엽기라도 하지 이건 뭐. 왜요. 장발단속하고 미니스커트 단속하세요. 요새 하의 실종 패션이 유행인데 어때요?


아 진짜. 국민은 수준에 맞는 대통령을 가진다는데 이정도 투표율에 저정도 숫자면 수준에 맞는....싫다...


11. 네, 이번에 박근혜를 뽑은 사람을 끌어안을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야겠죠. 그렇지만 오늘은 말구요. 올 연말까지는 싫어요. 연말까지는 적나라하게 욕한 후 멘탈 좀 찾고 대화의 의지를 찾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 선을 뽑고 현실도피와 함께 해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6
65 제가 스태프로 참여한 김량 감독님의 <바다로 가자>를 서울환경영화제와 디아스포라영화제에서 상영하게 됐어요. [2] crumley 2019.05.23 310
64 에일리언 커버넌트 촌평 - 노스포 soboo 2017.05.16 836
63 자기개발 서적의 한계;;;; [5] 마크 2015.08.03 2414
62 카레 먹으면 두려운 기억이 지워진다? [7] chobo 2015.01.22 2162
61 언제쯤 이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요? [8] chobo 2014.12.24 2029
60 인터스텔라 밀러행성은 도대체 어떤 궤도를 도는건가 [6] 데메킨 2014.11.14 2942
59 전 모스 버거가 매장에서 직접 요리해서 주는 건줄 알았습니다. [10] catgotmy 2014.10.31 3078
58 한여름에 로맨스영화 추천할께요 [9] 살구 2014.08.06 1782
57 (브라질 월드컵 이야기) 아직 한국팀은 희망이 있습니다. [3] chobo 2014.06.23 2692
56 스스로 행복해지자는 첫번째 발걸음 [2] Overgrown 2014.04.13 1433
55 오늘 아침에 꾼 꿈 이야기 [2] 사소 2013.11.15 987
54 완전 생고생 예능.jpg [7] 사과식초 2013.09.02 4824
53 잠. 잠이 부족합니다..... [10] 칼리토 2013.08.20 1771
52 [바낭] 이 주의 아이돌 잡담 [15] 로이배티 2013.06.16 3847
51 꼴칰 2군 시설 [7] 달빛처럼 2013.06.07 1377
50 어제 이어 쓰는 수영 팁-말도 많고 탈도 많은 접영-과 제주분들에게 질문 한가지 [12] 무도 2013.04.24 4773
49 미국 교과서에 한국이 언터넷 통제 3대 국가에 속한다는 내용이 실려있다던데 진짜인가요? [17] chobo 2013.02.13 2832
48 박근혜의 당선 이유 - 아래 메피스토님과 같은 맥락으로 [2] 양자고양이 2013.01.11 1219
» 중도 보수의 대선이 끝난 자리 잡담(feat. 왕위를 계승중입니다, 아버지) [14] 知泉 2012.12.22 2279
46 [바낭] 사람은 이상해 [1] maso 2012.11.30 7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