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저는 우주선을 타고 쥬라기 시대에 도착했습니다. 탐사원들은 모두 기묘한 전자기기를 들고

밖으로 나갔어요. 저도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티라노가 떡하니 버티고 있는 겁니다. 순간...

'아, 이건 꿈이니까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어.' 그런 생각이 들고 잠시 뒤에 모든 탐사대원 들이

돌아왔고 전 밖에 나가지 않고 우주선을 타고 떠났습니다.

 

2.

저희 가족은 달기지의 폭격을 받고 황급히 우주로 떠났습니다. 그런데 저희 가족을 쫓아오는

지구군의 공격을 받아 가족이 모두 다쳤습니다. 저는 이건 꿈이니까 내 가족은 죽지 않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가족들은 다친채로 멀쩡히 돌아다녔습니다.

 

3.

저는 이제 막 고문을 받으려고 하는 중입니다. 벽에는 각종 고문 기구들이 빽빽히 들어차 있습니다.

정말 너무 무서웠고 앞으로 다가올 고통에 몸서리를 치다가 문득 꿈이라는 것을 깨닫고 그냥 문을

열고 나왔습니다. 아무도 저를 붙잡지 않았습니다.

 

 

모두 개꿈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13
» 자각몽을 많이 꾸는 편입니다. [8] 스위트블랙 2010.07.05 3322
64 [포탈 바낭] 바닐라 크레이지 케이크 먹었어요. [6] 타보 2010.07.14 4631
63 본격 인셉션 감상기.. 방금 겪었어요. ㅎㄷㄷㄷㄷㄷㄷㄷ [9] 지루박 2010.08.08 3312
62 듀9 ] 더위 타는 증세일까요 [1] run 2010.08.11 1702
61 토이 스토리 3 결말... (스포) [18] magnolia 2010.08.11 3507
60 인셉션 영화가 개봉하기 훨씬 전에도 독창적인 꿈을 깨는 킥이 한국의 모 웹툰에 나온 적 있습니다. [5] nishi 2010.08.20 4390
59 야밤의 화장품 바낭.. [7] 클로버 2010.09.06 3188
58 병원 [3] 01410 2010.09.06 1950
57 [유튜브] 박정현 "꿈에" [5] 필수요소 2010.09.07 2748
56 꿈속에서 [1] moa 2010.09.20 1819
55 [과천 SF영화제]스즈미야 하루히의 소실 잡담 [6] 룽게 2010.10.29 1918
54 오오 저도 드디어 리브로 왔어요 를 비롯한 바낭 [6] 사람 2010.10.29 1396
53 벼룩]사이즈에 상관 없는 니트 소품입니다. [9] 비엘 2010.11.02 1841
52 (바낭&뻘글) 이틀 째 악몽 -_- [3] 러브귤 2010.11.03 1398
51 미국의 지역 대표영화. [25] 쵱휴여 2010.11.03 3693
50 끝내주게 우울한 것들을 좀 추천받습니다. [37] 마나 2010.11.06 3998
49 엘렌 페이지가 <인셉션> 전에 찍은 꿈 영화 [4] magnolia 2010.12.15 1916
48 타르트를 처음 먹어봤어요! [6] 우잘라 2011.02.13 3208
47 행운이란 [1] 가끔영화 2011.06.04 1047
46 [J-pop] DEEN을 아시나요? (모르면 말고...가 아니고) [12] 이인 2011.07.05 1330
XE Login