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벼룩에 관심없으신분들 죄송합니다.

사이즈 상관없는 니트 소품 벼룩입니다. 몇가지 안되지만 제가 올해 가을 뜬것들이에요.

취미로 겨울이면 뜨게질을 합니다만.. 밖에 별로 나가지 않는 관계로..(사실 멋내고 나갈데가 없다는;;;;)

모쪼록 마음에 드신다면 이쁘게 걸쳐 주시길 바래봅니다.

추워지는 날씨와 추워지는 가계부를 생각해 내어 놓아요^^;

가격책정은 들어간 실과 뜨는 시간 등을 고려했고 택배비는 2000원, 그 이상은 제가 부담하도록 할게요.

댓글이나 쪽지로 연락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우체국택배를 이용할 생각이므로 오전/오후 우체국이 닫기 한시간 전까지 연락 주시면 그날 보내드릴수 있어요.

 

 

상세 컷과 설명 및 가격은 링크로 걸게요.

 http://blfanta.egloos.com

최대한 자세히 찍다보니 사진이 너무 많고 설명이 길어 글이 장황해 질까 싶어 여기서 이만 줄입니다.

관심있으신분들의 많은 댓글과 쪽지를 기다리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099
65 자각몽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8] 스위트블랙 2010.07.05 3315
64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614
63 본격 인셉션 감상기.. 방금 겪었어요. ㅎㄷㄷㄷㄷㄷㄷㄷ [9] 지루박 2010.08.08 3311
62 듀9 ] 더위 타는 증세일까요 [1] run 2010.08.11 1695
61 토이 스토리 3 결말... (스포) [18] magnolia 2010.08.11 3494
60 인셉션 영화가 개봉하기 훨씬 전에도 독창적인 꿈을 깨는 킥이 한국의 모 웹툰에 나온 적 있습니다. [5] nishi 2010.08.20 4382
59 야밤의 화장품 바낭.. [7] 클로버 2010.09.06 3184
58 병원 [3] 01410 2010.09.06 1943
57 [유튜브] 박정현 "꿈에" [5] 필수요소 2010.09.07 2735
56 꿈속에서 [1] moa 2010.09.20 1806
55 [과천 SF영화제]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잡담 [6] 룽게 2010.10.29 1911
54 오오 저도 드디어 리브로 왔어요 를 비롯한 바낭 [6] 사람 2010.10.29 1389
» 벼룩]사이즈에 상관 없는 니트 소품입니다. [9] 비엘 2010.11.02 1829
52 (바낭&뻘글) 이틀 째 악몽 -_- [3] 러브귤 2010.11.03 1396
51 미국의 지역 대표영화. [25] 쵱휴여 2010.11.03 3691
50 끝내주게 우울한 것들을 좀 추천받습니다. [37] 마나 2010.11.06 3987
49 엘렌 페이지가 <인셉션> 전에 찍은 꿈 영화 [4] magnolia 2010.12.15 1909
48 타르트를 처음 먹어봤어요! [6] 우잘라 2011.02.13 3198
47 행운이란 [1] 가끔영화 2011.06.04 1042
46 [J-pop] DEEN을 아시나요? (모르면 말고...가 아니고) [12] 이인 2011.07.05 13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